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2911-2920 / 9,714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취객이 쓰러져 있어요" 경찰 출동했더니…마약에 취해 있었다

      ... 112신고가 접수됐다. 즉각 현장에 출동한 경찰관들은 20대 남성 A 씨가 노상에 쓰러져 있는 것을 발견했다. 이후 보호 조치를 시도하던 중 A 씨의 가방에서 필로폰과 주사기 등을 발견했다. 현행범으로 체포된 A 씨는 간이시약 검사를 진행한 결과 필로폰 양성 반응을 나타냈다. 경찰은 A 씨가 체포되기 전 필로폰을 투약한 것으로 보고 있다. 경찰은 A씨의 마약 구매 경로 등을 조사 중이다. 홍민성 한경닷컴 기자 mshong@hankyung.com

      한국경제 | 2023.06.14 20:19 | 홍민성

    • thumbnail
      "도서관이 안방이냐"…명문대서 남녀 '애정행각'에 발칵

      ... 포개고 있었고, 특히 여성의 왼쪽 손이 남성의 주요 부위에 가깝게 올라와 있었다. 이에 네티즌들은 공공장소인 도서관에서 면학 분위기를 해친다며 비난을 쏟아냈다. 이들은 "도서관이 안방이냐", "차라리 모텔을 가라", "공연음란죄로 고소해야 한다", "둘 다 잠들고 여자가 무심결에 손을 올린 듯하다" 등의 의견을 냈다. 홍민성 한경닷컴 기자 mshong@hankyung.com

      한국경제 | 2023.06.14 19:12 | 홍민성

    • thumbnail
      수업 한 번 안 해놓고…조국, 서울대서 1억 넘게 타갔다

      ... 심리를 맡은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1-1부에 항소장을 제출했지만, 서울대는 1심 판결 결과를 바탕으로 징계 절차에 착수했다. 조 전 장관은 변호인단은 "서울대의 성급하고 과도한 조치에 깊은 유감을 표한다"며 "조 전 장관은 교수의 기본적 권리를 지키고 전직 고위공직자로서의 명예를 회복하기 위해 즉각 항소해 이 결정의 부당함을 다툴 것"이라고 반발했다. 홍민성 한경닷컴 기자 mshong@hankyung.com

      한국경제 | 2023.06.14 19:00 | 홍민성

    • thumbnail
      "바가지 다신 안 씌울 것"…소래포구 상인들 엎드려 사죄

      ... "소래포구에서 싱싱한 활꽃게를 구매했지만, 집에 와서 확인해보니 다리가 떨어진 꽃게로 바뀌어 있었다"고 주장했었다. 신영철 소래포구 전통어시장 상인회장은 "최근 '꽃게 다리 사건'을 계기로 자정대회를 열게 됐다"며 "다시는 불미스러운 일이 없도록 노력하고 신뢰를 쌓아 고객이 다시 찾는 소래포구를 만들어 가겠다"고 말했다. 홍민성 한경닷컴 기자 mshong@hankyung.com

      한국경제 | 2023.06.14 18:18 | 홍민성

    • thumbnail
      천안함장 만난 尹대통령 "힘든 시기 보냈을텐데…" 위로

      ... 앉은 오찬 상석에는 제1·2연평해전, 천안함 피격사건, 연평도 포격전 참전 장병과 유가족이 함께 앉았다. 윤 대통령 옆에는 지난 6일 현충일 추념식에서 더불어민주당 혁신위원장에 내정됐던 이래경 씨의 '천안함 자폭' 발언에 항의한 최원일 전 천안함장이 앉았다. 윤 대통령은 최 전 함장에게 "힘든 시기를 보냈을 텐데 어려운 발걸음 했다"고 위로했다. 홍민성 한경닷컴 기자 mshong@hankyung.com

      한국경제 | 2023.06.14 17:44 | 홍민성

    • thumbnail
      여야 모처럼 한마음…'감동의 연설'에 기립박수 쏟아졌다

      ... 일어나는 '기립박수'를 보여주기도 했다. 참석한 한 의원은 한경닷컴과 통화에서 "울림이 있는 명연설이었다"고 호평했다. 정진석 국민의힘 의원도 페이스북에 "김 의원은 단연 오늘 대정부질문의 주인공이자 최고였다"며 "장애인 복지의 향상을 위해 더욱 분발하겠다고 다짐하며 김 의원에게 뜨거운 격려의 갈채를 보낸다"고 적었다. 홍민성 한경닷컴 기자 mshong@hankyung.com

      한국경제 | 2023.06.14 17:13 | 홍민성

    • thumbnail
      "아주머니, 주유건은 뽑고 가야죠!!!"…건너편 남성 '날벼락' [영상]

      ... 주유호스는 고무줄처럼 튕겨 건너편에서 주유 중인 남성을 덮친다. 남성은 고통에 몸부림친다. 깜빡하고 주유건을 꽂은 채 운행을 시작하는 이런 사고는 종종 일어나고 있어 운전자들의 주의가 필요하다. 2021년 5월에도 주유건을 빼지 않고 출발한 차 때문에 대학생 아르바이트생이 주유호스에 걸려 머리를 다치는 사고가 일어난 적 있다. 2019년 중국에서도 유사한 사고로 대규모 화재가 일어난 바 있다. 홍민성 한경닷컴 기자 mshong@hankyung.com

      한국경제 | 2023.06.14 16:00 | 홍민성

    • thumbnail
      '문화 행보' 넓히는 김건희 여사 "문화의 힘은 위대하다"

      ... 치마를 입고 참석해 특히 더 눈길을 끌었다. 대통령실에 따르면 대통령실 부속실에 4~5명 규모의 팀이 김 여사 보좌를 맡고 있다. 야당에서 김 여사의 일정이 늘어나고 있으니 제2부속실을 만들어 김 여사 행보를 전담해야 한다는 지적이 나오자 김대기 대통령실 비서실장은 지난달 24일 국회 운영위원회에 "제2부속실을 만들면 인원이 또 늘어난다"고 부정적인 입장을 확인했다. 홍민성 한경닷컴 기자 mshong@hankyung.com

      한국경제 | 2023.06.14 15:47 | 홍민성

    • thumbnail
      소방서장 갑질 신고할 거면 '실명' 쓰라는 전북소방본부

      ... "신분상 불이익을 당할 수도 있는 문제인데 지금 이런 방식은 감찰하지 않겠다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주낙동 도 소방본부장은 "내용을 정확히 보고받지는 못했지만, 혹시 갑질을 당한 사례가 있다면 그걸 확인해야 하니까 (실명 기재를) 요구한 것"이라며 "제보의 사실 여부를 알려고 한 것이지 투서 낸 직원을 밝히려고 한 것은 아니었다"고 해명했다. 홍민성 한경닷컴 기자 mshong@hankyung.com

      한국경제 | 2023.06.14 15:17 | 홍민성

    • thumbnail
      中 대사 만찬 거절했던 한동훈 "부적절하다고 봤다"

      ... 불만을 표하는 '맞불 초치'를 감행했다. 국민의힘은 싱 대사와의 만찬 회동을 한 이 대표가 이번 사태를 촉발시켰다고 보고 날을 세웠다. 김기현 국민의힘 대표는 지난 12일 최고위원회의에서 "싱 대사의 과거 언행 논란을 모르지 않을 이 대표가 중국대사에게 우리나라 국내정치에 관여하라고 멍석을 깔아준 행동은 그냥 넘어갈 수 없는 결정적 실책"이라고 비판했다. 홍민성 한경닷컴 기자 mshong@hankyung.com

      한국경제 | 2023.06.14 14:52 | 홍민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