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291-300 / 27,316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지인에게 대포폰·은신처 부탁한 피의자…대법 "처벌 불가"

      "통상적인 도피, 방어권 남용 아냐"…숨겨준 지인은 실형 친구에게 차명 휴대전화와 은신처를 부탁한 마약 사범을 범인도피교사죄로 처벌할 수 없다는 대법원 판단이 나왔다. 22일 법조계에 따르면 대법원 3부(주심 엄상필 대법관)는 특정범죄가중처벌법 위반(향정), 범인도피교사 혐의로 기소된 최모 씨에게 징역 8년을 선고한 원심판결을 지난달 25일 깨고 사건을 서울고법으로 돌려보냈다. 최씨는 2021년 10월 검찰 수사관들이 마약류 밀수입 범죄로 자신의 ...

      한국경제 | 2024.05.22 06:00 | YONHAP

    • thumbnail
      정부-의사, 양보 없는 대치…'전제조건'부터 엇갈려

      ... 보건복지부 제2차관은 전날 KBS 라디오 '전격시사'에 출연해 대한의사협회(의협) 임현택 회장의 '재판관 회유' 발언을 지적했다. 앞서 임 회장은 서울고등법원의 의대 증원 집행정지 신청 기각·각하를 결정한 판사를 향해 "판사가 대법관 자리를 두고 회유됐다고 합리적으로 의심할 수 있다"고 말한 바 있다. 이를 두고 박 차관은 "의료법상 단체인 의협의 대표께서 아무 말이나 해서는 안 된다"며 "의협을 관리·감독하는 복지부 입장에서 이 발언이 적절했는지, 법 테두리 ...

      한국경제TV | 2024.05.22 05:52

    • thumbnail
      좁혀지지 않는 정부-의사 간 거리…전공의 복귀도 '요원'

      ... 보건복지부 제2차관은 전날 KBS 라디오 '전격시사'에 출연해 대한의사협회(의협) 임현택 회장의 '재판관 회유' 발언을 지적했다. 앞서 임 회장은 서울고등법원의 의대 증원 집행정지 신청 기각·각하를 결정한 판사를 향해 "판사가 대법관 자리를 두고 회유됐다고 합리적으로 의심할 수 있다"고 말한 바 있다. 이를 두고 박 차관은 "의료법상 단체인 의협의 대표께서 아무 말이나 해서는 안 된다"며 "의협을 관리·감독하는 복지부 입장에서 이 발언이 적절했는지, 법 테두리 ...

      한국경제 | 2024.05.22 05:00 | YONHAP

    • thumbnail
      [백광엽 칼럼] 잊혀진 최고 발명품 '법인'의 복권

      ... 실재화 능력’이 만들어낸 탁월한 발명품으로 빼놓을 수 없는 게 ‘법인(기업)’이다. 자연인처럼 권리 행사, 의무 부담 능력을 부여해 의인화한 법인은 등장 초기 냉소의 대상이었다. 18세기 말 영국 대법관 에드워드 서로는 “처벌할 육체도, 비난할 영혼도 없지 않느냐”며 법인격을 부정했다. ‘돈의 결합체’를 인격체로 의제한 발군의 상상력을 규범적 사고의 법률가가 따라잡긴 버거웠을 것이다. 법인은 불과 ...

      한국경제 | 2024.05.21 18:25 | 백광엽

    • thumbnail
      의협 "전공의 복귀 시한 두고 말 바꾸는 정부, 납득 못 해"(종합)

      ... 적절했는지, 법 테두리 안의 공익적 활동으로 인정할 수 있는지를 검토할 필요가 있다"고 밝힌 것을 겨냥한 말이다. 임 회장은 지난 16일 서울고법 행정7부가 의대 증원·배분 집행정지 신청에 대해 기각 결정을 내리자 "판사가 대법관 자리를 두고 회유됐다고 합리적으로 의심할 수 있다"며 법원 판결을 비판한 바 있다. 의협은 "전공의들이 복귀하지 못하게 하고 협박하는 익명의 대통령실 관계자와 복지부의 태도는 무책임의 극치"라며 "의정 간 대화를 아예 틀어막는 ...

