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2641-2650 / 2,759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연애시대' 박연선 작가, 단막극 '무서운 놈'으로 컴백

      ... 흥신소'를 집필한 박연선 작가는 두터운 마니아층을 보유한 스타작가이다. 박연선 작가는 KBS 드라마 스페셜 두 번째 작품 '무서운 놈과 귀신과 나'(연출 김용수)를 통해 단막극의 부흥기를 이끌 예정이다. 명품배우 이원종과 박기웅이 주연으로 열연, 시청자들의 이목을 집중시킬 전망이다. '무서운 놈과 귀신과 나'는 전설적인 조폭두목 두섭(이원종 분)이 여고생 귀신(김민지 분)을 보게 되면서 생기는 일을 그리고 있다. 두섭은 귀신의 정체를 밝히기 위해 아란샤(정선아 ...

      한국경제 | 2010.05.20 00:00 | mina76

    • thumbnail
      KBS <드라마 스페셜> ②│흥신소의 새벽

      ... 흥신소의 분위기를 만들어냈다. 장소의 힘인 걸까, 아니면 장소 섭외만큼이나 탁월한 캐스팅 덕분인 걸까. 머리를 삭발한 이원종은 잠시 소파에 누워 눈을 붙이는 것만으로 무적의 깡패 두섭의 '포스'를 그대로 재현하고, 머리를 노랗게 염색한 박기웅은 흥신소 직원 용수처럼 어딘가 껄렁껄렁하다. 두섭이 용수에게 언젠가부터 눈에 보이는 귀신의 정체를 밝혀내라는 황당한 요구를 하는 장면이다. 김용수 감독은 두섭 앞의 용수에게 “최대한 공손하게”라고 디렉션을 넣지만 사실 그 앞에서 깍듯하지 ...

      텐아시아 | 2010.05.16 09:42 | 편집국

    • thumbnail
      KBS '빨강 사탕'│사랑은 달콤하지 않다

      ... 내리며 드러나는 삶의 비루함은 단막극이기 때문에 그려질 수 있는 정서이기도 하다. 다만 70분 가까운 짧은 시간 동안 이야기를 담아내다 보니 감정의 급전개와 갑작스런 결말이 보는 이에게 충분한 시간을 주지 않음이 아쉬운 부분이다. '빨강 사탕'은 15일 토요일 밤 11시 15분 KBS 2TV에서 첫 방송 되며, SBS 와 KBS 의 박연선 작가가 집필을 맡은 2화 에는 이원종, 박기웅이 출연한다. 글. 최지은 five@ 사진. 채기원 ten@

      텐아시아 | 2010.05.14 08:27 | 편집국

    • thumbnail
      새 봄, 새로운 KBS를 볼 수 있을까

      ... 예정이다. '무서운 놈과 귀신과 나'(극본 박연선, 연출 김영수) 편에 출연한 이원종은 “단막극이 매너리즘에 빠질 수 있는 배우들에게 채찍질을 해줄 수 있을 것”이라며 역할론을 제기했고, 에서 '그 분'의 눈빛 연기로 호평을 받은 박기웅 역시 “드라마 발전의 초석이 될 것”이라며 단막극에 애정을 보였다. 이번 에서는 기존 단막극이 지향해온 잔잔한 이야기의 전형에서 벗어나 고속촬영과 와이어 액션 등을 동원해 화려한 볼거리도 선보일 계획이다. 은 오는 15일 노희경 작가의 ...

      텐아시아 | 2010.05.06 20:26 | 편집국

    • thumbnail
      비, 비밀연애 고백 "몰래 몰래 할건 다했다"

      ... 토크가 이어지자 함께 호흡을 맞췄던 송혜교, 한예슬, 신민아, 임수정 등의 톱스타 여배우들을 후보로 이상형 월드컵을 진행시키며 솔직한 입담을 과시했다. 한편, 이날 방송에는 비 외에 연기자 이태곤과 에픽하이, 정찬우, 김희철, 박기웅, 애프터스쿨의 박가희와 정가은, 이채영 등이 출연한다. 4일 밤 11시 5분 방송. 뉴스팀 정원진 기자 aile02@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화제뉴스 1 ...

