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3971-3980 / 5,458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삼성 둘째 사위 김재열 씨 석달 만에 사장 승진

    이건희 회장의 둘째 사위 김재열 제일모직 부사장(43 · 사진)이 사장으로 승진했다. 부사장 승진 석 달 만에 사장으로 진급한 파격인사다. 삼성그룹은 2일 빙상연맹 회장으로 단독 입후보한 김 부사장을 1일자로 사장으로 승진 발령했다고 발표했다. 빙상연맹은 9일 임시대의원 총회에서 후임 회장을 선출할 예정이며 현재 부회장인 김 사장이 단독 입후보한 상태다. 삼성 관계자는 "체육관련 단체장은 통상 기업체 사장급이 맡아왔던 점을 고려해 예우 차원에서 ...

    한국경제 | 2011.03.02 00:00 | 김용준

  • 이건희 회장 둘째 사위 김재열, 제일모직 사장 승진

    이건희 삼성 회장의 둘째 사위 김재열 제일모직 경영기획총괄 부사장이 사장으로 승진했습니다. 삼성그룹은 김재열 부사장을 3월 1일자로 사장으로 승진 발령했다고 2일 밝혔습니다. 삼성그룹은 김 신임 사장이 빙상연맹 회장직에 단독 입후보한 상황에서 빙상연맹 회장 후보자로서의 격을 갖추도록 하기 위한 것이라고 승진 배경을 설명했습니다. 정봉구기자 bkjung@wowtv.co.kr

    한국경제TV | 2011.03.02 00:00

  • thumbnail
    이건희 둘째 사위, 제일모직 사장 승진

    [한경속보]삼성은 이건희 회장의 둘째 사위인 김재열 제일모직 부사장을 3월1일자로 사장으로 승진시키기로 했다고 2일 발표했다. 삼성 관계자는 “김 부사장이 오는 9일 빙상연맹 회장으로 선출될 예정”이라며 “그동안 체육관련 단체장을 사장급이 맡았던 점을 감안해 예우차원에서 사장으로 승진시키기로 결정했다”고 설명했다.사장으로 승진하지만 제일모직에서의 역할은 지금과 같은 경영기획 총괄 사장을 유지한다고 설명했다. 빙상연맹은 2월20일까지 후임회장 선출을 ...

    한국경제 | 2011.03.02 00:00 | oasis

  • 세계주니어 피겨선수권, 강릉서 열전 돌입

    2011 강릉 세계 주니어 피겨선수권대회가 2일 공식 개회식을 열고 4일간의 열전에 돌입했다. 1993년과 1997년에 이어 세 번째로 한국에서 열리는 이번 대회는 이날 오후 강원도 강릉 실내빙상경기장에서 개회식을 하고 공식 개막을 알렸다. 개회식에는 최명희 강릉시장 겸 대회공동조직위원장을 비롯해 채환국 대한빙상경기연맹 부회장 등이 참석했다. 건국대학교 부설초등학교 학생들이 링크를 수놓으며 깜찍한 공연을 펼쳐 분위기를 띄웠다. 48개국에서 ...

    연합뉴스 | 2011.03.02 00:00

  • 이건희 둘째 사위, 삼성 사장 됐다

    이건희 회장의 둘째 사위 김재열 제일모직 부사장이 사장 자리에 올랐습니다. 대한빙상연맹 회장 자리에 오르기 위한 승진 인사라는 표면적인 이유와는 달리 제일모직을 이끌어갈 차기 주자를 염두에 둔 포석이라는 분석이 나오고 있습니다. ... 공식적인 직책은 경영기획 총괄로 변함이 없습니다. 이인용 삼성 부사장(커뮤니케이션팀장)은 "김재열 부사장이 대한빙상경기연맹 회장에 단독 입후보돼 있는 상황"이라며 "회장 후보자에 걸맞는 격식을 갖추기 위한 승진"이라고 확대해석을 ...

