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21-30 / 9,529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직원들과 성관계" 폭로 나오더니…머스크, 소송까지 당했다

      ... 회사 정책에 어긋난다며 통제를 요구했었다. 최근에는 머스크가 스페이스X에서 여러 여성 직원과 부적절한 관계를 맺었다는 폭로도 나온 바 있다. 지난 11일 월스트리트저널(WSJ)은 스페이스X에서 인턴으로 일한 20대 여성이 머스크와 관계를 가진 이후 간부로 승진했다고 보도했다. 매체는 스페이스X의 승무원 등 사례를 전하면서 머스크가 적어도 4명의 직원과 관계를 맺었음을 확인했다고 했다. 홍민성 한경닷컴 기자 mshong@hankyung.com

      한국경제 | 2024.06.13 08:04 | 홍민성

    • thumbnail
      "내 얼굴 좀 봐라"…2억 주고 성형 했다가 '충격 부작용'

      ... 눌렸다"며 "이제 눈을 제어할 수 없게 됐고, 치료도 불가능한 경련이 지속해서 발생한다"고 했다. 그는 얼굴에 400회 넘게 히알루론산을 주사했는데, 특히 이마에만 200회를 놓았다고. 결국 그는 이마가 부풀어 오르는 등 부작용을 앓게 됐다. 메이나는 "성형수술은 위험을 수반한다"라며 "꼭 필요한 게 아니라면 절대 하지 말라"고 당부했다. 홍민성 한경닷컴 기자 mshong@hankyung.com

      한국경제 | 2024.06.13 07:31 | 홍민성

    • thumbnail
      "배현진, 경거망동 말라" vs "고민정도 타지마할 수사 대상"

      ... 9월에 외교부와 문체부 장관을 2번 타진해서 결국에는 문체부 장관이 (인도에) 가기로 해서 문체부에서는 실제 2600만원 정도 되는 인도 방문 계획과 예산을 잡았다"며 "그런데 10월 중순 외교부에서 다시 김정숙 여사가 가게끔 초청장을 보내달라고 요청했고, 모디 총리의 서한이 도착해 문체부에서 기재부에 4억원 정도 되는 예비비 신청을 하게 되는 것"이라고 했다. 홍민성 한경닷컴 기자 mshong@hankyung.com

      한국경제 | 2024.06.12 16:06 | 홍민성

    • thumbnail
      與 "野 단독 처리 법안, 尹에 거부권 강력히 건의할 것"

      ... 법제사법·운영·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등 쟁점 상임위를 비롯한 11개 상임위원장을 단독으로 선출했다. 여야 간 합의 없이 개최된 본회의에 반발한 국민의힘 의원 108명은 본회의장에 나오지 않았다. 박찬대 민주당 원내대표는 지난 11일 "법을 어겨도 좋으니 일하지 말자는 집권 여당은 한 번도 본 적 없다"며 "사필귀정"이라고 했다. 홍민성 한경닷컴 기자 mshong@hankyung.com

      한국경제 | 2024.06.12 14:11 | 홍민성

    • thumbnail
      국민의힘, 전당대회 '당원 100%' 규칙 허문다

      ... 분출해왔다. 수도권 중진 의원은 통화에서 "국민으로부터 사랑받는 정당이 되기 위해선 어떤 규칙이라도 바꿔야 한다"고 했다. 또 다른 수도권 초선 의원도 "당원투표 7, 일반 국민 여론조사 3까지는 늘려야 국민께서 변화한다고 보시지 않겠냐"고 했다. 반면 친윤계 중진 의원은 "총선 참패가 당대표 선거 규칙 때문인 것처럼 몰아가고 있다"고 했다. 홍민성 한경닷컴 기자 mshong@hankyung.com

      한국경제 | 2024.06.12 11:30 | 홍민성

    • thumbnail
      조국 "국민의힘, '용산 방탄 국회' 하려고 철부지처럼 떼써"

      ... 표결심의권을 심대하게 침해하는 등 중대 위법한 권한 남용으로 국회법 및 헌법으로 보장된 의회민주주의를 심각하게 훼손했다"고 했다. 이어 "우 의장의 헌정질서를 심각하게 훼손하는 반민주주의적, 반의회주의적 행태와 중립의무 위반을 강력히 규탄한다"며 "국회법 제10조에서 정한 국회를 대표하는 국회의장으로서 직무 수행이 불가능하다고 판단된다"고 덧붙였다. 홍민성 한경닷컴 기자 mshong@hankyung.com

      한국경제 | 2024.06.12 10:52 | 홍민성

    • thumbnail
      김장겸 "네이버·유튜브 등 가짜뉴스 차단 의무화법 대표발의"

      ... 결과를 담은 투명성 보고서를 발간하도록 하는 등 사업자의 콘텐츠 책임을 강화하고 처리 과정의 투명성을 강조했다. 김장겸 의원은 "우리나라는 대형 포털 혹은 플랫폼을 통해 대부분의 정보가 유통되는 특징이 있고, 가짜뉴스와 같은 허위 조작정보의 확대 과정도 마찬가지"라며 "포털이 가짜뉴스의 확성기가 되지 않도록 공적 책임성을 강화할 필요가 있다"고 했다. 홍민성 한경닷컴 기자 mshong@hankyung.com

      한국경제 | 2024.06.12 10:04 | 홍민성

    • thumbnail
      나경원 "이재명 대통령직 상실? 사법부 발밑에 꿇릴 것"

      ... 있다. 여기서 한 전 위원장은 '소추'라는 단어에 주목했는데, 그는 "헌법은 탄핵소추와 탄핵심판을 따로 규정하고 있고, 대법원도 형사소추와 형사소송을 용어상 구분해서 쓰고 있으므로 헌법 84조에서 말하는 소추란 소송의 제기만을 의미하는 것"이라고 했다. 즉, 형사재판 피고인이 대통령에 당선되더라도 그전에 진행된 재판은 예정대로 진행이 될 것이라는 취지다. 홍민성 한경닷컴 기자 mshong@hankyung.com

      한국경제 | 2024.06.12 09:03 | 홍민성

    • thumbnail
      [속보] 전북 부안서 규모 4.8 지진…"자다가 죽는 줄 알았다"

      ... 것으로 소방은 파악했다. 많은 시민들은 놀란 가슴을 쓸어내렸다고 잇따라 전하고 있다. 전주시에 사는 한 시민은 "공사장에서 나는 폭발음인 줄 알았다"고 했다. 네티즌들은 온라인을 통해 "자다가 죽는 줄 알았다" "이렇게 흔들리는 게 느껴진 건 처음", "부안에서 차박 하다가 부안댐 터지는 줄 알았다" 등 반응을 보였다. 홍민성 한경닷컴 기자 mshong@hankyung.com

      한국경제 | 2024.06.12 08:46 | 홍민성

    • thumbnail
      [속보] "전북 부안 남남서쪽 지진 규모 4.8로 상향조정"

      ... 49초 전북 부안군 남남서쪽 4km 지역에서 발생한 지진의 규모를 최초 발표한 4.7에서 4.8로 상향 조정했다고 밝혔다. 진앙은 북위 35.70도, 동경 126.71도다. 기상청은 "지진 속보를 수동으로 분석한 상세정보"라며 "향후, 여진 등에 대한 정보를 참고하고 지진 발생 인근 지역은 일부 피해가 발생할 수 있으니 안전에 주의하기 바란다"고 했다. 홍민성 한경닷컴 기자 mshong@hankyung.com

      한국경제 | 2024.06.12 08:34 | 홍민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