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3481-3490 / 4,284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양반다리 통증은 엉덩관절 이상 신호

      ... 노출되는 경우가 많다. 특히 그중에서도 `대퇴골두 무혈성괴사'와 `고관절충돌증후군'은 다양한 고관절 질환 중에서도 가장 흔하다는 게 전문 의료진의 설명이다. 대퇴골두 무혈성괴사는 우리나라 고관절 질환의 70%를 차지할 만큼 발병률이 높은 질환으로, 대퇴골두로 가는 혈류가 막혀 뼈 조직이 괴사하는 증상을 보인다. 원인은 정확히 밝혀져 있지 않지만 과다한 음주, 스테로이드의 과다 사용, 신장 질환, 또는 대퇴부 골절이나 고관절 탈구 등 외상으로 발생할 수 있다. ...

      연합뉴스 | 2011.02.15 00:00

    • "학생이 가장 잘 걸리는 감염병은 감기"

      질병관리본부 조사…결막염ㆍ수두도 흔해 지난해 초ㆍ중ㆍ고등학생에게 가장 흔히 발생한 감염병은 감기와 결막염인 것으로 나타났다. 질병관리본부는 지난해 초ㆍ중ㆍ고등학교 내 감염병 발생현황을 조사한 결과 감기의 발병률이 학생 1천명 당 112.73명으로 가장 높았다고 15일 밝혔다. 다음으로 발병률이 높은 감염병은 결막염(1천명 당 10.07명), 수두(1천명 당 5.48명), 유행성이하선염(1천명 당 3.70명) 순으로 나타났다. 조사 대상은 초등학교 ...

      연합뉴스 | 2011.02.15 00:00

    • thumbnail
      [생생 헬스] 머리카락 자꾸 빠지고 피부 칙칙…계절탓? 혈당 체크하세요

      ... 유지해야 한다. 우선 6시간 이상 충분히 자야 한다. 인슐린저항성을 높이는 복부지방을 빼기 위해 허리를 가늘게 만들어야 한다. 매일 하루 30분 이상 운동해야 한다. 조재형 가톨릭대 서울성모병원 내분비내과 교수는 "당뇨환자의 고혈압 발병률은 일반인의 2배 수준"이라며 "당뇨와 고혈압이 동반되면 심장질환 뇌졸중 발기부전 오르가슴 감퇴 등이 초래되므로 적정혈압 유지에 최선을 다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정종호 기자 rumba@hankyung.com

      한국경제 | 2011.02.11 00:00 | 정종호

    • thumbnail
      고혈압 치료제 자몽주스와 함께 먹지 마세요

      식품의약품안전청(청장 노연홍)은 겨울철을 맞이하여 고혈압 및 당뇨병 등과 같이 발병률이 높은 질환을 가진 환자 및 의사·약사 등 의약 전문가에게 필요한 맞춤형 안전사용 정보를 제공한다고 11일 밝혔다. 이번에 제공되는 정보는 해열진통소염제, 항생제, 심혈관계 및 대사성의약품 등에 대하여 주로 처방되는 성분 및 안전성 정보 제공이 필요한 성분을 중심으로 약효군 정보와 질환별·성분별 안전성 정보 등으로 구성되었다. 주로 세균감염 시 항균작용을 하는 ...

      한국경제 | 2011.02.11 00:00 | kmomnews

    • '간암 전이' 유전자 복합패턴 밝혀져

      ... 신호전달체계가 활성화됨으로써 암세포의 전이를 촉진시킨다. 이와 반대로 돌연변이형 p53은 Notch1-Snail 신호전달체계의 활성화와 관계없이 암촉진 기능을 가지는 것으로 보인다고 연구진은 밝혔다. 간세포암은 전 세계적으로 발병률이 5번째로 높고 한국인의 암 발생률 및 사망원인 3위인 치명적인 암으로, 특히 진행성 간세포암은 다른 암에 비해 예후가 좋지 않아 환자의 10%만이 5년 이상을 생존하고 있다. (서울연합뉴스) 김영섭 기자 kimys@yn...