    한국경제TV | 2011.03.02 00:00

  • 김연아 세계피겨대회 참가 차 20일 일본 입국

    ... 유치 활동도 본격 재개할 듯 '피겨 여왕' 김연아(21·고려대)가 오는 21일 일본 도쿄에서 개막하는 2011 세계피겨선수권대회에 출전하는 것을 시작으로 대외활동을 본격 재개한다. 김연아의 매니지먼트사인 올댓스포츠는 2일 "김연아가 국제빙상경기연맹(ISU) 이 주최하는 세계피겨선수권 대회에 참석하기 위해 20일 일본으로 들어간다"고 밝혔다. 김연아는 이 대회를 마치고 28일 귀국해 아이스쇼를 준비하면서 동계올림픽 유치 활동에도 힘을 보탤 계획이다. 지난 10월 ...

    연합뉴스 | 2011.03.02 00:00

  • 오서 코치 입국…김연아 관련 질문엔 '함구'

    ... 행복하고, 앞으로도 다 행복했으면 좋겠습니다." '피겨 여왕' 김연아(21·고려대)의 옛 지도자로 잘 알려진 브라이언 오서(50·캐나다) 코치가 작년 8월 결별 이후 처음으로 한국을 찾았다. 오서 코치는 강릉에서 열리는 2011 국제빙상경기연맹(ISU) 주니어 세계선수권대회에 참가하는 크리스티나 가오(17·미국)의 코치 자격으로 28일 오후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입국했다. 지난해 4월 서울 송파구 올림픽공원 제1체육관에서 열린 아이스쇼에 참가한 이후 10개월 만의 한국 ...

    연합뉴스 | 2011.02.28 00:00

  • 김연아 "세계선수권서 관중과 함께 호흡하고파"

    "제가 준비한 것을 다 보여 드리면서 관중과 함께 호흡하고 싶어요.성적은 그다음에 따라오는 것입니다." '피겨 여왕' 김연아(21·고려대)가 오는 3월21~27일 일본 도쿄에서 열리는 2011 국제빙상경기연맹(ISU) 세계선수권대회에서 1년 만의 빙판 복귀를 앞둔 소감을 전했다. 김연아는 지난 11일 스포츠전문 TV네트워크인 유니버설 스포츠와 인터뷰에서 "1년 만의 대회가 긴장되기도 하지만 동시에 즐겁기도 하다"고 말했다. 김연아는 지난해 3월 ...

    연합뉴스 | 2011.02.24 00:00

  • 김연아, 14개월째 '세계 피겨여왕' 자리 유지

    '피겨 여왕' 김연아(21·고려대)가 올 시즌 경기에 나서지 않고도 14개월째 세계랭킹 1위 자리를 지켰다. 23일 국제빙상경기연맹(ISU)이 최근 끝난 4대륙선수권대회 결과를 반영해 발표한 여자 싱글 순위에 따르면 김연아는 4천24점으로 스즈키 아키코(일본·4천10점)를 제치고 선두 자리를 지켰다. 올 시즌 그랑프리 시리즈에서 한 차례 우승한 카롤리나 코스트너(이탈리아)가 3천875점으로 3위에 올랐고, 안도 미키(일본)가 3천760점으로 뒤를 ...

    연합뉴스 | 2011.02.23 00:00

  • 김연아, 도쿄 세계선수권대회서 신기록 세울까

    ... 기록을 만들 수 있을까. 올 시즌 피겨스케이팅의 경향을 살펴보면, 이론적으로는 충분히 가능하다. 바뀐 피겨 규정이 고득점을 받는 데 유리하다는 것이 속속 드러나고 있기 때문이다. 지난 19~20일 대만 타이베이에서 벌어진 국제빙상경기연맹(ISU) 4대륙 피겨선수권대회 여자 싱글 경기에서 안도 미키(24·일본)는 무려 201.34점을 받아 우승했다. 불과 2년 전 김연아가 2009 세계선수권대회에서 사상 최초로 200점을 넘겨 207.71이라는 경이적인 점수로 ...

    연합뉴스 | 2011.02.22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