      한국경제 | 2024.05.21 16:44 | YONHAP

    • thumbnail
      변협 "재판지연 해결 절실…'판사증원법' 통과돼야"

      대한변호사협회(변협)는 21일 성명을 내고 "국회는 법관 증원을 골자로 하는 '각급 법원 판사 정원법' 개정안을 신속하게 통과시키라"고 촉구했다. 변협은 "우리 헌법은 신속한 재판을 받을 권리를 보장하지만, 국민은 재판 지연으로 큰 고통을 겪고 있다"며 "이 문제를 해결하려면 법관 증원이 절실한 만큼 21대 국회 임기 내 반드시 개정안이 통과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5년간 법관 370명을 순차 증원하는 내용의 판사정원법 개정안은 지난 7일 국회 ...

      한국경제 | 2024.05.21 16:03 | YONHAP

    • thumbnail
      의협 "대화 막는 대통령실 관계자·복지차관 처벌해달라"

      ... 적절했는지, 법 테두리 안의 공익적 활동으로 인정할 수 있는지를 검토할 필요가 있다"고 밝힌 것을 겨냥한 말이다. 임 회장은 지난 16일 서울고법 행정7부가 의대 증원·배분 집행정지 신청에 대해 기각 결정을 내리자 "판사가 대법관 자리를 두고 회유됐다고 합리적으로 의심할 수 있다"며 법원 판결을 비판한 바 있다. 의협은 "전공의들이 복귀하지 못하게 하고 협박하는 익명의 대통령실 관계자와 복지부의 태도는 무책임의 극치"라며 "의정 간 대화를 아예 틀어막는 ...

      한국경제 | 2024.05.21 15:33 | YONHAP

    • thumbnail
      복지차관 "복귀 전공의 극소수…종합적 검토해 처분·대책 마련"

      "'증원 원점 재검토' 현실적으로 받기 어려워…조건 따지지 말고 만나자" 판사에 '대법관 회유' 주장한 의협회장에는 "아무 말이나 하지 말라" 박민수 보건복지부 제2차관은 21일 "복귀한 전공의가 극소수에 그치는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고 밝혔다. 박 차관은 이날 오전 KBS 라디오 '전격시사'에 출연해 전공의 복귀 현황을 묻는 말에 이렇게 ...

      한국경제 | 2024.05.21 08:52 | YONHAP

    • 대법 "양대노총 타임오프 배분…포스코, 소수노조 차별 안했다"

      ... 확정됐다. 회사가 노조 활동에 적극적으로 개입할 필요가 없다는 판결이 확정되면서 노사 교섭 관행에도 적지 않은 변화가 예상된다. ▶본지 2023년 12월 7일자 A25면 참조 20일 법조계에 따르면 대법원 2부(주심 신숙희 대법관)는 포스코가 중앙노동위원회를 상대로 “공정대표 의무 위반 시정 재심 결정을 취소해달라”며 낸 소송에서 원고 승소 판결을 한 원심을 지난 17일 심리불속행 기각으로 확정했다. 심리불속행 기각이란 대법원이 원심판결에 ...

      한국경제 | 2024.05.20 18:46 | 박시온/민경진/곽용희

    • thumbnail
      [다산칼럼] 법률가 천국이 소환한 '법조인 망국론'

      ... 누구 하나 책임지는 사람이 없다. 구속까지 됐던 양승태 전 대법원장, 이재용 삼성 회장의 1심 무죄 판결에 대한 수사책임자들의 침묵도 이해하기 어렵다. 1200여 건의 조직적 채용 비리가 확인됐지만, 책임 있는 자세를 보이지 않는 대법관 출신 중앙선관위원장을 어떻게 봐야 하는가. 대장동 개발 비리에 연루된 박영수 전 특검과 50억 클럽 논란의 권순일 전 대법관 사례가 보여주듯 법조인들이 특별히 청렴하거나 도덕적인지도 의문이다. 엄정공평 불편부당의 사법 정신을 망각한 ...

      한국경제 | 2024.05.20 17:2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