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189351-189360 / 223,213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28일 오전 주요후보등록 마쳐..후보등록 마감 선관위 표정

    ... 등록여부를 막판 고심중인 것으로 보인다. 대선에서 일정한 득표를 하지 못하면 5억원의 기탁금을 돌려받을 수 없을 뿐 아니라 대선까지 가지 않고 중도사퇴하더라도 기탁금을 돌려받을 수 없기 때문이다. 전날 한나라당 이회창(李會昌), 민주당 노무현(盧武鉉), 민주노동당 권영길(權永吉), 하나로 국민연합 이한동(李漢東), 사회당 김영규(金榮圭), 무소속 장세동(張世東) 후보가 등록함으로써 이날 오전 현재 경쟁률은 6대 1. 이외에 국태민안호국당 김길수(金吉洙) 후보가 ...

    연합뉴스 | 2002.11.28 00:00

  • [16대 大選의 변수] (2) '20 ~30대 票心'..총유권자의 49%

    ... 선거에 결정적인 영향을 미칠 수 있기 때문이다. 지난 15대 대선에선 20대 유권자의 투표율이 66.4%,30대는 69.9%로 전체투표율(80.7%)보다 10%포인트 이상 낮았다. 그러나 이번 대선의 경우 한나라당 이회창,민주당 노무현 후보간 양자 대결로 전개됨에 따라 젊은층의 투표율에 적지 않은 영향을 미칠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중앙선관위측은 최근의 여론조사 결과 이번 대선에선 젊은층의 투표율이 종전보다 상승할 것으로 내다봤다. 중앙선관위 김도윤 홍보과장은 ...

    한국경제 | 2002.11.28 00:00

  • "국정원 도청자료" 폭로 파문 .. 국정원 "법적대응 할 것"

    한나라당은 28일 "DJ정권은 여야 정치인과 언론인 기업인을 비롯 시민단체에 이르기까지 사회각층에 대해 무차별 불법도청을 해왔다"며 국정원 내부인사가 제보했다는 '도청자료'를 공개했다. 이에 민주당은 "전형적인 흑색선전"이라며 강력 반발했다. 한나라당 김영일 사무총장이 이날 기자회견을 통해 공개한 자료는 지난 3월 민주당 국민경선이 진행될 당시의 것으로 민주당 이인제 최고위원과 한나라당 하순봉 이부영 홍준표 전재희 위원 등 여야 정치인들의 통화내역 ...

    한국경제 | 2002.11.28 00:00

  • 盧.鄭 개헌논란 풀리나.. 2004년 공동발의 합의

    민주당과 국민통합21이 28일 '2004년 17대 국회 개원 이후 개헌을 공동 발의, 추진한다'는 원칙에 합의함으로써 개헌론 합의 및 선거공조 체제 가동의 가능성을 높였다. 민주당 임채정(林采正) 정책위의장, 정세균(丁世均) 이강래(李康來) 의원과 통합21 전성철(全聖喆) 정책위의장, 박범진(朴範珍) 박진원(朴進遠) 전 선대위 부위원장은 이날 오후 국회 귀빈식당에서 정책공조협의회를 갖고 이같이 의견접근을 이뤘다. 개헌 시기의 문제는 그동안 민주당 ...

    연합뉴스 | 2002.11.28 00:00

  • 李 "부패정권 연장막자"-盧 "서민대통령 뽑아야"

    한나라당 이회창 대통령후보와 민주당 노무현 대통령후보는 28일 각각 창원 대구 김천 청주와 수도권 등지를 돌며 이틀째 유세대결을 벌였다. 이 후보는 이날도 노 후보를 'DJ의 후계자'라고 몰아붙이며 '부패정권 심판론' 확산에 주력했다. 노 후보는 서울 지하철 1호선을 이용해 지하철유세를 벌이며 '서민대통령'이미지를 심는등 이 후보와 차별화를 시도했다. ◆이회창 후보=이 후보는 이날 오전 부산에서 중앙당·부산시선대위 합동회의를 가진데 이어 경남 ...

