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1-10 / 9,368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기적의 하나님, 김호중 위해 기도해주세요"…팬들 반응이

      ... 사과하고 싶다"는 심경을 밝혔다. 또 "이번 사건을 통해 죄가 죄를 부르고 거짓말이 더 큰 거짓말을 낳는다는 사실도 깨닫게 됐다"고 덧붙였다. 한편, 경찰은 이날 김호중을 비롯한 김호중 소속사 생각엔터테인먼트 이광득 대표, 사고 당일 김호중 대신 허위 자수한 김호중의 매니저, 김호중 차량의 블랙박스 메모리 카드를 제거한 소속사 본부장에 대한 출국금지를 신청했다. 홍민성 한경닷컴 기자 mshong@hankyung.com

      한국경제 | 2024.05.20 21:35 | 홍민성

    • thumbnail
      "원장님 아니었으면…" 100만원 갚은 이주노동자 사연 '울컥'

      ... "고국의 어려운 가족에 송금하면서 매달 한푼 두푼 모아 이렇게 꼭 갚으려고 애를 쓴 걸 보니 더 눈물이 난다"며 "오늘은 100만원의 돈보다 A씨가 건강한 모습으로 다시 돌아와 한없이 기쁘다"고 전했다. 박 원장의 사연을 접한 네티즌들 사이에서는 "사람 사는 세상", "한 사람에게 살아가는 힘을 줬다" 등 반응이 나왔다. 홍민성 한경닷컴 기자 mshong@hankyung.com

      한국경제 | 2024.05.20 20:32 | 홍민성

    • thumbnail
      "'연인 살해' 의대생, 사이코패스 아니다"…경찰 결론

      ... 진단검사는 냉담함, 충동성, 공감 부족, 무책임 등 사이코패스의 성격적 특성을 지수화하는 검사다. 모두 20문항으로 이뤄졌으며 40점 만점에서 통상 25점을 넘기면 사이코패스로 분류한다. 최씨는 지난 6일 오후 5시께 서울 서초구 강남역 근처 건물 옥상에서 흉기를 휘둘러 동갑내기 여자친구를 숨지게 한 혐의로 검찰에 넘겨졌다. 그는 여자친구의 이별 통보에 범행을 저질렀다고 경찰에 진술했다. 홍민성 한경닷컴 기자 mshong@hankyung.com

      한국경제 | 2024.05.20 18:48 | 홍민성

    • thumbnail
      대법원판결 앞둔 조국 "尹에 사면·복권 구걸할 생각 없다"

      ... 또 "그분(윤 대통령)이 (사면·복권을) 해주실 것 같지도 않다"고 덧붙였다. 윤 대통령의 임기를 1년 단축하면서 2026년 차기 대선과 지방선거를 동시에 치르자는 개헌을 주장했던 조 대표는 "만약 내년 재·보궐 선거에서 국민의힘이 크게 패한다면 국민의힘 안에서도 스스로 임기 단축 개헌을 하자는 주장이 나올 것"이라고 했다. 홍민성 한경닷컴 기자 mshong@hankyung.com

      한국경제 | 2024.05.20 18:24 | 홍민성

    • thumbnail
      오세훈 "해외직구 홍수 막아야" vs 유승민 "무식"…정면 충돌

      ... 제한하고 저렴한 제품을 구매하기 위해 애쓰시는 국민에게 불편을 초래한다는 점을 충분히 고려하지 못해 송구하다"고 했다. 윤석열 대통령도 이같은 일이 재발하지 않도록 ▲정책의 사전 검토 강화 ▲당정 협의를 포함한 국민 의견 수렴 강화 ▲브리핑 등 정책 설명 강화 ▲정부의 정책 리스크 관리 시스템 재점검 등 재발 방지 대책 마련을 지시했다고 성 실장은 브리핑에서 전했다. 홍민성/김영리 한경닷컴 기자 smartkim@hankyung.com

      한국경제 | 2024.05.20 17:39 | 홍민성/김영리

    • thumbnail
      [속보] 이란 최고지도자 5일간 국가 애도기간 선포

      민성 한경닷컴 기자 mshong@hankyung.com

      한국경제 | 2024.05.20 17:29 | 홍민성

    • thumbnail
      중국산 짝퉁 명품 밀수 시도한 중국인, 징역 5년·벌금 16억원

      ... '옷걸이를 담았다'고 거짓 신고한 것으로 조사됐다. 재판부는 "피고인은 정상적인 수입통관 업무를 방해하고 유통 질서를 교란하는 등 중대한 범죄를 저질렀다. 공범들과 역할을 나눠 조직적이고 계획적으로 범행했다"며 "피고인이 밀수입 범행을 주도한 것으로 보인다. 과거에도 여러 차례 유사한 범행을 한 점 등도 고려했다"고 양형 이유를 설명했다. 홍민성 한경닷컴 기자 mshong@hankyung.com

      한국경제 | 2024.05.20 17:28 | 홍민성

    • thumbnail
      "명백한 '제2의 N번방' 사건"…女 정치인들 분노한 이유

      ... 방패로 쓰는 파렴치함이 더는 없길 바란다"고 강조했다. 앞서 다음 카페 여성시대 일부 회원들이 데이팅 앱에서 만난 남성들의 알몸 사진 등을 공유했다는 소식이 언론 보도로 알려졌다. 이 카페의 한 회원은 '미군남 빅데이터 전차수 총망라'라는 목록을 만들어 30명이 넘는 주한미군의 신상정보를 공유했다고 한다. 이에 주한미군은 법적 대응을 검토하고 있다는 소식도 전해졌다. 홍민성 한경닷컴 기자 mshong@hankyung.com

      한국경제 | 2024.05.20 16:44 | 홍민성

    • thumbnail
      "배변봉투에 스팸 담아 명절선물"…강형욱 폭로 또 나왔다

      ... 가스라이팅, 인격 모독, 업무 외 요구사항 등으로 정신이 피폐해졌다", "카카오톡 못 깔게 하고 메신저를 지정하는데, 메신저를 모두 감시하며 본인들 욕한 거 있나 밤새 정독까지 하고 괴롭힌다"고 썼다. 강씨는 논란이 불거진 뒤 아직까지 입장을 내놓지 않고 있다. 강씨의 유튜브, 인스타그램 등 각종 게시물에는 "조속히 해명하라"는 요구가 이어지고 있다. 홍민성 한경닷컴 기자 mshong@hankyung.com

      한국경제 | 2024.05.20 15:42 | 홍민성

    • thumbnail
      "이 육회 먹지 마세요"…식약처, 식중독균 검출 제품 회수

      ... 대상 제품은 경북 포항시 소재 식육포장처리업체인 '한우유통 1번가'가 제조·판매한 '암소육회(냉장·소비기한 2024년 7월 6일)'다. 제품에서 검출된 황색포도상구균은 식품에서 독소를 분비해 구토·설사 등을 일으키는 식중독균이다. 식약처는 해당 제품을 구매한 소비자는 섭취를 중단하고, 구입처에 반품해 달라고 당부했다. 홍민성 한경닷컴 기자 mshong@hankyung.com

      한국경제 | 2024.05.20 14:59 | 홍민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