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7621-7630 / 9,775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홍준표 "이재명, 美 점령군 발언은 경솔·부적절" 공세 합류

      ... 없다"며 "'미군은 점령군, 소련군은 해방군'이란 황당무계한 망언을 집권 세력의 차기 유력 후보 이재명 지사도 이어받았다"고 비판한 바 있다. 이 지사는 윤 전 총장의 지적에 대해 "윤 전 총장님의 구태 색깔 공세, 안타깝다"며 "38선 이북에 진주한 소련군과 이남에 진주한 미군 모두 점령군이 맞다"고 반박했다. 홍민성 한경닷컴 기자 mshong@hankyung.com

      한국경제 | 2021.07.06 11:08 | 홍민성

    • thumbnail
      송영길, '대깨문' 발언 진화에 '진땀'…"의도치 않았는데"

      ... "당의 통합을 위해서라는 명분으로 탕의 통합을 해쳐서야 되겠느냐. 이유 불문하고 즉각 사과부터 하라"고 덧붙였다. 민주당 권리당원 게시판에도 비판 조의 글들이 잇따라 게시됐다. 권리당원들은 "송영길은 지금 이재명 캠프 선대위원장이냐", "송영길은 이재명 대변인인가", "이재명으로 정해진 것처럼 말한다" 등의 비판이 제기됐다. 홍민성 한경닷컴 기자 mshong@hankyung.com

      한국경제 | 2021.07.06 09:44 | 홍민성

    • thumbnail
      권성동 "이낙연의 '조국 고백', 때는 늦었다"

      ... 앞서 이 전 대표는 지난 4일 민주당 대선 경선 2차 국민면접에서 '조국 장관 임명에 대해 문재인 대통령에게 어떤 의견을 냈느냐'는 김해영 전 의원의 질문에 "임명을 안 하셨으면 좋겠다는 의견을 드렸다"고 답했다. 그는 "(조 전 장관이) 너무 많은 상처를 이미 받았고 대통령께서도 부담이 될 것 같아서 그런 말씀을 드렸다"고 덧붙였다. 홍민성 한경닷컴 기자 mshong@hankyung.com

      한국경제 | 2021.07.05 17:35 | 홍민성

    • thumbnail
      홍준표 "2년 전 만난 수산업자, 포르쉐·벤틀리 등 차 자랑"

      ... 것만으로도 천만다행"이라며 "정치를 하다 보면 지지자라고 하면서 만나는 수 없는 사람들이 있다"고 했다. 끝으로 "이번 경우도 억울한 피해자가 나오지 않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한편 수산업자 김 씨는 100억 원대 투자 사기 혐의로 구속됐다. 김 씨로부터 금품을 받아 청탁금지법을 위반한 혐의로 입건된 인원은 현재까지 4명인 것으로 알려졌다. 홍민성 한경닷컴 기자 mshong@hankyung.com

      한국경제 | 2021.07.05 15:18 | 홍민성

    • thumbnail
      윤석열 31.4% vs 이재명 30.3% '막상막하' 구도

      ... 국정수행 긍정 평가층(54.2%) ▲더불어민주당 지지층(54.0%)에서 높았다. 이번 한사연의 정기 여론조사는 만 18세 이상 성인 남녀 1002명을 대상으로 실시됐다. 중앙선관위 제공 안심번호 무선 ARS(자동응답) 방식 100%다.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3.1%p, 응답률은 7.1%다. 여론조사에 대한 자세한 내용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를 참조하면 된다. 홍민성 한경닷컴 기자 mshong@hankyung.com

      한국경제 | 2021.07.05 14:20 | 홍민성

    • thumbnail
      '문재앙→Moon Jae-in'…구글, 문재인 혐오 표현 조장 논란

      ... 이어 "번역 품질을 높이고자 지속적으로 시스템을 개선하고 있으며, 사용자가 적절하지 못한 번역을 신고할 경우 조치를 취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한편 지난해 페이스북에서도 문 대통령의 영문명을 입력하면 문재앙으로 번역되는 사례가 있었다. 또 페이스북은 같은해 1월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의 이름을 '똥구덩이(Shithole)'로 번역해 공식 사과를 하기도 했다. 홍민성 한경닷컴 기자 mshong@hankyung.com

      한국경제 | 2021.07.05 14:05 | 홍민성

    • thumbnail
      이낙연, 대선 출마 선언…"DJ·盧·文한테 정치 배웠다" [종합]

      ... 않으면 않을수록 더 창의적이고 아름다워진다"며 "문화·예술만큼은 철저하게 시장에 맡겨 놓을 것이다. 정부는 입을 닫고 지갑만 열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끝으로 이 전 대표는 "경제든, 복지든, 외교든 모든 것들이 제자리로 돌아와야 아름다운 세상이 될 것"이라며 "우선 그런 날을 앞당기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홍민성 한경닷컴 기자 mshong@hankyung.com

      한국경제 | 2021.07.05 13:14 | 홍민성

    • thumbnail
      이준석도 '이재명 때리기' 가세…"국민분열 시도, 얄팍한 술수"

      ... 대통령, 제가 존경하는 김대중 대통령께서도 점령군이라는 표현을 공식적으로 하셨을 뿐 아니라, 일본의 점령군임은 부인할 수 없는 역사적 사실"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공부하시려는 노력에 경의를 표하지만, 해방 후 한반도에 진주한 미군에 대해 그리고 저의 발언에 대해 잘못 알고 계시고, 새로운 정치를 기대했는데 처음부터 구태 색깔 공세라니 참 아쉽다"고 덧붙였다. 홍민성 한경닷컴 기자 mshong@hankyung.com

      한국경제 | 2021.07.05 10:58 | 홍민성

    • thumbnail
      윤석열 "역사 왜곡" vs 이재명 "공부 더 해야"…SNS 격돌

      ... 지사는 26.2%로 2위를 기록했는데 이는 오차범위를 넘어선 격차다. 반면 글로벌리서치가 같은 기간 여론조사를 실시한 결과 이 지사는 44.7%, 윤 전 총장은 36.7%의 지지율을 각각 기록했다. 지지율 감소세를 두고 일각에서는 윤 전 총장 장모가 실형을 선고 받은 것이 리스크로 작용했다는 평가를 내놓기도 했다. 여론조사에 대한 자세한 내용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를 참조하면 된다. 홍민성 한경닷컴 기자 mshong@hankyung.com

      한국경제 | 2021.07.05 09:51 | 홍민성

    • thumbnail
      윤석열, 박정희·YS 기념관 방문…"편 가르는 정치 안 하겠다"

      ... 국민을 편 가르고 빼는 정치를 하지 않겠다"며 "산업화와 민주화를 이룩한 위대한 국민 여러분과 함께 미래를 열겠다"고 강조했다. 한편 이날 윤 전 총장의 장모 최 모 씨(74)는 의료법 위반 등의 혐의로 재판부로부터 징역 3년 형을 선고받고 법정 구속됐다. 윤 전 총장은 이와 관련해 "법 적용에는 예외가 없다"는 짧은 입장을 밝힌 바 있다. 홍민성 한경닷컴 기자 mshong@hankyung.com

      한국경제 | 2021.07.02 18:00 | 홍민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