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한국경제] 뉴스 535541-535550 / 648,524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불평등 없는 사회 바람직하지 않다"..슈뢰더 독일총리 밝혀

      ... 나에게 교육 받을 가능성을 제공했다는 점" 이라고 말했다. 대신 사회는 제공한 기회를 잡도록 강요할 권리가 있으며 연대의식이란 일방적인 것이 아니라고 그는 덧붙였다. 슈뢰더 총리는 "이같은 의미에서 지금까지 복지국가가 행했던 지원 사업에서 벗어나 고용 창출이라는 능동적인 정책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그는 또 "독일의 이익은 다른 유럽국가들의 이익이 침해되지 않는 범위내에 서 지켜져야 한다"며 "새 독일은 자신감을 갖고 있다"고 말했다. ( 한 국 경 ...

      한국경제 | 1999.11.22 00:00

    • 한국통신파워텔에 미 모토로라 지분참여

      한국통신 자회사로 주파수공용통신(TRS) 전국 사업자인 한국통신 파워텔에 미국의 세계적인 통신업체인 모토로라가 지분참여한다. 한국통신파워텔은 TRS단말기(아이덴)를 공급하고 있는 모토로라와 신주발행 형식으로 지분 20%를 1주당 5천원씩 모두 1백30억원에 매각하는 계약을 22일 맺었다. 이번 지분매각을 통해 이 회사의 자본금은 주식매각자금이 납입되는 2000년 1월 현재 5백10억원에서 6백40억원으로 늘어나게 된다. 모토로라의 지분 ...

      한국경제 | 1999.11.22 00:00

    • [분석과 전망] (뉴스메이커) 나스닥상장 주역 '김종길 사장'

      ... 이뤄진 배경이기도 하다. 그의 자평대로 이같은 성공에 운만 따랐던 것은 아니다. 탁월한 경영능력과 리더십이 그의 강점이다. 평소 과묵하지만 1백74cm, 76kg의 다부진 몸집에서 뿜어나오는 불같은 추진력이 정보통신이라는 신종 사업의 시장을 개척하고 이끌어왔다. "정보통신(IT)업계 최고의 전문경영인"이란 업계의 평가도 그냥 나온 게 아니다. 김 사장은 여기에 "한국 최초의 나스닥 상장기업 CEO"라는 영예를 추가하게 됐다. 그는 두루넷이 세계적인 종합정보통신회사로 ...

      한국경제 | 1999.11.22 00:00

    • [국제면톱] 인텔, 전자상거래 최대 매출 .. 500대기업 선정

      전자상거래 부문에서 가장 우수한 실적을 올리고 있는 기업은 인텔인 것으로 드러났다. 미국의 인터넷 뉴스사이트인 ZD넷은 최근 기업들이 순수하게 온라인 사업을 통해 올린 매출을 조사해 "인터넷 5백대 기업"을 선정했다. 그동안 기업의 총매출을 토대로 전자상거래 우수기업들을 선정한 경우는 많았지만 온라인 사업 실적으로 랭킹을 매긴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이 조사에서 가장 눈에 띄는 것은 인텔 시스코시스템스 IBM 등 기존 정보통신업체가 인터넷 ...

      한국경제 | 1999.11.22 00:00

    • [노사화합 현장을 가다] 'LG정밀' .. 노사 한마디 : 최병배

      [ 노조위원장-최병배 ] 두 사업장의 노조를 통합하는 것은 어려운 작업이었다. 하지만 그동안 노경관계가 원만했고 신뢰감이 쌓여있었던 것이 큰 힘이 됐다. 합병이전에도 조합원들이 3년간 임금을 동결하고 상여금을 반납하는 등 경영위기를 타개하기 위해 많은 노력을 했다. 그 결과 지금은 경영상태가 크게 좋아졌다. 노조와 회사가 서로 신뢰를 갖고 존중하면서 공존공생하는 노경관계를 만들어가야 한다. 노조는 경영이익을 극대화하기 위해 솔선수범하는 ...

