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203701-203710 / 229,155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인천경선 노무현 1위

      민주당은 7일 포항 실내체육관에서 경북지역 대선후보 경선을 실시했다. 노무현 후보와 이인제 후보는 이날 합동유세를 통해 노 후보의 언론관련 발언과 이념등을 놓고 치열한 공방전을 벌였다. 이에앞서 노무현 후보는 6일 인천지역 경선에서 1천22표(51.9%)를 얻어 8백16표(41.4%)를 얻은 이인제후보를 2백6표차로 누르고 1위를 차지했다. 정동영 후보는 1백31표(6.7%)를 얻었다. 노 후보는 종합득표에서도 6천7백22표(45.9%)로 ...

      한국경제 | 2002.04.07 17:00

    • 4월 임시국회 8일 개회 .. 공적자금 國調등 진통예상

      4월 임시국회가 8일 개회된다. 이에 따라 지난 2월 민주당 송석찬 의원의 발언파문으로 공전됐던 국회가 2개월만에 정상화되게 됐다. 이번 임시국회에선 9일 하룻동안만 국회교섭단체 대표연설이 이뤄질 예정이다. 민주당 정대철 고문은 이 자리에서 국민참여경선제 등 정치개혁의 성공과 남북대화 재개 등의 국정성과를 적극 국민에게 알린다는 방침이다. 한나라당 박관용 총재권한대행은 권력형 비리의혹에 대한 철저한 수사 촉구와 남북관계의 선거활용 가능성 차단 ...

      한국경제 | 2002.04.07 15:17

    • 여 경북경선 유세대결

      민주당 대선후보 선출을 위해 7일 포항 실내체육관에서 열린 경북 경선에서 노무현(盧武鉉) 이인제(李仁濟) 후보는 노 후보의 `언론발언'과 장인의 좌익경력 문제 등을 놓고 또다시 격돌했다. 이 후보는 "과거 미국의 제퍼슨 대통령은 `정부가 없더라도 신문을 택하겠다'고했는데 어느 후보는 언론과의 전쟁과 주요신문 국유화, 특정신문 폐간 등을 말했다"며 "이런 사람이 대통령이 되면 나라가 어디로 가겠나"라고 노 후보를 공격했다. 그는 "(노 후보 발언에) ...

      연합뉴스 | 2002.04.07 00:00

    • 한나라 "노 후보 사퇴해야"

      한나라당 남경필(南景弼) 대변인은 6일 민주당노무현(盧武鉉) 고문의 언론발언 진위논란과 관련, "국민과 야당, 언론을 기만한 언행을 사죄하고 즉각 후보를 사퇴하라"고 말했다. 남 대변인은 논평을 통해 "노 고문의 과거 언행으로 비춰볼때 `주요언론 국유화'발언도 사실일 가능성이 높다"면서 "권력으로 민간신문을 폐간시킬수 있다고 생각하는 사람은 자유민주주의자가 아니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브리핑을 통해 "노 고문의 장인이 양민학살 음모를 계획하고 ...

      연합뉴스 | 2002.04.07 00:00

    • 김방림 의원 금주중 소환

      `진승현 게이트'를 재수사중인 서울지검 특수1부(박영관 부장검사)는 7일 김재환 전 MCI 코리아 회장으로부터 5천만원을 수수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는 민주당 김방림 의원을 금주중 소환, 조사할 방침이다. 검찰은 김 의원을 상대로 김씨로부터 재작년 9∼10월 진씨 돈 5천만원을 받았는지 여부와 함께 돈을 받고 정.관계 인사에게 진씨 구명을 부탁했는지 등을 추궁한뒤 금품수수 사실이 드러날 경우 알선수재 혐의 등을 적용, 사법처리할 방침이다. 검찰은 ...

      연합뉴스 | 2002.04.07 00:00

    • 여 최고위원 경선 후보등록

      민주당 지도부를 선출하기 위한 최고위원 경선이 7,8일 이틀간 후보등록과 함께 공식 선거운동에 들어갔다. 민주당은 오는 27일 서울 잠실체육관에서 전당대회를 열어 새 지도부를 구성할최고위원 11명 가운데 8명을 선출하며 당 대표는 최다득표자가 맡게 된다. 이번 경선후보엔 모두 15명 안팎이 등록할 예정이어서 경쟁률은 2대1 안팎을 기록할 것으로 보인다. 당권을 놓고는 한광옥(韓光玉) 한화갑(韓和甲) 박상천(朴相千) 정대철(鄭大哲)고문이 나서 ...

      연합뉴스 | 2002.04.07 00:00

    • [與주자 경선후반 전략] 노무현

      민주당 대선후보 경선의 10번째 승부처인 인천에서 2위 이인제(李仁濟) 후보와의 표차를 438표로 벌린 노무현(盧武鉉) 후보는 7일경북 경선에서도 승리, '노무현 대세론'을 굳힌다는 계획이다. 노 후보는 후반전 첫 레이스인 5일 대구 경선에서 선두를 탈환한 데 이어 수도권 표심이 처음 드러난 인천에서 연승함에 따라 `노풍(盧風)'이 충청권을 제외하곤영호남과 수도권에서도 위력을 발휘하고 있음을 간접 확인시켰다. 이와 관련, 노 후보 진영은 이제 ...

      연합뉴스 | 2002.04.07 00:00

    • ['슈퍼3연전' 마감과 與경선]

      민주당 노무현(盧武鉉) 후보가 7일 대선후보 순회경선 11번째 지역인 경북경선에서도 이인제(李仁濟) 후보를 누르고 1위를 차지,경선의 최대고비였던 '슈퍼 3연전'을 모두 승리로 이끌었다. 노 후보는 슈퍼 3연전을 통해 지난달 17일 대전경선 이후 이 후보에게 빼앗겼던종합누계 선두 자리를 탈환하고 득표수 차이도 1천16표로 벌렸다. 노 후보는 지난달 24일 강원경선 이후 6연속 1위를 기록했고 영.호남뿐만 아니라 중립지역인 강원, 수도권인 인천에서도 ...

      연합뉴스 | 2002.04.07 00:00

    • thumbnail
      박수 치는 두 후보

      7일 포항 실내체육관에서 열린 민주당 대통령 후보 경선 경북선거인대회에 참석한 노무현, 이인제 두 후보가 정동영 후보 연설 도중 박수를 치고 있다. (포항=연합뉴스)

      연합뉴스 | 2002.04.07 00:00

    • 盧후보 `언론발언' 논란확산

      민주당 대선후보 경선에서 노무현(盧武鉉) 이인제(李仁濟) 후보가 언론관을 놓고 공방을 계속하고 있는 가운데 노 후보가 `국유화,폐간' 발언에 대한 일부 언론의 보도태도를 공격하고 해당 언론사도 노 후보의 인천유세 발언에 대해 반발, 사과를 요구하는 등 논란이 확산되고 있다. 노 후보는 7일 경북경선 합동유세에서 `국유화, 폐간' 발언 여부에 대한 일부 언론의 보도에 대해 "내가 집권할 경우 언론사로서의 특권을 누리기 힘들어질 것을두려워한 나머지 ...

      연합뉴스 | 2002.04.07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