    한국경제 | 2002.11.28 00:00

  • 민.통 2004년 개헌발의 합의

    민주당과 국민통합 21은 28일 오는 2004년 권력구조 개편에 대한 개헌안 발의하기로 합의했다. 양당은 '분권형 대통령제'란 용어 등 권력구조 개편안에 대해서는 합의를 도출하지 못해 민주당 노무현(盧武鉉) 후보와 통합 21 정몽준(鄭夢準) 대표간 회동과 양당 공동선대위 구성은 빠르면 29일에나 이뤄질 것으로 보인다. 민주당 임채정(林采正) 정책본부장과 통합 21 전성철(全聖喆) 정책위의장은 이날 오후 국회 귀빈식당에서 정책공조회의를 가진 뒤 ...

    연합뉴스 | 2002.11.28 00:00

  • 盧.鄭 공조 '개헌문제' 진통..盧 "제안 수용" 鄭 "시기 밝혀야"

    민주당 노무현 후보와 국민통합21 정몽준 대표의 선거공조가 개헌 문제로 진통을 겪고 있다. 노 후보는 28일 정 대표의 '2004년 분권형 개헌추진' 요구에 대해 "개헌논의를 수용하겠다"고 밝혔으나,정 대표는 "말장난이 될 수 있다"며 부정적 반응을 보였다. 개헌시기에 대한 수용여부를 밝히지 않았다는 이유에서다. 노 후보는 이날 기자간담회를 갖고 "대통령의 제왕적 권력을 분산할 필요가 있다는 데에 공감한다"면서 "정 대표의 개헌논의 제안을 수용한다"고 ...

    한국경제 | 2002.11.28 00:00

  • 한나라 "권력나눠먹기" 비난

    한나라당 남경필(南景弼) 대변인은 28일 민주당 노무현(盧武鉉) 후보의 개헌논의 수용에 대해 "노 후보의 개헌론은 실현될 수 없고 실현하려는 마음도 없는 헛된 약속"이라며 "권력을 나눠먹자는 그야말로 낡은 정치"라고 비난했다. 남 대변인은 "이런 식의 개헌은 현실적으로 불가능하며 노 후보가 정몽준(鄭夢準) 대표를 표 얻는데 이용하려는 속셈에 불과하고 단일화 사기극에 이어 정 대표와국민을 두번 속이려는 술책"이라며 "단일화라는 미명하에 이뤄진 이면계약을 ...

    연합뉴스 | 2002.11.28 00:00

  • 盧.鄭공조 '개헌' 진통

    민주당 노무현(盧武鉉) 후보와 국민통합21 정몽준(鄭夢準) 대표간 단일화 선거공조가 개헌에 대한 시각차로 진통을 겪고 있다. 정 대표의 `2004년 분권형 개헌추진' 요구에 대해 노후보가 "개헌논의를 수용하겠다"고 밝혔지만 정 대표쪽은 "자칫 말장난이나 수사가 될 수도 있는게 아니냐"고 탐탁지 않다는 반응을 보였다. 개헌시기 등 핵심 부분에 대한 수용여부는 분명히 하지 않은채 논의만 하자는것은 납득하기 어렵다는 것이다. 이에 따라 당초 28일 ...

    연합뉴스 | 2002.11.28 00:00

  • 盧.鄭 선거공조 진통 .. 분권형 대통령제 논란

    민주당 노무현(盧武鉉) 후보가 28일 국민통합 21 정몽준(鄭夢準) 대표가 제안한 분권형 대통령제 개헌 논의를 수용하겠다고 했으나 정 대표가 이에 대해 성실성 문제를 거론하며 부정적인 반응을 보이는 등 이문제를 둘러싼 진통이 계속되고 있다. 이에따라 후보단일화 당시 합의된 노-정 선거공조는 양측간 향후 개헌 논의의향방에 따라 좌우될 것으로 보인다. 노 후보는 이날 여의도 당사에서 기자간담회를 갖고 "정 대표가 제안한 개헌논의를 수용하겠다"며 다만 ...

    연합뉴스 | 2002.11.28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