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46931-46940 / 51,242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사설] (26일자) 우려되는 美 '힘의 외교'

      ... 외교관 50명에 대해 추방령을 내린데 맞서 러시아도 같은 수의 미국 외교관을 추방하겠다고 응수함으로써 양국관계는 심각한 마찰이 예상된다. 미국은 또 지난해 국방부가 중국을 ''21세기의 가상 주적(主敵)''으로 규정한데 이어 부시행정부가 들어서면서부터는 대만에 이지스함을 비롯한 최첨단 무기 판매를 시도하는 등 노골적인 친(親)대만 노선으로 중국을 자극하고 있다. 이에 대해 중국은 미국이 첨단무기 판매결정을 내린다면 대만을 무력침공할 수도 있다고 경고함으로써 ...

      한국경제 | 2001.03.26 00:00

    • 美 공정거래 위원장에 뮤리스 교수 지명 .. 부시

      조지 W 부시 미국 대통령은 연방 반독점법과 소비자보호법을 집행하는 연방공정거래위원회(FTC)의 차기 위원장에 경제전문가인 티머시 뮤리스(51) 조지 메이슨대학 법대 교수를 지명했다고 파이낸셜타임스가 보도했다. 이 신문은 뮤리스 교수가 클린턴 행정부의 마이크로소프트 독점소송 등에 대해 비판해 왔다며 앞으로 시장에 덜 간여하는 입장을 취할 것이라고 예상했다. 뮤리스 교수는 최근 ''반독점법 저널''의 기고문에서 "현 로버트 피토프스키 위원장이 추진했던 ...

      한국경제 | 2001.03.24 00:00

    • "돈버는기업 당당히 지원"...金대통령,재계 간담회

      ... 노사가 합심해서 경쟁력을 갖추는 것"이라고 말했다. 김 대통령은 또 "정부는 무한한 애정을 갖고 노동자의 권익을 보장하겠지만,노동자의 폭력과 불법,그리고 경영개입에 대해서는 엄격하게 대응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김 대통령은 부시 정부 출범 이후 한미 경제관계와 관련,"현재 자동차등에 대한 한미간의 마찰은 다소 있으나 통상전반에서는 큰 문제는 없다"면서 "앞으로 두나라의 경제인들이 적극 협력해 현안문제를 풀어 나가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이날 오찬 간담회에는 ...

      한국경제 | 2001.03.23 00:00

    • KEDO 차기 사무총장에 찰스 카트먼특사 내정

      미국 조지 부시 행정부는 찰스 카트먼 미 한반도 평화회담 담당특사를 한반도에너지개발기구(KEDO) 차기 사무총장으로 내정했다고 산케이(産經)신문이 북.미 관계 소식통을 인용, 23일 워싱턴발로 보도했다. 카트먼 특사가 경질됨에 따라 클린턴 행정부에서 대북 정책을 이끌었던 간부들은 모두 ''일소''됐다고 신문은 전했다. 도쿄=양승득 특파원 yangsd@hankyung.com

      한국경제 | 2001.03.23 00:00

    • [주말데이트] '경춘선 봄나들이' .. 구비구비 여행낭만 '듬뿍'

      ... 가슴을 탁 틔워 준다. 체신없이 발로 굴러 가는 "백조보트"보다는 아무래도 노젓는 보트가 무드 있다. 노잡는 폼이 영 익숙해 보이지 않는 그가 열심히 노를 젓는다. 등에 닿는 햇살이 따사롭고 햇살을 닮은 그의 미소가 눈이 부시다. 그는 "마음까지 착한" 남자다. 김혜수 기자 dearsoo@hankyung.com * 교통편...청량리역에서 새벽 5시25분부터 1시간 안팎 간격으로 기차가 있다. 춘천에서 돌아오는 막차는 밤 10시20분이다. 오가는 시간은 ...

