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301-310 / 9,564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민희진, 뉴진스 '계약 해지권' 요구…하이브는 거절"

      ... 캐시 아웃(Cash Out)한 돈으로 어도어 지분 취득 등의 방안을 제시했다. 민 대표 측은 이러한 방안이 '사담 수준'이라고 주장하고 있다. 민 대표는 지난달 25일 기자회견에서 "저는 경영권 찬탈, 이런 것에는 관심 없다. 저는 (경영권 찬탈은) 진짜 모르겠다"며 "뉴진스를 생각해서는 당연히 (뉴진스 멤버들과) 같이 해야죠"라고 했다. 홍민성 한경닷컴 기자 mshong@hankyung.com

      한국경제 | 2024.05.02 07:26 | 홍민성

    • thumbnail
      차 빼달란 女 폭행한 전직 보디빌더, 탄원서 쏟아냈지만…

      ... 했다. 이 과정에서 B씨가 "신고해주세요"라고 소리치며 주변 사람들에게 도움을 요청하자, A씨의 아내는 "경찰 불러, 나 임신했는데 맞았다고 하면 돼"라고 말해 논란이 되기도 했다. B씨는 폭행으로 갈비뼈가 골절되는 등 전치 6주의 진단을 받았던 것으로 전해졌다. A씨는 국내 보디빌딩 대회에서 여러 차례 입상한 경력이 있는 전직 보디빌더로 확인됐다. 홍민성 한경닷컴 기자 mshong@hankyung.com

      한국경제 | 2024.05.01 21:35 | 홍민성

    • thumbnail
      전교생 100만원씩 준다…통 큰 선배들의 장학금 '쾌척'

      ... 장학재단 관계자는 "앞으로도 자랑스러운 후배들을 위한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면서 "모금액 중 남는 돈은 모교 발전을 위해 쓸 예정"이라고 밝혔다. 부산공고는 1924년 5월 5일 부산공립공업보습학교로 개교했다. 이후 1933년 부산공립직업학교, 1951년 부산공업고등학교로 개편됐다. 특성화고등학교로는 처음 부산에서 개교 100년을 맞이하는 학교다. 홍민성 한경닷컴 기자 mshong@hankyung.com

      한국경제 | 2024.05.01 21:14 | 홍민성

    • thumbnail
      비 얼마나 왔길래 고속도로 '폭삭'…車 20대 추락해 24명 사망

      ... 차들이 추락한 경사지에서 화염과 연기가 솟아오르는 모습이 담긴 사진이 확산했다. 폭발음이 들렸다는 글도 잇따랐다. 정확한 사고 원인은 아직 밝혀지지 않았지만, 고속도로 관리회사는 계속된 폭우에 영향을 받았을 가능성을 제기했다. CCTV 역시 계속된 비의 영향에 따른 자연 지질학적 재앙이라고 분석했다. 이번 사고는 중국 노동절 연휴(5월 1~5일) 첫날 많은 이들이 이동하는 가운데 발생했다. 홍민성 한경닷컴 기자 mshong@hankyung.com

      한국경제 | 2024.05.01 21:02 | 홍민성

    • thumbnail
      이철규, 원내대표 불출마설 부인…"결정한 적 없어"

      ... 선거의 가장 큰 책임자라고 할 수 있는 이 의원에게는 이미 제 개인과 여러 당선인의 의견을 전해드렸다"고 불출마를 촉구했다. 이 가운데 후보군으로 거론되는 다른 의원들은 명확한 입장을 내놓지 않고 있다. 후보로 거론되는 한 중진 의원은 한경닷컴과 통화에서 "책임을 회피해선 안 된다는 생각"이라면서도 "아직 많은 분의 의견을 듣고 있다"고 했다. 홍민성 한경닷컴 기자 mshong@hankyung.com

      한국경제 | 2024.05.01 20:43 | 홍민성

    • thumbnail
      조국 "근로자의 날, '노동절'로 바꿀 것…일제의 잔재"

      ... 단어"(한국노총)라는 주장이다. 하지만 국사편찬위원회가 번역본을 제공하고 있는 조선왕조실록에서 근로(勤勞)라는 단어는 총 199회 쓰인 것으로 나타났다. 반면 노동(勞動)이라는 단어 자체는 27회에 그쳤다. 이런 점을 바탕으로 일각에서는 근로라는 말이 일반적으로 쓰이고 있는 만큼, 근로에서 노동으로의 용어 개정 작업은 불필요한 행정력 낭비를 초래할 수 있다는 지적도 나오고 있다. 홍민성 한경닷컴 기자 mshong@hankyung.com

      한국경제 | 2024.05.01 19:15 | 홍민성

    • thumbnail
      이준석 "尹대통령, 안 변한다에 1만원 건다"

      ... 보는 걸 본 적이 없다"고 주장했다. 이 대표는 "한 전 위원장은 술도 안 먹는다고 하는데, 동네에 가서 지역에서 '형님', '동생' 이런 거 할 수 있겠냐"며 "한 전 위원장이 그걸 해낼 수 있으면 (전당대회에 출마해도) 된다. 그런데 웃긴 건 그거 할 수 있었으면 총선 때 했어야지 왜 지금 하냐"고 반문했다. 홍민성 한경닷컴 기자 mshong@hankyung.com

      한국경제 | 2024.05.01 18:49 | 홍민성

    • thumbnail
      진중권 "한동훈 딸, 조민과 완전히 달라…공부 엄청 잘해"

      ... 특별검사의 임명 등에 관한 법률'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수사 대상에 대해 "한동훈의 딸 논문 대필, 해외 웹사이트 에세이 표절, 봉사활동 시간 '2만 시간'으로 부풀려 수상, 전문개발자가 제작한 앱을 직접 제작한 것처럼 제출 등을 실행했다는 의혹에 관한 업무방해 등 사건, 앞선 세 가지 의혹 등과 관련한 수사 과정에서 인지된 관련 사건 등"이라고 했다. 홍민성 한경닷컴 기자 mshong@hankyung.com

      한국경제 | 2024.05.01 18:09 | 홍민성

    • thumbnail
      "다리 아픈데 도와다오"…초등생 집 데려가 강제추행한 60대

      ... B양은 A씨 집에 30~40분가량 머무르다가 귀가해 부모에게 피해 사실을 알렸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은 같은 날 오후 6시 20분께 A씨를 그의 집에서 긴급 체포했다. A씨는 "B양을 집으로 데리고 간 것은 맞지만, 강제추행은 하지 않았다"면서 혐의를 일부 부인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A씨의 죄질의 좋지 않은 점 등을 고려해 구속영장을 신청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홍민성 한경닷컴 기자 mshong@hankyung.com

      한국경제 | 2024.05.01 17:28 | 홍민성

    • thumbnail
      경기북도 새 이름 '평화누리도'…"북한 같다" vs "호응해줘야"

      ... "집값 떨어지게 만드는 이름" 등 부정적인 반응을 보이고 있다. 단, 새 이름으로 평화누리특별자치도를 사용하는 것이 확정된 것은 아니다. 김 지사는 "(경기도를 분도 하는) 특별법을 (제정)하면서 이 이름으로 끝까지 갈 수도 있고, 정부의 공식적인 일로 다른 이름으로 할 수도 있다"고 했다. 분도가 이뤄지지 못할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는 상황이다. 홍민성 한경닷컴 기자 mshong@hankyung.com

      한국경제 | 2024.05.01 16:58 | 홍민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