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46951-46960 / 50,730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2000 미국의 선택] 고어엔 막판 '희망의 불씨'..美 법원판결 의미

    고어후보가 일단 한숨을 돌렸다. 반면에 고조됐던 부시의 기세는 약간 꺾였다. 플로리다주 대법원이 "수검표 인정"판결을 내림에 따라 팜비치,마이애미데이드,브로워드등 플로리다주 3개 카운티의 수검표 결과가 주 선거 최종집계에 포함될 수 있게 된 때문이다. 또 대법원은 펀치자국만 난 채 구멍이 뚫리지 않은 "천공자국표"를 유효표로 인정할 가능성을 열어 놓았다. 판결 의미=플로리다주는 팜비치등 3개 카운티의 수검표 결과를 26일 오후 5시,또는 27일 ...

    한국경제 | 2000.11.23 00:00

  • [2000 미국의 선택] 체니, 가슴통증으로 입원 .. 이모저모

    미국 대통령선거가 추가연장전에 돌입,선거관계자들의 애간장을 태우고 있는 가운데 부시후보의 러닝메이트인 딕 체니 부통령후보는 가슴통증으로 병원에 입원했다. 출판업계는 흥미진진한 대선관련 서적의 출판경쟁에 나섰다. ○…부시후보의 러닝메이트로 나선 딕 체니 부통령 후보가 가슴 통증으로 입원했다고 부시선거진영의 캐런 휴즈 대변인이 22일 밝혔다. 휴즈 대변인은 "체니후보가 오늘 오전6시께 가슴통증을 느껴 예방조치로 조지워싱턴병원에 입원해 검사를 받고 ...

    한국경제 | 2000.11.23 00:00

  • 美대선 부시 후보에 유리 .. 플로리다 大法, 22일 판결

    ... 나온다. 플로리다주 대법원은 20일 오후 2시(한국시간 21일 새벽4시)부터 2시간30여분간에 걸쳐 팜비치 등 3개 카운티의 수작업 재검표 결과를 포함시켜야 한다는 민주당의 앨 고어 후보측 변호사와 이에 반대하는 공화당의 조지 부시 후보측 변호사들의 변론 심리를 마쳤다. 주 대법원 판사 7명은 가급적 빨리 판결을 내리기로 결정하고 최종판결을 위한 협의에 들어갔다. 선거 전문가들은 주 대법원의 판정과 상관없이 부시 후보의 당선가능성이 크게 높아진 것으로 ...

    한국경제 | 2000.11.22 00:00

  • [2000 미국의 선택] 부시.고어, 소송비용 모금

    치열한 법정공방을 하고 있는 부시와 고어 후보가 법정 밖에서는 소송비용 모금경쟁을 벌이고 있다. 20일 현재까지 부시 후보가 4백60만달러를 모금해 고어 후보의 3백만달러를 앞섰다. 부시진영의 민디 터커 대변인은 이날 모두 1만5천9백여건의 기부금이 선거대책본부에 접수됐으며 건당 기부금은 평균 2백90달러라고 밝혔다. 고어진영도 플로리다주에서 법정공방이 시작되자 소송 비용모금에 들어가 3백만달러를 확보했다. 김선태 기자 orca@hank...

    한국경제 | 2000.11.22 00:00

  • [2000 미국의 선택] 부시 '백악관 입성' 눈앞에

    미국 공화당 조지 부시 후보의 대통령당선 가능성이 크게 높아졌다. 20일 밤 10시 현재(현지시간) 월스트리트저널이 팜비치 등 플로리다주 3개 카운티의 수작업 재검표상황을 중간집계한 결과 민주당의 앨 고어 후보는 1백52표를 추가 득표하는 데 그쳤다. 이에따라 부시에게 여전히 7백78표의 격차로 뒤지고 있어 고어의 역전가능성은 희박해졌다. 이에 앞서 주 대법원은 이날 오후 수검표 인정여부에 대한 최종판결을 내리기 위해 협의에 들어갔다. 판결은 ...

    한국경제 | 2000.11.22 00:00

  • 大田 정무부시장 김의제씨

    대전시는 최근 서구청장에 출마하기 위해 사퇴한 가기산 전 정무부시장의 후임에 김의제(金義濟.53) 기상청 부청장을 21일 임명했다. 김 부시장은 행시 15회로 경제기획원과 과학기술부에서 일해 왔다.

    한국경제 | 2000.11.22 00:00

  • [2000 미국의 선택] 판결앞둔 판사의 면면

    부시와 고어 두 후보의 당락을 좌우할 판결을 내릴 7명의 플로리다주 대법원 판사의 면면에 대해 세계의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흥미로운 것은 7명의 판사중 6명이 전 민주당 주지사에 의해 임명됐다는 점. 나머지 한 명은 민주당과 공화당 주지사 양쪽에 의해 공동 임명됐다. 이같은 친민주계 성향 때문에 플로리다주 대법원은 공화당이 지배하고 있는 주의회는 물론 부시 후보의 친동생인 젭 부시 주지사와도 종종 갈등을 빚어왔다. △찰스 웰스(대법원장·61)=94년 ...

    한국경제 | 2000.11.22 00:00

  • [다산칼럼] 미국 대통령 선거 감상법..박효종 <서울대 교수>

    ... 없다. 오히려 놀라운 사실은 그와 같이 불완전한 제도가 2백년간이나 유지되어 왔고,이번에야 비로소 그 불완전성이 극적으로 드러나게 되었다는 점이다. 미국 선거사상 유례없이 수(手)작업으로 재검표가 실시되고 있는 상황에서,고어와 부시진영이 한치의 양보없이 대치하고 있는 상황에서,그 결말이 어떻게 날 것인지 매우 흥미로운 일이다. 지루한 법적 공방이나 선거소송으로 갈 수도 있고,정치적 타협이 이루어질 가능성도 있다. ''승자가 이기는 상황보다는,패자가 승복하는 상황''이 ...

    한국경제 | 2000.11.21 00:00

  • [2000 미국의 선택] 막바지 치닫는 美대선

    ... 만들어지는 현장을 직접 목격할 기회를 가졌다. CNN을 비롯 주요 방송사들이 이날 역사적인 법정드라마를 시시각각 화면을 통해 생중계했다. 시청자들은 두 시간 동안의 TV 생중계를 통해 민주당의 고어 후보측 변호사들과 공화당의 부시 후보측 변호사들이 수검표 결과 인정여부를 둘러싸고 치열한 법리논쟁을 벌이는 장면을 지켜봤다. ○…미국상원의 중도계 의원들은 19일 수작업 재검표 논란에 대한 플로리다주 대법원의 결정을 끝으로 이번 사태를 마무리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

    한국경제 | 2000.11.21 00:00

  • [2000 미국의 선택] 지루한 '연장전' 끝날까

    ... 수작업 재검표가 진행중인 일부 카운티의 중간개표 결과를 보면 고어의 역전가능성은 높지 않은 상태다. 미국내 여론은 양 후보가 모두 이날 판결에 승복,더이상 지루한 법정공방을 끝내야 한다는 쪽으로 기울고 있다. 그러나 고어와 부시진영 모두 자신에게 불리한 판결이 나올 경우 연방대법원까지라도 끌고 간다는 입장이어서 자칫 소송이 장기화될 가능성도 있다. ◆수작업 재검표 결과를 인정하지 않을 경우=부시 승리가 확정된다. 부재자 투표를 포함,부시가 고어를 9백30표 ...

    한국경제 | 2000.11.21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