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81-90 / 9,558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개XX야" 교감 뺨 때리고 침 뱉은 초등생…엄마는 담임 폭행

      ... '수업 방해'를 호소하면서 A군과 다른 학생들의 분리 조치 등 대책 마련을 교육청에 요구하고 있다. 학교 측도 A군의 행동을 교권 침해로 보고 전주교육지원청에 신고한 상태다. 정재석 전북교사노조 위원장은 페이스북에서 "이 학생이 이런 식으로 등교해서 매일 교감과 담임의 교육활동을 침해하고 다른 학생들의 학습권을 침해하는 것은 생지옥을 경험하게 하는 것"이라고 했다. 홍민성 한경닷컴 기자 mshong@hankyung.com

      한국경제 | 2024.06.05 07:18 | 홍민성

    • thumbnail
      [날씨] 수요일 서울 낮 최고기온 31도…오후 곳곳 소나기

      ... 16도, 전주 16도, 광주 17도, 대구 14도, 부산 16도, 제주 17도다. 낮 최고기온은 서울 31도, 인천 26도, 수원 29도, 춘천 30도, 강릉 27도, 청주 30도, 대전 30도, 전주 29도, 광주 29도, 대구 29도, 부산 25도, 제주 23도다. 미세먼지 농도는 원활한 대기 확산으로 전 권역이 '좋음'∼'보통' 수준을 보이겠다. 홍민성 한경닷컴 기자 mshong@hankyung.com

      한국경제 | 2024.06.04 22:00 | 홍민성

    • thumbnail
      유명 트로트 가수 개인정보 빼낸 여경, 집까지 찾아갔다

      ... 여성의 방문에 깜짝 놀란 B씨는 경찰에 A씨를 신고했다. A씨는 B씨에게 위해를 가하진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수사에 필요한 경우 집 주소, 운전면허증 등이 포함된 개인정보를 열람할 수 있지만, 상급 경찰관의 승인을 얻어야 한다. 경찰은 A씨가 사적인 목적으로 B씨의 개인정보를 들여다본 것으로 파악했다. 충남경찰청은 A씨를 직위 해제하고 개인정보보호법 위반 혐의로 조사 중이다. 홍민성 한경닷컴 기자 mshong@hankyung.com

      한국경제 | 2024.06.04 21:24 | 홍민성

    • thumbnail
      김건희 수개월 정성 들인 오찬에…아프리카 영부인들 '감동'

      ... 프랑스인인 마포 로르가 협연했다. 일부 대목은 한국어와 프랑스어로 함께 부르기도 했다. 대통령실은 "김 여사가 우리 전통문화를 영부인들에게 선보이기 위해 공연, 메뉴까지 수개월 동안 모두 섬세하게 챙겼다"고 했다. 또 아프리카에서 온 인사들이 우리 측이 준비한 여러 행사에 대해서 크게 만족했다고 전했다. 보츠와나 영부인은 문화 공연에 감동해 눈물도 보였다는 후문이다. 홍민성 한경닷컴 기자 mshong@hankyung.com

      한국경제 | 2024.06.04 21:03 | 홍민성

    • thumbnail
      "밀양 성폭행 사건 가해자들, 서로 제보 중"…무슨 일?

      ... 불이 붙은 해당 업체 역시 가해자로 지목된 직원을 해고했다. 밀양 사건은 2004년 경남 밀양에서 44명의 남학생이 1년간 여중생 자매를 집단으로 성폭행한 사건이다. 가해자들은 1986년~1988년생 당시 고등학생 신분으로 알려졌다. 44명 중 단 한 명도 처벌받지 않아 전과기록이 남지 않으면서 국민적 공분을 샀다. 이 사건을 모티브로 영화 '한공주'가 제작된 바 있다. 홍민성 한경닷컴 기자 mshong@hankyung.com

      한국경제 | 2024.06.04 20:04 | 홍민성

    • thumbnail
      "여장하면 심신 편해져"…여자화장실 들어간 80대男 체포

      ... 시민의 신고를 받고 현장에 출동한 경찰은 A씨를 임의동행해 조사했다. A씨는 조사에서 "여장을 하면 심신이 편해진다", "여장한 상태에서 용변이 급해 여자 화장실에 갔다"는 취지로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화장실에서 불법 카메라 등은 확인되지 않았다. 경찰은 A씨가 여자 화장실 출입에 성적 목적이 있었는지 등 자세한 경위를 추가로 조사할 예정이다. 홍민성 한경닷컴 기자 mshong@hankyung.com

      한국경제 | 2024.06.04 19:28 | 홍민성

    • thumbnail
      "여가부 폐지 추진 철회해야"…유엔, 韓 정부에 권고

      ... 권고에 대해 여가부는 "부처 폐지의 취지는 양성평등 정책을 더욱 효율적으로 추진하기 위한 것"이라며 "유엔이 지적한 '개정안 제15525호'는 정부가 추진하는 여가부 폐지 법안이 아니기에 사실과 어긋남에도 권고에 포함돼 유감이다. 정부 부처의 장관 임면권은 인사권자인 대통령의 고유권한이며, 국제기구에서 입장을 밝힐 사안이 아니다"라고 했다. 홍민성 한경닷컴 기자 mshong@hankyung.com

      한국경제 | 2024.06.04 19:16 | 홍민성

    • thumbnail
      프로젝트명 '대왕고래'…140억배럴 '잭팟' 찾아 나선다

      ... 대통령실에서 국정 브리핑을 열고 "지난해 2월 동해 가스전 주변에 더 많은 석유 가스전이 존재할 가능성이 높다는 판단하에 세계 최고 수준의 심해 기술 평가 전문 기업에 물리 탐사 심층 분석을 맡겼다"며 "최근 최대 140억 배럴에 달하는 석유와 가스가 매장돼 있을 가능성이 매우 높다는 결과가 나왔고, 유수 연구기관과 전문가들의 검증도 거쳤다"고 했다. 홍민성 한경닷컴 기자 mshong@hankyung.com

      한국경제 | 2024.06.04 17:46 | 홍민성

    • thumbnail
      흉물 된 '2억 한강 괴물'…10년 만에 결국 철거됐다

      ... 철거가 이뤄진 배경에는 "시민의 안전을 위협하거나 공감을 얻지 못하는 조형물은 적극 철거하라"는 오세훈 서울시장의 방침이 있었다. 시는 이번 철거와 함께 오는 8월까지 한강공원에 있는 45개의 모든 조형물에 대한 관리 실태 점검에 나선다는 계획이다. 이어 점검 결과를 바탕으로 추가로 철거할 조형물을 논의해 오는 9월께 공공미술심의위원회를 열고 철거 여부를 심의할 방침이다. 홍민성 한경닷컴 기자 mshong@hankyung.com

      한국경제 | 2024.06.04 17:02 | 홍민성

    • thumbnail
      [속보] "2026년 7월 1일 대구·경북 통합 자치단체 출범 목표"

      민성 한경닷컴 기자 mshong@hankyung.com

      한국경제 | 2024.06.04 16:57 | 홍민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