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한국경제] 뉴스 513401-513410 / 646,184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IMT 동기식 사업 '美 퀄컴 참여키로'

      미국 퀄컴이 국내 동기식 IMT-2000(차세대 영상이동통신) 사업에 참여할 방침인 것으로 확인됐다. ▶한경 1월8일자 15면 참조 김성우 한국퀄컴 사장은 9일 "한국의 동기식 기술과 시장발전을 위해 적절한 파트너의 요청이 있을 경우 포괄적인 지원을 한다는게 퀄컴 본사의 공식방침"이라고 밝혔다. 김 사장은 "필요할 경우 지분투자와 기술제휴까지 포함한 전반적인 협력방안을 검토중"이라고 말해 국내 IMT-2000 사업에 적극 뛰어들 것임을 시사했다. ...

      한국경제 | 2001.01.10 00:00

    • [인사] 지방공무원교육원 ; 수도사업본부 ; 노은농수산물도매시장

      지방공무원교육원 *관리 송우영 *교학 이필복 수도사업본부 *업무부장 김기갑 *수질검사소장 오준세 노은농수산물도매시장 *관리사무소장(직대) 이대해

      한국경제 | 2001.01.10 00:00

    • [현대 '해상카지노 철회'로 본 對北사업 전망] 금강산사업 '진퇴양난'

      현대가 적자사업인 금강산 관광사업의 수입원으로 큰 기대를 걸었던 "금강산 해상호텔 카지노" 사업이 사실상 물건너갔다. 통일부는 9일 "현대측이 "내부사정"으로 카지노사업 신청을 "자진 철회"했다"고 발표했다. 통일부는 "현대가 다시 신청해 오면 승인 여부를 검토하겠다"고 밝혔지만 이는 사실상의 반려로 받아들여지고 있다. 이에 따라 금강산사업은 지난 98년 11월 첫 관광선이 동해항을 출항한지 2년여만에 중대 기로에 놓이게 됐다. 신청서를 냈던 ...

      한국경제 | 2001.01.10 00:00

    • [현대 '해상카지노 철회'로 본 對北사업 전망] '정부 입장은'

      정부는 남북경협을 지속하기 위해서는 카지노 사업을 통해서라도 현대의 수익성을 보전해 줘야 할 필요가 있다고 수긍하면서도 정작 사업을 허가해 줬을 경우 부딪칠 여론의 역풍을 우려하고 있다. 통일부 당국자는 "현대측이 그간 엄청난 손실을 감수하면서 금강산 관광사업을 벌여온게 사실"이라며 지원가능한 대안들을 검토하고 있다. 현대가 아직 관광선에 면세점 설치를 요청하지 않았으나 요청이 들어올 경우 허가하는 방향으로 적극 검토할 방침이다. 또 현대측이 ...

      한국경제 | 2001.01.10 00:00

    • LG전선, 히팅사업부 美社에 매각..영업권등 포함 700만달러에

      LG전선은 9일 전선부문의 히팅시스템 사업을 미국 타이코 그룹의 레이켐 HTS사에 매각하는 양·수도 계약을 최근 체결했다고 발표했다. 매각금액은 순자산 및 영업권을 포함해 총 7백만달러다. 히팅시스템 사업은 전선을 활용한 발열난방 서비스 사업으로 주로 산업단지의 공장들(유화플랜트 발전소 정유회사 등)을 중심으로 종합서비스 경쟁 형태의 시장을 형성하고 있으며 세계시장 규모는 5억달러에 달한다. LG전선은 이 사업에서 국내시장 점유율 35%라는 ...

      한국경제 | 2001.01.10 00:00

    • [부음] 박창수 사업 부친상

      *박창수사업.창호한신빌딩운영위원회부장.창현한국은행인천지점발권과조사역 부친상=9일 서울 강북삼성병원 발인 11일 오전10시 2001-1096

      한국경제 | 2001.01.10 00:00

    • [현대 '해상카지노 철회'로 본 對北사업 전망]외국인 전용으론 赤字가중

      현대가 적자사업인 금강산사업의 수입원으로 큰 기대를 걸었던 "카지노"사업이 사실상 물건너감에 따라 "현대 금강산사업"자체가 기로에 놓이게됐다. 현대측은 남북양측 정부가 "통일사업"이라는 점을 감안해서 지원을 촉구하고있지만 현재로선 당장 성과를 기대하기 힘든 실정이다. 금강산 관광사업은 관광객들이 내는 관광료 외에는 이렇다할 수입원이 없는 취약한 수익구조때문에 지출이 수입을 초과하는 만성적인 적자상태가 계속되고 있다. 현대가 우선 금강산 해상호텔 ...

      한국경제 | 2001.01.10 00:00

    • 동양分家 '급물살' 탄다 .. '제과'-'메이저' 지분 맞교환

      ... 15.43%로 높아지고 담 부회장과 부인 이화경 동양제과 사장은 동양제과 주식 1백12만주(22.42%)를 보유한 최대주주가 됐다. 동양그룹은 이양구 창업주의 첫째 사위인 현 회장과 둘째 사위인 담 부회장이 각각 시멘트와 제과사업을 맡아왔다. 현 회장과 담 부회장이 주식을 서로 맞교환하면서 계열분리를 추진중인 것은 대호의 케이블TV 사업을 인수하기 위한 것으로 분석된다. 동양제과는 온미디어를 주축으로 엔터테인먼트사업에 본격 진출하기 위해 대호와 7개의 ...

      한국경제 | 2001.01.10 00:00

    • 전국 1만여개 초.중.고에 초고속 인터넷 회선 개통...한통 밝혀

      한국통신은 9일 학교정보화 사업추진을 위해 전국에 있는 1만여개의 초.중.고등학교에 초고속 인터넷 회선을 개통했다고 9일 밝혔다. 이중 국토 최남단인 제주 마라도분교를 포함한 도서지역 1백1개 학교는 무궁화위성을 통해 초고속인터넷 사용이 가능해졌다. 한국통신 관계자는 "이번 사업에는 초고속 정보통신망(ATM) 구축비용(3백23억원) 등 총 6백51억원이 소요됐다"며 "향후 학교정보화의 조기 정착을 위한 인프라 및 콘텐츠를 지속적으로 제공할 계획"이라고 ...

      한국경제 | 2001.01.10 00:00

    • 한국섬유 '이미지 업' 역점 .. 박성철 섬산연 회장

      ... 됐다"고 말했다. 박 회장은 "올 전시회는 한국 섬유산업의 특징을 한 눈에 볼 수 있도록 원사부터 직물 의류 부자재 등 섬유산업의 모든 분야를 테마별로 전시해 바이어로 하여금 한 장소에서 원료조달이 이뤄질 수 있도록 원스톱 컬렉션을 제안한 점이 특징"이라고 설명했다. 이번 전시회엔 효성 듀폰 새한 방림과 같은 대형원사업체와 신원 등 대형 의류회사는 물론 중소전문업체를 포함해 모두 3백52개사가 참가한다. 정구학 기자 cgh@hankyung.com

      한국경제 | 2001.01.10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