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5591-5600 / 9,714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핸드폰 던지기 전에 지워"…불법주차 포르쉐 촬영했더니

      ... 불렀다"고 했다. 끝내 차를 옮긴 B 씨는 현장으로 돌아와 A 씨에게 "여기 카메라 안 찍히는 구간이라서 어차피 난 벌금 낼 일 없다", "경찰도 불렀으니 이제 갈 길 가라" 등 조롱했다고. 네티즌들은 "편도 1차선 불법주정차는 교통방해죄로 가중 처벌해야 한다", "죄송하다고 하면 될걸" 등의 반응을 보였다. 홍민성 한경닷컴 기자 mshong@hankyung.com

      한국경제 | 2022.04.26 14:03 | 홍민성

    • thumbnail
      김은혜의 '윤심'이냐 김동연의 '명심'이냐…'대선 2차전' 예고

      ... 추를 기울게 한 건 민심이었다"며 경선 승리에 '윤심'이 주효했다는 일각의 평가를 일축했다. 서울시와 중앙정부와의 협력을 끌어낼 적임자라고 자평하는 김 의원은 "민주당 어떤 후보가 나와도 이길 자신이 있다"고 했다. 경기도는 지난 대선에서도 윤 당선인이 이 상임고문에게 패한 지역이다. 김 의원이 과연 이번 선거를 승리로 이끌 수 있을지 주목된다. 홍민성 한경닷컴 기자 mshong@hankyung.com

      한국경제 | 2022.04.26 13:34 | 홍민성

    • thumbnail
      文 "한동훈 검수완박 발언 부적절" vs 이준석 "文, 신중했으면"

      ... 만장일치 반대가 있었는지 들어본 적이 없었다"고 했다. 한 후보자는 "민변과 참여연대도 반대하고 있다. 재심 전문 변호사, 아동학대 변호사들이 이렇게까지 반대하는 이유에 대해 생각해주시길 바란다"며 "그 이유는 자명하다. 법안이 통과되면 국민이 크게 고통받을 것이기 때문이다. 법안 처리의 시도는 반드시 저지돼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홍민성 한경닷컴 기자 mshong@hankyung.com

      한국경제 | 2022.04.26 11:06 | 홍민성

    • thumbnail
      '하나머티리얼즈' 52주 신고가 경신, 웨이퍼의 시대, 부각될 성장성 - 삼성증권, BUY

      ◆ 최근 애널리스트 분석의견 - 웨이퍼의 시대, 부각될 성장성 - 삼성증권, BUY 04월 15일 삼성증권의 황민성 애널리스트는 하나머티리얼즈에 대해 " 2021년부터 포착된 공급에서의 주요한 변화는 Tech migration 효과가 둔화되고 있다는 점. EUV를 통한 생산 혁신이 나타나는 초기 시점인 만큼 미세화의 한계 속 기술 개발이 예상 대비 지연. 향후 빗그로스 내 웨이퍼 Capa 증가의 기여분이 확대될 것으로 예상되며, 웨이퍼 Capa ...

      한국경제 | 2022.04.26 10:14 | 한경로보뉴스

    • thumbnail
      손석희 "'조국에 마음의 빚' 발언 변함없나"…文 "마음 아프다"

      ... "이른바 대통령 주변에 친인척, 특수관계자, 고위인사가 금품을 받고 부당한 특혜를 준다든지 그런 일이 전혀 없었다. 수사 받고 있는 사람들은 직권을 남용했다 이런 정도"라고 했다. 앞서 문 대통령은 2020년 1월 신년 기자회견 당시 조 전 장관이 임명된 후 "조 전 장관이 지금까지 겪었던 고초만으로도 아주 크게 마음에 빚을 졌다"고 언급한 바 있다. 홍민성 한경닷컴 기자 mshong@hankyung.com

      한국경제 | 2022.04.26 09:56 | 홍민성

    • thumbnail
      홍준표 "악의적 유튜브, 사회악…검수완박 찬성으로 거짓 선전"

      ... 국가수사국으로 통일하고자 한다"고 했다. 이에 하태경 당시 대선 예비후보가 경선 토론회에서 홍 후보를 향해 "조국 전 법무부 장관과 썸타고 있는 게 있다. 검수완박 공약하지 않았나"라고 의문을 제기했다. 이때도 홍 후보는 "선진국 시대에 들어가면 경찰의 국가수사본부를 독립시켜 한국의 FBI로 만들고 전 수사권을 거기에 주자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홍민성 한경닷컴 기자 mshong@hankyung.com

      한국경제 | 2022.04.26 09:33 | 홍민성

    • thumbnail
      文 "尹 당선, 이상한 모양새…한동훈, '검수완박' 발언 위험" [종합]

      ... 이런 여러 가지 구조적 원인을 함께 봐줘야만 온당한 평가가 된다고 생각한다"고 했다. 또한 문 대통령은 "우리 정부가 공급 중심이 아닌 세제 중심의 부동산 정책을 펼쳤다는 건 잘못된 얘기다. 역대 어느 정부보다 공급이 많았는데 왜 결과적으로 수요를 충당하지 못하게 됐냐면, 1인 가구 비율 증가로 인한 부동산 수요를 제대로 예측하지 못했기 때문"이라고 부연했다. 홍민성 한경닷컴 기자 mshong@hankyung.com

      한국경제 | 2022.04.25 22:14 | 홍민성

    • thumbnail
      文대통령 "부동산, 가장 무거운 짐…하락·안정세 이어지길"

      ... 이런 여러 가지 구조적 원인을 함께 봐줘야만 온당한 평가가 된다고 생각한다"고 했다. 또한 문 대통령은 "우리 정부가 공급 중심이 아닌 세제 중심의 부동산 정책을 펼쳤다는 건 잘못된 얘기다. 역대 어느 정부보다 공급이 많았는데 왜 결과적으로 수요를 충당하지 못하게 됐냐면, 1인 가구 비율 증가로 인한 부동산 수요를 제대로 예측하지 못했기 때문"이라고 부연했다. 홍민성 한경닷컴 기자 mshong@hankyung.com

      한국경제 | 2022.04.25 21:41 | 홍민성

    • thumbnail
      文대통령 "한동훈, 검수완박 저지 발언 굉장히 부적절"

      ... 만장일치 반대가 있었는지 들어본 적이 없었다"고 했다. 한 후보자는 "민변과 참여연대도 반대하고 있다. 재심 전문 변호사, 아동학대 변호사들이 이렇게 까지 반대하는 이유에 대해 생각해주시길 바란다"며 "그 이유는 자명하다. 법안이 통과되면 국민이 크게 고통받을 것이기 때문이다. 법안 처리의 시도는 반드시 저지돼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홍민성 한경닷컴 기자 mshong@hankyung.com

      한국경제 | 2022.04.25 21:34 | 홍민성

    • thumbnail
      [속보] 민주 경기지사 후보에 김동연 전 경제부총리

      ... 경기도지사 경선에서 과반(50.76%)을 얻어 결선 투표 없이 후보로 확정됐다. 앞서 민주당 선관위는 지난 22일부터 나흘간 김 전 부총리와 안민석·조정식 의원, 염태영 전 수원시장을 대상으로 경기지사 후보 경선(권리당원 50%·일반국민 50%)을 진행한 바 있다. 한편, 민주당 충남지사 후보로는 양승조 현 지사가, 대전시장 후보로는 허태정 현 시장이 확정됐다. 홍민성 한경닷컴 기자 mshong@hankyung.com

      한국경제 | 2022.04.25 20:55 | 홍민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