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189441-189450 / 228,925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여야 특검공방 계속

      한나라당이 노무현(盧武鉉) 대통령의 대북송금 특검 수사기간 연장 거부에 맞서 25일 새 특검법안을 제출키로 하자 민주당이 강력 반발하는 등 여야간 특검공방이 사흘째 이어졌다. 민주당은 한나라당이 이날 오후 새 특검법안을 제출키로 한데 대해 "내년 총선을 의식한 정략적 처사"라고 비난하면서 27일 의원총회를 소집, 새 특검법 실력저지등 구체적인 대응방안을 정할 것으로 알려져 여야간 물리적 충돌도 우려된다. 민주당 이상수(李相洙) 사무총장은 한 방송과 ...

      연합뉴스 | 2003.06.25 00:00

    • ['새 특검' 공방] 민주당, "총선 앞둔 정치공세"

      민주당은 24일 한나라당이 노무현(盧武鉉) 대통령의 특검연장 거부에 반발, '새 특검법안'을 국회에 제출키로 한데 대해 "총선을 의식한 정치공세"라고 강력히 성토하고 나섰다. '비자금 150억원' 문제는 일반 검찰로 넘겨 규명하면 된다는게 대다수 민주당 의원들의 입장으로 신.구주류가 모처럼 한 목소리를 냈다. 특히 일부 의원들은 "한나라당이 `수의 힘'으로 새 특검법안을 단독처리해도 노대통령이 거부권을 행사해야 한다"며 한나라당을 압박했다. ...

      연합뉴스 | 2003.06.24 00:00

    • "푸틴 재선 가도 탄탄".. 여론조사

      ... 7%에 불과했으며, 21%는 지지 후보를 아직 결정하지 않았다고 답변했다. 지지 정당을 묻는 질문에는 친(親) 크렘린계 중도파 정당인 단합당이 21% 지지율로 인기가 가장 높았으며, 공산당 지지도는 17%에 머물렀다. 자유민주당과 야블로코당 등 자유주의계 정당들의 지지도는 각각 5%에 달했으며,우파연합(SPS)은 4%의 지지율을 얻는데 그쳤다. 로미르는 이번 여론 조사를 위해 전국 성인 남녀 1천600명을 상대로 전화 설문조사를 벌였다. 차기 대통령을 뽑기 ...

      연합뉴스 | 2003.06.24 00:00

    • 한화갑 "盧대통령 안정감 없다"

      민주당 한화갑 전 대표가 24일 노무현 대통령에게 '직격탄'을 날렸다. 한 전 대표는 이날 기자들과 만나 "노 대통령이 대통령 평가를 스스로 하겠다는 것은 문제가 있으며 새벽 5시에 골프를 치겠다는 발상은 상대방을 배려하지 않는다는 뜻"이라며 "안정감이 없다"고 지적했다. 한 전 대표는 현 정부의 경제·노동정책을 겨냥해 "오죽하면 경제 5단체장이 '사업장을 외국으로 옮기겠다'는 얘기까지 하겠느냐"며 "이 것은 재계가 꺼낼 수 있는 마지막 카드로 ...

      한국경제 | 2003.06.24 00:00

    • 굿모닝시티 로비의혹 실체 `주목'

      ... 분양자들의 중도금 납입실적이 저조해진 올해 2월 무렵부터 심한 자금난을 시달린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윤씨는 작년 11월 출신 대학에 5억원을 기부한데 이어 작년 12월 대통령선거를 앞두고는 회사의 지역구 의원인 정대철 민주당 대표를 통해 민주당에 정치자금 2억원을 기부하고, 올해 1월에는 중견 건설업체 한양을 전격 인수하는 등 상당한자금 동원력을 과시, 의혹을 사고 있다. 검찰은 현재 윤씨가 분양대금 3천400억여원 중 상당액을 횡령 또는 기타 사업비로 ...

      연합뉴스 | 2003.06.24 00:00

    • '새 특검법' 여야 정면충돌..野, 25일 제출.30일 처리

      노무현 대통령의 대북송금특검연장 거부와 관련,여야가 본격적인 힘겨루기에 들어갔다. 한나라당은 새 특검법안을 25일 국회에 제출키로 방침을 정하고 본격적인 대여 압박에 나섰고,민주당은 이를 총선을 의식한 정치공세라며 강력 반발했다. 한나라당은 24일 새 특검법의 명칭을 '남북정상회담 관련 대북비밀송금사건 및 관련 비자금 비리의혹 진상규명을 위한 특별검사 재임명에 관한 법률'로 확정하며 수사기간을 1차 1백20일을 포함해 최장 1백70일로 정했다. ...

      한국경제 | 2003.06.24 00:00

    • 정대표 "총선 통합신당으로 임할것"

      민주당 정대철(鄭大哲) 대표는 24일 "민주당의좋은 정신을 계승하고 지역패권주의를 깨자는 것이 신당운동의 핵심"이라며 "통합신당으로 내년 총선에 임하겠다"고 말했다. 정 대표는 이날 충북 보은.옥천.영동지구당(위운장 이용희) 당직자들과의 간담회에서 "우리 당이 싸우고 있어도 인기가 한나라당보다 높은 것은 고민하면서 싸우고 있고 다시 뭉쳐서 잘 할 것이라는 기대가 반영된 것"이라며 "그러나 진짜 헤어지면 망하고 그런 것은 내가 대표로 있는 한 있을 ...

      연합뉴스 | 2003.06.24 00:00

    • "SoC분야 전략산업으로 육성" .. 제4회 21세기 공학포럼

      ... 공학포럼' 제4회 토론회가 24일 '한국 SoC 산업 발전전략 및 대학의 역할'이라는 주제로 서울 조선호텔에서 열렸다. 참석자들은 이날 미래 성장 동력산업으로 주목받고 있는 시스템온칩(SoC) 분야의 발전전략을 놓고 열띤 토론을 벌였다. 민주당 강운태 의원은 개회사에서 "8년째 1인당 국민소득 1만달러에 머무르고 있는 우리로서는 새로운 성장을 이뤄낼 전환점이 필요하다"며 "SoC는 이같은 성장전략에서 중요한 역할을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

      한국경제 | 2003.06.24 00:00

    • 정대표 수해현장 방문

      민주당 정대철(鄭大哲) 대표는 24일 충북 영동의 수해현장을 방문, 복구상황을 점검하고 관계자들을 격려했다. 정 대표는 이 자리에서 "여름철 집중호우를 앞두고 자연재해 예방에 만전을 기해달라"고 당부했다. 현장 방문에는 홍재형(洪在馨), 유재규(柳在珪), 설 훈(薛 勳), 이낙연(李洛淵)의원과 이용희(李龍熙), 김태랑(金太郞) 최고의원이 동행했다. (서울=연합뉴스) 김재현 기자 jahn@yna.co.kr

      연합뉴스 | 2003.06.24 00:00

    • 여, '야 새 지도부 선출' 겉으론 "관심밖"

      민주당은 24일 실시된 한나라당 대표경선과 이에 따른 향후 정국 변화 가능성을 놓고 촉각을 곤두 세웠다. 겉으론 신.구주류 할 것 없이 "관심밖"이라고 외면했지만, 26일 전대 이후 구성될 한나라당 새 지도부의 `성향'이 민주당내 신당 논의에 상당한 변수로 작용할 것이라는 시각에는 대체로 공감하는 분위기다. 특히 민주당 신주류는 이번 경선에서 보수성향의 후보가 대표로 선출될 경우 김부겸(金富謙) 의원 등 일부 진보성향 의원의 탈당이 가시화될 가능성이 ...

      연합뉴스 | 2003.06.24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