      한국경제 | 1999.11.22 00:00

    • [로&비즈니스] 두루넷, 나스닥 성공적 데뷔

      ... 맺은 것은 지난 5월초. 나스닥시장은 주주 보호를 위해 상장요건이 까다롭기로 유명하지만 상장에 대한 노하우가 국내에는 전혀 없는 상태였다. 우방은 미국에서 주식을 발행하고 인수대금을 국내로 유입시키는 문제, 주식발행을 위한 사업설명서 작성, 미국증권관리위원회 제출신고서 검토, 한국의 법적.제도적 기업환경설명, 두루넷 내부의 준비 등 제반사항에 대해 조언했다. 가장 어려웠던 부분은 정관내 상장근거 결여등 두루넷 내부의 문제를 해결하는 것. 이를 위해 ...

      한국경제 | 1999.11.22 00:00

    • [노사화합 현장을 가다] 'LG정밀' .. 노사 한마디 : 송재인

      ... 바뀌어야 한다. "신노경문화"를 만들기 위해 경영층은 노조를 존중하는 인식을 가져야 한다. 또 근로자들도 경영층을 신뢰해야 한다. 진정한 노경화합은 양쪽이 함께 발전하는 가운데서 찾을 수 있다. 신뢰를 다지기 위해서는 경영정보를 공유하고 쌍방향의 커뮤니케이션을 활성화시키려고 노력해야 한다. 두 사업장의 노조가 대화를 통해 노조통합이라는 어려운 결단을 내린 것을 높이 평가한다. ( 한 국 경 제 신 문 1999년 11월 22일자 ).

      한국경제 | 1999.11.22 00:00

    • [노사화합 현장을 가다] 'LG정밀' .. 현장통합 경영

      지난 8월24일 LG정밀 구미공장에서는 "노조통합대회"라는 보기 드문 행사가 열렸다. 광주와 구미 사업장의 노조 대의원들이 모여 두개의 사업장에 각각 설립돼 있는 복수노조를 단일노조로 통합하는 행사였다. 대의원들은 이날 노조통합추진위원회에서 마련한 노조규약과 선거관리 규정 등을 만장일치로 승인했다. 이에따라 지난 3월 LG정밀(구미)과 LG C&D(광주)가 합병된 뒤에도 구미와 광주에 각각 합병이전의 노조를 그대로 갖고 있던 이 회사는 ...

      한국경제 | 1999.11.22 00:00

    • [로&비즈니스] 법률회사, 조계종 분쟁해결 큰 역할

      폭력사태까지 번졌던 조계종단의 분쟁 해결에 법률회사(로펌)가 큰 역할을 한 것으로 밝혀졌다. 21일 변호사업계에 따르면 국내 로펌 2위 자리를 놓고 경쟁중인 법무법인 세종과 태평양이 각각 조계종 종단과 정화회의측을 대리, 치열한 법리공방 을 벌였다. 조계종 분쟁이 한창이던 지난 10월1일. 서울지법 민사42부는 정화회의측이 총무원장 고산 스님을 상대로 제기한 "총무원장직 부존재확인" 소송에서 정화회의의 손을 들어주고 판결확정시까지 직무대행자로 ...

      한국경제 | 1999.11.22 00:00

    • [사설] (22일자) 상임위서 예산을 늘렸다니...

      ... 등 3개 상임위의 증액분만 2조원을 넘어서 92조9천억원의 정부안이 96조원 이상으로 늘었다고 한다. 그나마 과학기술정보통신위와 통일외교통상위가 정부안보다 다소 삭감하고 노동위가 원안대로 통과시켰다는 사실에 위안을 받는다. 증액한 사업들은 득표에 도움이 되는 도로건설, 저소득층 생활보장, 퇴직 수당보전, 지방자치단체에 대한 보조 등으로 선심성이 뚜렷하다. 가급적 정부 원안대로 처리하겠다는 여당이나 대폭 삭감을 호언한 야당의 당초 방침과도 크게 어긋나는 것으로 ...

      한국경제 | 1999.11.22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