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176881-176890 / 202,663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뇌물ㆍ국고횡령 16억5천' 정상문 구속

      ... 집중수사..추가 차명계좌도 추적 대검 중수부(이인규 검사장)는 21일 박연차 태광실업 회장에게서 4억원의 뇌물을 받고 대통령 특수활동비 12억5천만원을 빼돌린 혐의로 정상문 전 대통령 총무비서관을 구속했다. 정 전 비서관에게 적용된 혐의는 특정범죄가중처벌법상 뇌물과 국고 등 손실, 그리고 범죄수익 은닉의 규제 및 처벌 등에 관한 법률 위반이다. 서울중앙지법 김도형 영장전담 판사는 "구속이 필요한 정도로 범죄사실의 소명이 있고 증거 인멸의 우려가 있다"고 영장 발부 사유를 ...

      연합뉴스 | 2009.04.22 00:00

    • "盧는 비자금 몰랐다"…꼬리자르기?

      ... 있었는지 혹은 노 전 대통령이 이 사실을 알고 있었는지가 최대 관심사지만 정 전 비서관은 노 전 대통령의 관련성에 선을 긋고 나선 것이다. 정 전 비서관은 21일 서울중앙지법에서 열린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에서 특정범죄가중처벌법상 국고 등 손실 혐의가 적용된 12억5천만원에 대해 "노 전 대통령 퇴임 후에 주려고 만든 돈인데 노 전 대통령은 몰랐다"고 밝혀 자신이 따로 돈을 챙긴, 다시 말해 개인 비리임을 강조한 것으로 알려졌다. 정 전 비서관에 ...

      연합뉴스 | 2009.04.22 00:00

    • 北 "南, 군사분계선서 군사 도발" 주장

      ... 더욱 긴장.격화시키기 위한 고의적이고 계획적인 책동"이라고 비난했다. 통신은 "북남사이의 군사적 대결이 극한점에 이르고 있는 때에 감행된 이와 같은 무분별한 도발행위는 우리 인민군 군인들을 심히 자극하고 격분케 하는 악랄한 범죄행위"라고 주장하고, "초래되는 모든 후과는 이번 사건을 발생시킨 남조선 괴뢰군 호전광들이 전적으로 책임지게 될 것"이라고 경고했다. 통신은 "자위적 조치"를 구체적으로 밝히지 않았으나 남측이 북쪽으로 옮겼다고 주장하는 MDL 표식물을 ...

      연합뉴스 | 2009.04.22 00:00

    • 강호순 장모집 방화살인 "정황상 유죄"

      ... 존속살해, 보험사기)에 대해서도 유죄로 판단했다. 재판부는 방화에 대한 직접 증거가 없는 상태에서 화재현장에 출동한 소방공무원과 화재감식 전문가, 목격자들의 진술, 현장 사진 등 간접 증거만으로 방화살인 혐의를 인정했다. 이번 판결은 "범죄사실을 인정하려면 합리적인 의심이 없는 정도로 증명해야 한다"는 형사소송법의 '증거재판주의' 원칙에 비춰 의미있는 판단으로 받아들여지고 있다. 화재는 2005년 10월 30일 안산시 상록구 본오동 강의 장모 집에서 발생했다. ...

      연합뉴스 | 2009.04.22 00:00

    • 연쇄살인 강호순 사형 선고… 수원지법, 장모집 방화도 유죄

      부녀자 10명을 살해한 혐의로 구속 기소된 강호순(39)에게 사형이 선고됐다. 수원지법 안산지원 형사1부(재판장 이태수 부장판사)는 22일 강호순에게 살인과 성폭력범죄처벌법 위반,현주건조물방화치사,존속살해 등을 적용해 사형을 선고했다. 재판부는 강원도와 경기도 서남부에서 부녀자 8명을 살해한 혐의와 함께 전처와 장모를 살해한 혐의에 대해서도 유죄를 인정했다. 강호순은 2006년 9월부터 지난해 12월 사이 부녀자들을 납치해 살해한 혐의로 지난 ...

