•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31701-31710 / 35,014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무리한 수사에 무너지는 기업인] (下) 구속중에 회사 망해도 보상은 '막막'

    2년 전 301일간 교도소에 수감됐다 무죄로 풀려난 김모씨.억울한 옥살이의 대가로 그가 받은 보상금은 1505만원.변호사비 등 재판 과정에서 쓴 돈 3000여만원의 절반도 안 된다. 당시 김씨는 "최소한 변호사 비용이라도 돌려줘야 하는 것 아니냐"며 답답함을 토로하는 사연을 법무부에 보냈다. 형사보상법은 피의자나 피고인으로 구금된 뒤 무죄 판결이나 무혐의 결정을 받은 자에 대한 보상(형사보상)을 인정하고 있다. 하지만 보상금은 턱없이 적다는 ...

    한국경제 | 2007.03.14 00:00 | 김수언

  • thumbnail
    [무리한 수사에 무너지는 기업인] (下) 여론재판에 피의자는 치명타

    ... 수사기관이 여론을 유리한 방향으로 이끌기 위해 심심찮게 벌이는 언론 플레이는 사법당국의 수사망에 한번이라도 걸려든 피의자 재산과 명예 등에 치명적인 상처를 안겨주기 일쑤다. 불법 로비자금을 수수했다는 혐의로 기소됐다가 최근 1심에서 무죄 판결을 받은 변양호 전 재정경제부 국장은 "1심 재판에서 유죄가 나오면 나중에 2심 또는 3심에서 무죄를 받더라도 다 잊혀져 버리고 말기 때문에 어떻게든 첫 재판에서 무죄를 입증해야 한다는 점에서 부담이 컸다"고 토로했다. 김기창 ...

    한국경제 | 2007.03.14 00:00 | 김수언

  • 검사-피의자 골프 의혹 진위 파악

    일선 검찰청의 부장검사와 검사가 고소를 당한 피의자와 골프를 쳤다는 의혹이 제기됨에 따라 검찰이 진위 파악에 나섰다. 2002년 횡령 혐의로 고소됐다가 지난해 무죄가 확정된 부동산 업자 인모씨는 당시 지역 언론사 기자의 소개로 의정부지청(현 의정부지검) 부장검사, 검사와 3차례 골프를 친 뒤 골프장 사용료 250여만원을 자신이 냈다고 14일 연합뉴스와 통화에서 주장했다. 인씨 등과 함께 골프를 친 부장검사는 이후 변호사로 개업했고, 검사는 최근 ...

    연합뉴스 | 2007.03.14 00:00

  • [무리한 수사에 무너지는 기업인] (上) 검찰 수사 어떻길래

    ... 한가한 사람이냐" "당신 아랫것이냐"라며 반말을 했고 원씨가 항의하자 "나가 이 ××놈아"라며 욕설을 내뱉었다. 대검차장(검찰 서열 2위)을 지낸 김학재 변호사.법조브로커 윤상림씨에게 사건 소개비를 건넨 혐의로 기소(1심 무죄)된 그는 "나와 집사람 계좌는 물론 사건과 전혀 관련없는 통화 내역과 최근 5년간 함께 골프 친 사람까지 조사당했다"며 "검찰에 30년간 몸담았던 내가 이 정도인데 일반 국민은 오죽하겠느냐"고 말했다. 한번이라도 검찰 수사를 받아본 ...

    한국경제 | 2007.03.13 00:00 | 고광철2

  • thumbnail
    [무리한 수사에 무너지는 기업인] (上) 한 번 걸리면 끝장 … 사업도 인생도 '엉망'

    ... 허위로 자판기 임대차계약서를 만든 뒤 금융회사에서 89억원을 대출받아 가로챘다며 그를 구속했다. 횡령도 없었고 거래도 정상이었지만 그의 주장은 철저히 무시됐다. 주씨는 2005년 5월 고법이 사기혐의를 입증할 증거가 없다며 무죄를 선고,풀려날 때까지 1년6개월간 옥살이를 했다. 지난해 3월 대법원도 주씨의 손을 들어줬다. 하지만 그의 삶은 엉망진창이 됐다. 부인과는 이혼했고 회사는 빈껍데기로 전락했다. 검찰 등 수사기관의 강압수사,짜맞추기식 수사로 ...

