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22181-22190 / 26,671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공직자 욕설 보도 명예훼손 아니다"

    언론이 공직자의 욕설 발언을 그대로 보도했더라도 비방 목적이 없었다면 명예훼손이 아니라는 대법원의 판결이 나왔다. 대법원 3부(주심 이홍훈 대법관)는 시의회 의원이 시청 공무원에게 욕설이 섞인 폭언을 한 상황을 그대로 보도한 혐의(정보통신망이용촉진법 명예훼손)로 불구속 기소된 인터넷신문 대표 김모씨에게 벌금 150만원을 선고한 원심을 파기하고 무죄 취지로 사건을 수원지법에 돌려보냈다고 29일 밝혔다. 재판부는 판결문에서 "개인적 감정이 섞이지 ...

    한국경제 | 2006.10.29 00:00 | 이태훈

  • 2011년 양재동에 법조타운 들어선다

    이르면 2011년 서울가정법원과 행정법원이 서초동 법원종합청사에서 양재동 신청사로 옮겨진다. 법원행정처 관계자는 29일 "작년 하반기 대법관회의에서 서초구 양재동의 7천㎡ 부지에 연 면적 3만9천600㎡ 규모의 신청사를 세우기로 계획을 확정했으며 올 7월 조달청을 통해 신청사 현상설계 공모에 들어갔다"고 밝혔다. 양재동 신청사 건축 예정부지는 지하철 양재역에서 성남 방향으로 약 300m 떨어진 서초구민회관과 인접한 곳이다. 법원행정처는 다음달 ...

    연합뉴스 | 2006.10.29 00:00

  • 판사 집무실 출입자 명단 남긴다

    ... 판사에 대한 변호사나 브로커의 사건 청탁을 방지하기 위해 외부인의 법원 출입을 엄격하게 제한키로 했기 때문이다. 서울중앙지법은 29일 검사나 변호사가 집무실에 있는 판사를 만나려면 미리 신청서를 작성해 제출토록 하는 내용의 '법관면담절차에 관한 내규'를 만들어 11월1일부터 시행한다고 밝혔다. 내규에 따르면 법관 집무실 방문 희망자는 원칙적으로 24시간 전까지 서면이나 팩스,전화 등으로 방문 신청을 해 판사의 사전 허락을 받아야 한다. 또 법관 집무실 직원은 ...

    한국경제 | 2006.10.29 00:00 | 김철수

  • 건설업자, 쓰레기 매립지장 조성 안알려 입주자에 손해배상

    아파트 건설업자가 인근에 쓰레기 매립장이 조성된다는 사실을 분양계약자들에게 알리지 않았다면 손해를 배상해야 한다는 대법원 확정판결이 나왔다. 대법원 1부(주심 전수안 대법관)는 김모씨 등 경기도 남양주시 청학지구 주공아파트 입주자 300여명이 "쓰레기 매립장이 들어선다는 사실을 미리 알리지 않았다"며 대한주택공사를 상대로 낸 손해배상 청구소송 상고심에서 세대당 400만~1200만원씩 총 22억2000여만원을 지급하라고 원고 일부승소 판결한 원심을 ...

    한국경제 | 2006.10.24 00:00 | 정태웅

  • "택시강도에 피살 교통재해에 해당"

    택시 기사가 강도로 돌변한 승객의 흉기에 찔려 숨졌다면 '교통재해'에 해당되기 때문에 약관에 따른 보험금을 지급해야 한다는 대법원 판결이 나왔다. 대법원 2부(주심 김능환 대법관)는 강도에게 살해된 택시기사 B씨의 유족이 보험사를 상대로 낸 보험금 청구소송에서 일반재해로 판단한 원심을 깨고 사건을 서울중앙지법으로 돌려보냈다고 23일 밝혔다. 재판부는 "B씨는 자신의 개인영업용 택시에 승객을 태우고 운전 중이었으므로 운행 중인 교통기관에 탑승하고 ...