      연합뉴스 | 2011.02.08 00:00

    • "아스피린이 위·십이지장궤양 일으켜"

      ... 유무, 흡연 등을 꼽았다. 헬리코박터균 유병률은 소화성궤양 환자의 72.6%에 달했으며, 4주 내에 비스테로이드성 진통소염제를 복용한 비율도 소화성궤양군에서 23.6%로 대조군(11.3%)에 비해 높았다. 아스피린 복용도 소화성궤양 발병률과 관계가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하지만, 소화성궤양의 발생에 중요한 역할을 하는 비스테로이드성 진통소염제와 아스피린을 복용하더라도 궤양을 예방하는 약물을 처방받은 사람들에서는 발병 위험도가 감소했다. 소화성궤양은 사회경제적 형편에 ...

      연합뉴스 | 2011.02.07 00:00

    • thumbnail
      [몸이 젊어지는 운동] "매주 3일 30분씩 뛰었으니 건강할거야" 당신의 착각일 뿐…

      ... 있다. 세계보건기구(WHO)는 운동 기피 경향은 세계적으로 공통이며 운동부족이 사망을 부르는 4대 위험요인이라고 경고하고 있다. 실제로 운동부족은 비만인구를 늘릴 뿐만 아니라 암 심장병 당뇨병 골다공증은 물론 우울증 치매 등의 발병률을 높여 수명을 단축하거나 삶의 질을 떨어뜨리고 있다. 운동이란 후천적인 노력이 선천적인 유전형질보다 강력하게 건강에 좌지우지함은 많은 연구결과를 통해 입증되고 있다. 핀란드 연구진이 1975년부터 20년간 성별이 같은 1만6000쌍의 ...

      한국경제 | 2011.01.21 00:00 | 정종호

    • "정상眼 미숙아 3년뒤 절반 굴절이상"

      ... 착용해도 교정시력이 0.8 이상을 보지 못하는 약시로 진행될 수 있는 만큼 빨리 발견하는 게 무엇보다 중요하다. 또한 사시(32.4% vs 42.2%)나 약시(15% vs 19.4%)의 경우도 미숙아망막병증이 있는 아이와 없는 아이 사이의 발병률에 거의 차이가 없었다. 최동규 교수는 "미숙아는 출생 당시 안과합병증이 없었다고 해도 안과합병증이 있었던 경우와 비교할 때 굴절이상, 약시, 사시 등이 발생할 위험이 마찬가지로 높았다"면서 "미숙아 아이를 뒀다면 정상안을 갖고 ...

      연합뉴스 | 2011.01.20 00:00

    • thumbnail
      [한경 Better life] 3대 실명질환 '황반변성'에 관심 가져야

      ... 한다. 경제적인 형편으로 추가 치료를 받지 못하고 포기하는 환자들을 볼 때면 담당 의사로서 가슴이 매우 아프다. 실명으로 인한 고통은 개인에게만 그치지 않는다. 주변의 가족,사회 전체가 부담해야 하는 비용 손실 등을 고려하면 높아지고 있는 황반변성 발병률을 간과해서는 안된다. 루센티스에 대한 보험 적용이 확대돼 황반변성 환자들이 걱정 없이 편하게 적정한 시기에 치료받을 수 있는 날이 빨리 오기를 기대한다. /송수정 성균관대 강북삼성병원 안과 교수

      한국경제 | 2011.01.11 00:00 | 정종호

    • thumbnail
      [한경 Better life] 살짝만 넘어져도 손상가는 고관절

      ... 숙명과도 같다. 일반적으로 방바닥과 마루에 앉아 주로 지내는 좌식(坐式)생활을 하는 동양인에게는 무릎질환이 빈번하게 발생한다. 최근 들어선 서구인처럼 의자에 앉거나 서서 일하는 입식(立式) 생활방식이 보편화되면서 고관절 질환의 발병률도 점점 증가하는 추세다. 국민건강보험공단에 따르면 2005년 1만5008건이던 고관절 수술건수는 2009년 2만3615건으로 4년 만에 무려 57%나 증가했다. 남성 환자가 2005년 6511건에서 2009년 9570건으로 1.47배 늘어난 ...

      한국경제 | 2011.01.11 00:00 | 정종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