    한국경제 | 2007.03.13 00:00 | 김수언

  • [무리한 수사에 무너지는 기업인] (上) 가짜 젓갈 누명 … 인생 망가진 사연 들어보니

    ... 전국적인 죄인이 돼 있었던 거죠." 공교롭게도 아들이 군에 입대하던 날 보석으로 풀려난 전 사장은 그해 9월 1심 재판에서 징역 6개월을 선고받고 다시 법정구속됐다. 검찰과 변호인은 모두 1심 판결에 불복,항소했고 2심 재판부는 무죄 판결을 내렸다. 변호인 측은 "피고인은 진짜 창란젓에 해당하는 가격을 H씨(1차 납품업자)에게 지불했는데 가짜를 주문했다면 그랬겠느냐.H씨가 자신의 잘못을 피고인에게 뒤집어 씌우고 있다"고 주장하며 녹취록을 증거로 제시했고,법원이 ...

    한국경제 | 2007.03.13 00:00 | 고광철2

  • thumbnail
    "부모가 그러니 자식도… " 모욕죄 아니다 ‥ 대법원 판결

    ... 그런 식이니 그 자식도 그렇지'라고 남을 비하한 발언이 모욕죄에 해당하지는 않는다는 대법원 판결이 나왔다. 대법원 1부(주심 양승태 대법관)는 특정 학생과 학부모를 비방해 모욕죄 혐의로 기소된 중학교 교사 A씨에 대한 상고심에서 무죄를 선고한 원심을 확정했다고 11일 밝혔다. 학부모 B씨와 언론보도 및 고소사건 등으로 불편한 관계에 있었던 A씨는 2005년 11월 교무실에서 B씨의 아들을 지칭하며 "지 아비가 양아치니까 아들도 양아치 노릇을 한다. 내가 경찰서에 ...

    한국경제 | 2007.03.11 00:00 | 정태웅

  • thumbnail
    [비즈니스 유머] 나쁜 재판

    ... for?" "Well, I didn't have the money to pay his fee, so he took the car I stole." 캐딜락 차를 훔민 혐의로 기소되어 오래 동안 재판을 받던 칼슨이 배심원들로부터 무죄 평결을 받았다. 그런 결정이 있은 후 칼슨은 재판을 주관했던 판사를 찾아갔다. "판사님, 나를 변호했던 악질 변호사를 잡아넣어 주세요." "어째서요? 그 사람 당신이 무죄가 되게 해줬는데 어째서 잡아넣어달라는 거요?" "있잖아요.변호사 ...

    한국경제 | 2007.03.04 00:00

  • 범죄 189만3천여건…검거율 20년만에 최저

    ... 넘겨졌고 나머지는 약식기소됐다. 최근 10년간 검찰이 처리한 사건 중 피의자가 구속된 사건의 비율은 1996년 6.9%였다가 2005년 5.0%로 낮아져 갈수록 사법당국이 인신구속에 신중을 기하고 있는 점이 확인됐다. 같은해 재판이 끝난 형사사건 22만6천여건의 선고 결과 중 벌금 등 재산형이 35 7%로 가장 많았지만 집행유예도 32.1%나 됐으며 무죄는 0.96%를 차지했다. (서울연합뉴스) 안 희 기자 prayerahn@yna.co.kr

    연합뉴스 | 2007.03.04 00:00

  • 아리랑3호 정보유출 의원 보좌관 기소

    ... 고해상도 카메라 사업 입찰에는 러시아 브니엠과 이스라엘 엘릅, 독일의 아스트리움사가 참여했으며 독일 회사로 선정됐다. 러시아업체 대리인 이씨는 "항우연에서 받은 자료는 대외비가 아니다. 구속영장이 2차례나 기각됐고, 재판에 충실히 임해 무죄를 밝혀낼 것"이라고 해명했다. 보좌관 이씨도 "항우연에서 받은 자료는 전부 공개된 자료다. 내가 뭘 잘못했다는 것인지 납득이 가지 않는다"고 말했다. 검찰은 이 보좌관과 대리인 이씨에 대해 2차례 구속영장을 청구했으나 모두 ...

    연합뉴스 | 2007.02.28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