      한국경제 | 2009.04.22 00:00 | 임도원

    • [위기의 개성공단] 北 "南, 군사분계선서 도발"

      ... 일대의 정세를 더욱 긴장 · 격화시키기 위한 고의적이고 계획적인 책동"이라며 "북남 사이의 군사적 대결이 극한점에 이르고 있는 때에 감행된 이와 같은 무분별한 도발행위는 우리 인민군 군인들을 심히 자극하고 격분케 하는 악랄한 범죄행위" 라고 강하게 비난했다. 이어 "표식물을 원래 위치로 옮기지 않으면 '자위적 조치'를 취할 것이며 초래되는 모든 후과는 이번 사건을 발생시킨 남조선이 전적으로 책임지게 될 것"이라고 경고했다. 일각에서는 이날 북한 측 발표에 ...

      한국경제 | 2009.04.22 00:00 | 장성호

    • 경기도 "50만원만 받아도 무조건 파면"

      ... · 알선했을 경우에도 금액에 관계없이 해임토록 했다. 공금을 횡령한 공무원에 대해선 그동안 500만원 미만은 감봉,500만원 이상은 정직 처분했으나 5월부터는 금액과 관계없이 무조건 퇴출 및 형사고발된다. 직무 관련자로부터 성접대를 받으면 해임이나 파면할 수 있는 조항도 신설했다. 징계사유 시효도 3년에서 5년으로 강화했고,음주운전이나 성폭력 범죄는 징계를 아예 낮출 수 없도록 명문화시켰다. 수원=김병일 기자 kbi@hankyung.com

      한국경제 | 2009.04.22 00:00 | 김병일

    • thumbnail
      연쇄살인범 강호순 사형 선고

      부녀자 10명을 살해한 희대의 연쇄살인범 강호순(39)에게 1심 재판에서 사형이 선고됐다. 수원지법 안산지원 형사1부는 22일 살인과 성폭력범죄처벌법 위반, 현주건조물방화치사, 존속살해 등의 혐의로 기소된 강호순에게 사형을 선고했다. 재판부는 강원도와 경기도 서남부에서 부녀자 8명을 살해한 혐의와 함께 장모집에 불을 질러 전처와 장모를 살해한 혐의에 대해서도 유죄를 인정했다. 한경닷컴 안재석 기자 yagoo@hankyung.com 기사제보 ...

      한국경제 | 2009.04.22 00:00 | pinky

    • 檢 `600만弗ㆍ12억원 盧 연관성' 추궁

      정상문 본격 조사..추가 차명계좌도 추적 대검 중수부(이인규 검사장)는 22일 특정범죄가중처벌법상 뇌물 등 혐의로 구속한 정상문 전 대통령 총무비서관을 불러 노무현 전 대통령 측에 건너간 600만 달러와 횡령금 12억5천만원의 성격 등을 집중 조사했다. 검찰은 정 전 비서관이 2007년 6월29일 박연차 태광실업 회장으로부터 100만 달러를 받아 대통령 관저로 전달한 정확한 경위와 작년 2월 박 회장이 노 전 대통령의 조카사위 연철호씨에게 500만 ...

      연합뉴스 | 2009.04.22 00:00

    • thumbnail
      "12억은 퇴임후 주려고 만든 돈…盧는 몰랐다"

      정상문 전 청와대 총무비서관이 21일 밤 구속됐다. 법원이 앞서 '범죄사실 소명 부족'을 이유로 한 차례 영장을 기각한 정 전 비서관에 대해 영장을 지체 없이 발부한 것은 검찰이 추가로 확보한 혐의와 증거가 '구속이 필요한 정도의 범죄사실을 소명'했기 때문이다. 검찰이 정 전 비서관의 신병을 확보함에 따라 노무현 전 대통령에 대한 수사는 한층 탄력을 받을 전망이다. 정 전 비서관은 구속 집행 과정에서 자신의 혐의에 대해 "(국민들께) 정말 죄송하고 ...

      한국경제 | 2009.04.22 00:00 | 이해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