    한국경제 | 2006.10.23 00:00 | 정태웅

  • 노조 지시로 불법파업 참여 일반노조원도 손해배상 책임

    ... 불응하기 어렵다는 점 때문에 불법행위 책임 대상에서 제외됐으나 최고 법원인 대법원이 일반 조합원의 책임을 인정하는 판결을 내놓음으로써 향후 노사 간 손해배상 소송에 큰 영향을 미칠 것으로 보인다. 대법원 2부(주심 김용담 대법관)는 태광그룹 계열사인 태광산업과 대한화섬이 "불법 파업에 따른 손해 2억원씩을 배상하라"며 노조 간부와 조합원들을 상대로 낸 손해배상 청구소송 상고심에서 조합원들의 배상 책임을 인정하지 않은 원심을 깨고 사건을 부산고법으로 환송했다고 ...

    한국경제 | 2006.10.22 00:00 | 육동인

  • thumbnail
    배우자 대신해 서명.가입한 생보 계약 "본인 서면동의 없으면 무효"

    ... 1개월여 만에 교통사고로 다쳐 517만원의 보험금을 받았다. 남편이 이혼 다음 해인 2002년 다시 교통사고를 당해 치료 도중 숨지자 김씨는 보험사를 상대로 1억5000여만원의 보험금 청구소송을 냈다. 대법원 3부(주심 김황식 대법관)는 하지만 "상법(제731조 제1항) 상 타인의 사망을 보험사고로 하는 보험 계약은 타인의 서면 동의를 얻도록 규정하고 있다"며 원고 패소한 원심을 확정했다고 22일 밝혔다. 김씨 남편은 보험 계약 체결 다음날 보험사의 실명 확인 과정에서 ...

    한국경제 | 2006.10.22 00:00 | 김병일

  • 대법원 "피보험자 서면동의 없으면 계약 무효"

    大法 "묵시적ㆍ포괄적 동의나 계약 추인은 무의미" 보험 계약 당시 피보험자의 서면 동의가 없으면 나중에 당사자의 추인을 받았더라도 계약은 원천적으로 무효라는 대법원 확정 판결이 나왔다. 대법원 3부(주심 김황식 대법관)는 남편과 자녀를 피보험자로 보험을 계약한 김모 씨가 남편 사망후 보험사를 상대로 낸 1억5천여만원의 보험금 청구소송에서 "타인의 사망을 보험사고로 하는 보험 계약은 타인의 서면 동의가 계약 체결 전 이뤄져야 한다"며 원고 패소한 ...

    연합뉴스 | 2006.10.22 00:00

  • 大法 "게임 환전소 현금도 몰수대상"

    경품용 상품권을 현금으로 교환해주는 환전소에서 압수한 현금은 비록 환전업자의 생활비가 일부 섞여 있다고 하더라도 몰수 대상이라는 대법원의 판결이 나왔다. 대법원 2부(주심 김능환 대법관)는 게임장과 연계해 경품용 상품권을 교환해주는 환전소를 운영한 혐의로 C씨에게 벌금 1천만 원을 선고하는 대신 환전소에 보관된 현금을 몰수하는 것은 부당하다고 판단한 항소심에 법리 오해가 있어 사건을 광주지법 합의부로 돌려보냈다고 18일 밝혔다. 재판부는 "하루에 ...

    연합뉴스 | 2006.10.18 00:00

  • 국회, 선관위원 인사청문 실시

    ... 정치적 중립 의지를 집중 검증할 것으로 보인다. 또 전임 손지열(孫智烈) 중앙선거관리위원장의 사퇴 배경과 현재 국회 법사위에 계류 중인 중앙선관위원장 상근직화를 위한 선거관리위원회법을 놓고도 여야간 공방이 예상된다. 고 후보자는 대법관이 중앙선관위원장에 선출됐던 관례에 비춰 인사청문회를 거쳐 위원으로 임명되면 위원장직을 맡고, 김 후보자는 정홍원(鄭烘原) 전 위원의 사퇴로 공석 중인 중앙선관위 상임위원을 맡게 될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알려졌다. (서울연합뉴스) 정윤섭 ...

    연합뉴스 | 2006.10.18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