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301-310 / 4,931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속보] 푸틴 "김정은, 블라디보스토크 방문할 것"

      신현보 한경닷컴 기자 greaterfool@hankyung.com

      한국경제 | 2023.09.13 19:28 | 신현보

    • [속보] 푸틴 "김정은, 블라디보스토크 방문할 것"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3.09.13 19:26 | YONHAP

    • thumbnail
      더 커진 北核 위협…김정은·푸틴, 안보리 체제 무력화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은 13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에게 아무르주 보스토치니 우주기지 시설을 직접 소개하며 군사협력 의지를 노골적으로 드러냈다. 양국 정상회담 장소를 러시아 블라디보스토크가 아니라 보스토치니 우주기지로 잡은 것도 북한이 두 번이나 발사에 실패한 군사정찰위성과 관련된 기술 협력을 시사하는 대목이다. 전문가들은 김정은의 ‘5대 국방과업’ 마지막 퍼즐로 꼽히는 핵잠수함 건조와 군사정찰위성 개발 등에 러시아가 ...

      한국경제 | 2023.09.13 18:30 | 맹진규/김동현

    • thumbnail
      김정은, 첨단 군사기술 얻었나…'국제 왕따' 수렁엔 더 깊이

      ... 수 있다는 우려가 나온다. 그러나 그는 한때나마 추구했던 '정상국가'의 지도자에선 더욱 멀어지게 됐다. 김정은 위원장과 푸틴 대통령은 13일 러시아 아무르주 보스토치니 우주기지에서 만나 악수했다. 2019년 4월 두 사람의 블라디보스토크 정상회담 이후 약 4년 5개월 만의 대면이 성사됐다. 회담 장소가 우주기지라는 점은 만남의 성격을 잘 보여준다. 지난 5월 31일과 8월 24일 두 차례 군사정찰위성 발사에 실패한 북한을 러시아가 돕겠다는 것이다. 실제로 푸틴 ...

      한국경제 | 2023.09.13 18:00 | YONHAP

    • thumbnail
      푸틴, 30분 먼저와서 김정은 기다려 '이례적'…40초간 악수 환대

      ... 1시간 정도 지연됐다. 이를 두고 외국 정상과의 협상에서 우위를 점하기 위한 일종의 심리전이라는 분석도 나오지만, 푸틴 대통령이 늘 늦게 왔던 것은 아니다. 지난해 7월 이란 테헤란에서 열린 러시아-튀르키예 정상회담에서는 레제프 타이이프 에르도안 튀르키예 대통령이 푸틴 대통령을 44초간 기다리게 한 적이 있다. 2019년 러시아 블라디보스토크에서 김 위원장과 처음 북러 정상회담을 했을 때도 푸틴 대통령은 먼저 회담장에 나와 있었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3.09.13 17:38 | YONHAP

    • thumbnail
      김정은·푸틴 회담, 4년만에 처지 역전…목표도 장소도 판이

      ... 러시아의 핵추진 잠수함 기술 도입에도 공을 들일 가능성이 커 보인다. 이런 점에서 4년 전과 달라진 회담 장소도 상징하는 바가 의미심장하다. 4년 전 김 위원장과 푸틴 대통령 간의 정상회담은 올해 동방경제포럼(EEF)이 열린 블라디보스토크 극동연방대에서 진행됐다. 이번에는 예상을 깨고 블라디보스토크에서 북쪽으로 1천500㎞ 정도 떨어진 보스토치니 우주기지에서 진행됐다. 이곳은 북한이 탐내는 러시아의 로켓·위성 기술을 상징하는 곳으로 우주기술 중심의 양국 군사 협력 의지를 ...

      한국경제 | 2023.09.13 17:27 | YONHAP

    • thumbnail
      김정은, 푸틴에 "러, 서방과 성전…제국주의 맞서 함께 싸울 것"(종합)

      ... 기술을 소개했다. 두 정상은 이날 대표단 배석 회담에 이어 일대일 회담을 한 뒤 만찬을 함께할 예정이다. 김 위원장과 푸틴 대통령의 정상회담은 약 4년 5개월 만이다. 김 위원장은 2019년 4월 24일 집권 후 처음으로 블라디보스토크를 방문해 2박 3일 동안 푸틴 대통령과의 정상회담 등 일정을 소화한 뒤 북한으로 돌아갔다. 그는 이번 정상회담을 위해 지난 12일 오전 전용 열차를 타고 러시아에 들어왔다. 당시까지만 해도 북러 정상회담이 블라디보스토크에서 열릴 ...

      한국경제 | 2023.09.13 16:19 | YONHAP

    • thumbnail
      북러 정상회담 시작…김정은, 푸틴에 "제국주의에 함께 싸울 것"

      ... 지지한다"며 "러시아와 관계를 더욱 발전시키기를 원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푸틴 대통령의 초대에 감사를 표하며, 이번 방문이 매우 중요한 시기에 이뤄졌다고 언급했다. 푸틴 대통령은 김 위원장에게 "오늘 회담에서는 경제협력과 한반도 정세, 인도적 사안에 대해 회담하기를 바란다"며 "초대에 응해줘 감사하다"고 말했다. 김 위원장과 푸틴 대통령의 정상회담은 2019년 4월 25일 러시아 극동 블라디보스토크 회담 후 약 4년 5개월 만이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3.09.13 15:28 | YONHAP

    • thumbnail
      4년5개월만 재회…푸틴 "北위성개발 도울것"…김정은 "초대감사"(종합)

      ... 극동 아무르주 보스토치니 우주기지에서 4년 5개월 만에 다시 만났다. 이날 낮 12시 30분께 푸틴 대통령이 먼저 정상회담 장소인 보스토치니 우주기지에 도착했고, 약 30분 뒤에 김 위원장이 도착했다. 2019년 4월 25일 블라디보스토크에서 정상회담한 뒤 4년 5개월 만에 다시 대면한 김 위원장과 푸틴 대통령은 반갑게 인사하며 악수하고 짧은 대화를 나눴다. 현지 뉴스 영상을 보면 푸틴 대통령은 "당신을 만나서 정말 반갑다"며 "이곳이 우리의 새로운 우주기지이다. ...

      한국경제 | 2023.09.13 15:18 | YONHAP

    • thumbnail
      김정은 방러에 이번엔 동생 김여정도 따라갔다(종합)

      ... 정상회담이 열린 러시아 아무르주 보스토치니 우주기지 현장에서 모습이 포착됐다. 외신 화면에는 김여정이 우주기지에 도착해 방명록을 쓰는 김 위원장 옆에서 미소를 지은 채 밀착 수행하는 모습이 잡혔다. 김여정 부부장은 지난 2019년 4월 블라디보스토크에서 열린 첫 북러 정상회담 당시에는 수행단에 포함되지 않았다. 강순남 국방상도 수행단 일원으로 러시아를 방문한 것으로 파악됐다. 수행단에는 리병철 당 중앙군사위원회 부위원장과 박정천 당 군정지도부장 등 군부 실세들이 대거 포함됐다. ...

      한국경제 | 2023.09.13 14:36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