      한국경제 | 2001.03.23 00:00

    • 부시, 핸드폰에 선전포고

      조지 W. 부시 미국 대통령이 마침내 핸드폰과의 전쟁을 선포했다. 부시 대통령은 20일 백악관에서 방미 중인 아리엘 샤론 이스라엘 총리와 정상회담을 끝내고 사진기자들을 위해 포즈를 취했으나 핸드폰에서 나오는 노래 가락 때문에 여러 차례 방해를 받자 "셀폰(핸드폰)은 누구 소관이지"라며 예의 발끈하는 성깔을 내비쳤다. 부시 대통령은 옆에 있던 고든 존드로 공보 비서 보좌관에게 "고든, 자네가 셀폰 담당인가"라고 묻고 "자네는 사람들에게 그것들을 ...

      한국경제 | 2001.03.22 00:00

    • "英 대북정책 韓.美와 공조할것" ..제임스 호아 <북한 영국 대리대사>

      ... 임명된 제임스 E 호아(58)는 "지난해 12월 영국과 북한이 수교를 맺은 것도 지난 한햇동안 남북한 관계개선에 커다란 진전이 있었기에 가능했다"며 향후 대북정책도 한국정부와의 협의하에 결정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미국 부시행정부가 들어선 이후 남북한 관계나 미국·북한 관계가 악화되는 것이 아니냐는 우려에 대해 "최근 2주 동안 영국과 북한관계의 진전 속도를 늦출 만한 일은 발생하지 않았다"고 말했다. 호아 대리대사는 "북한에도 단기적인 사태 변화에 ...

      한국경제 | 2001.03.22 00:00

    • ['금리논쟁' 후끈] 인플레 감안 점진적 추진 '대세'..외국은 어떤가

      ... 오히려 인플레 조짐이 가시지 않는 상황에서의 대폭적인 금리 인하는 나중에 인플레 유발과 같은 부작용을 심화시킬 우려가 있다고 보고 있다. 이 때문에 금리도 경제 여건을 봐가면서 점진적으로 내려야 한다는 입장을 유지하고 있다. 반면 부시 정부는 침체된 증시와 경기 안정을 위해서는 우선적으로 세금감면책을 추진해야 한다는 주장이다. 특히 최근처럼 주가 하락에 따른 역(逆)자산효과(주가 하락→자산소득 감소→민간소비 위축→추가 경기침체)가 우려되는 상황에서는 금리를 대폭 ...

      한국경제 | 2001.03.22 00:00

    • [다산칼럼] 100% 세율은 제로 세입..강만수 <디지털경제硏 이사장>

      ... 조장했다는 것이다. 실제로는 상속세를 회피하기 위해 변호사를 고용해야 할 정도로 재산이 많지 않거나, 불의의 사고로 사망한 경우에 상속세가 부과돼 가장 불공평한 ''불행세''였다. 오스트레일리아와 캐나다는 상속세를 폐지했고 미국의 부시 대통령도 상속세 폐지를 선거공약으로 내세우게 된 것이다. 경쟁국과 비교해 고율과세하면 우리 기업의 경쟁력과 투자여력은 떨어진다. 선진국의 경험에서도 세율을 내리고 공제를 줄이면 세입이 늘어났고, 상속세는 폐지하는 것이 실질적인 공평을 ...

      한국경제 | 2001.03.22 00:00

    • 美공화당 상원의원 4명 남북한 잇달아 방문

      ... 국회 관계자들을 만나 남북관계 진전상황과 북.미관계 발전방향 등에 대해 폭넓은 의견을 교환할 것으로 알려졌다. 또 평양에서는 김영남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장등을 만나 북.미관계 전반을 협의하고 북한의 식량.전력사정을 파악할 것으로 전해졌다. 미 상원 의원들의 평양 방문은 부시 행정부 출범이후 의회 차원의 첫 북.미 접촉이 될 전망이나 북측이 방북요청에 대해 답변을 보내지 않고 있어 유동적이다. 정태웅 기자 redael@hankyung.com

      한국경제 | 2001.03.22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