      한국경제 | 2010.05.04 00:00 | aile02

    • thumbnail
      동방신기, 30번째 일본 싱글 <토키오토메테>로 오리콘 싱글부문 주간차트 1위 차지.

      ... 수목드라마 1위 기록. 역시 같은 날 시작한 MBC 과 SBS 는 각각 12.5%와 8%를 기록했다. 보도자료 문근영의 머리카락이 풀렸을 때 '가슴을 데인 것처럼 눈물에 베인 것처럼'이라는 환청이 BGM으로 들린 1人. 배우 박기웅, MBC 새 일일드라마 에 캐스팅. KBS 에서 섬뜩한 '그 분'을 연기하며 주목을 받은 그는 에선 뉴욕 유학길에 올랐지만 등록금으로 세계 여행을 다니다 우즈베키스탄 미녀 유학생(구잘)을 만나 사랑에 빠져 아이까지 만들어 귀국하는 ...

      텐아시아 | 2010.04.01 19:44 | 편집국

    • thumbnail
      '그분' 박기웅, MBC 새 일일극 '황금물고기'로 컴백!

      '추노의 민초영웅' 박기웅이 '철없는 남동생'으로 연기변신을 꾀한다. 박기웅은 MBC 새 일일드라마 '황금물고기'에서 유학생 한강민 역을 맡아 잠시 동안의 휴식기를 마치고 안방극장에 복귀할 예정이다. 아버지의 병원을 물려받아야 한다는 집안의 강권으로 뉴욕 유학길에 올랐으나, 어려워진 집안 사정은 '나 몰라라' 등록금으로 세계일주를 감행하는 철부지 막내. 우즈베키스탄 미녀 유학생 레베카(구잘)와 사랑에 빠진 뒤 아이까지 만들어 귀국하는 바람에 집안을 ...

      한국경제 | 2010.04.01 00:00 | sin

    • thumbnail
      박기웅 “<추노>의 '그 분'은 절대 혼자 만든게 아니다”

      유망주에게 가능한 길은 보통 세 가지다. 스타가 되거나 잊히거나 평범해지거나. 박기웅이라는 배우가 독특한 건, 2006년 영화 이후 아직까지도 언제 터질지 모를 포텐셜을 품은 유망주로 남아있다는 점이다. 그리고 최근 종영한 KBS 에서 노비들을 친히 형님이라 부르며 더 나은 세상에 대한 희망을 말하다가 결국 그들을 배신하는 '그 분' 연기는 다시 한 번 여전히 평범하지 않은 유망주로서의 박기웅을 증명하는 기회였다. “어이, 어이, 냄새나, 가까이 ...

      텐아시아 | 2010.03.31 06:41 | 편집국

    • thumbnail
      '추노 그분' 박기웅 "원 없이 악랄해지려고 노력했다”

      인기리에 막을 내린 KBS 특별기획 드라마 '추노'의 소름끼치는 반전의 주인공 '그분' 박기웅이 아쉬운 종영소감을 전했다. '추노'를 통해 데뷔 이래 처음으로 사극에 도전한 박기웅은 “첫 사극이라 어렵기도 했지만 재미있는 시간이었다. 남자 배우라면 누구나 가지고 있는 액션에 대한 로망을 원 없이 풀었기 때문이다. 그래서 대역도 거의 쓰지 않았고 최선을 다했다”고 밝혔다. 이어 “감독님과 동료, 선배 배우들께서 내가 돋보일 수 있는 환경을 만들어줬고, ...

      한국경제 | 2010.03.26 00:00 | sin

    • thumbnail
      [포토] "한 자리에 모인 '추노'의 여인들"

      연기자 이다해, 김하은, 하시은, 송지은, 윤주희, 민지아(왼쪽 위부터 시계방향으로)가 25일 서울 여의도 KBS홀에서 열린 드라마 '추노' 종방연에 참석해 포즈를 취하고 있다. 이날 행사에는 장혁, 이다해, 김지석, 오지호, 박기웅, 민지아, 공형진 등 '추노' 출연진 및 제작진들이 함께해 작품의 종영을 기념하는 시간을 가졌다. 한편 매회 30% 넘는 시청률을 기록해온 '추노'는 이날 최종회를 앞두고 있어 많은 시청자들의 관심을 모으고 있다. ...

      한국경제 | 2010.03.26 00:00 | lit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