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141-150 / 7,642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김재우 "♥조유리, 산후조리 못해 건강 악화…거의 노인의 몸"('금쪽상담소')

    ...에서 개그맨 김재우와 아내 조유리의 고민이 공개된다. 개그맨 김재우는 “사람들에겐 예기치 못하게 안 좋은 일들이 일어난다”며, 조심스레 자신의 아이를 떠나 보냈던 일에 대해 언급한다. 이어 당시 아내가 산후조리를 하지 못해 건강이 악화됐었는데, 그게 자신의 탓 같다며 속상해하는 모습을 보인다. 이에 조유리는 남편이 경제적인 부분에 대해 무지하기에, 언젠가 자신이 남편의 곁을 떠나게 되면 ‘이 사람은 아무것도 못 하겠다’는 ...

    텐아시아 | 2024.01.09 10:28 | 류예지

  • thumbnail
    '100만원 얹고 100만원 더...' 저출산에 머리 맞댄 서울시

    ...서울시(100만원) 지원금인 '첫만남 이용권'과 별도로 지급하는 추가 지원금을 늘렸다. 구로구는 올해부터 태어나는 셋째 아이에게 60만원, 넷째 아이에게 200만원 출생 축하금을 준다. 또 모든 출산 가정에 산후조리비 100만원을 지원할 방침이다. 은평구는 모든 장애인 가정에 신생아 1명당 최대 200만원을 출산 지원금으로 주며, 여기에 서울시 장애인 출산 비용 100만원도 추가 지급한다. 성동구는 둘째아부터 100만원을 더 준다. 0~1세까지 ...

    키즈맘 | 2024.01.09 09:24 | 김주미

  • thumbnail
    구로구, 올해부터 셋째아 이상에 출생축하금

    ... 첫째아의 경우 기존처럼 200만원이지만 둘째아부터는 300만원으로 늘어난다. 부모급여는 0세 아동 월 70만원에서 월 100만원으로, 1세 아동의 경우 월 35만원에서 월 50만원으로 인상됐다. 이외에도 구로구는 ▲ 모든 출산가정에 산후조리비 100만원 지원 ▲ 영유아 건강 전문간호사가 출산가정을 방문하는 서울아기 건강첫걸음사업 ▲ 산후조리 가사지원 도우미가 방문하는 산모·신생아 건강관리사업 ▲ 찾아가는 행복수유 지원사업 ▲ 고위험임산부, 미숙아 등 의료비 지원 ...

    한국경제 | 2024.01.08 11:10 | YONHAP

  • thumbnail
    경남동부권 공공의료원 설계도는 '지역특화 공공의료 실현'

    필수과목 진료·공공산후조리 등…김해시, 2월 용역 완료·2030년 도립 개원 목표 경남 김해시에 설립을 추진하는 동부권 공공의료원 설계도가 윤곽을 드러내고 있다. 김해시는 동부권 공공의료원 설립을 위한 타당성 조사 용역을 오는 2월까지 완료한다고 7일 밝혔다. 시가 밝힌 계획은 동부권 공공의료원을 도립으로 설립하고, 시내 서김해IC 인근 풍유동 179번지를 입지로 선정했다. 병원 규모는 최소 300병상으로 김해, 양산, 밀양 등 동부권역을 ...

    한국경제 | 2024.01.07 07:01 | YONHAP

  • 100만원 더 줘도…"둘째 안낳겠다"

    ... 조사보다 10%포인트가량 늘었다. “그렇다”는 긍정적 반응은 46.4%로 직전 조사 때보다 8.7%포인트 줄었다. 첫만남이용권은 자녀 출산 시 발생하는 양육비 부담을 줄여주기 위해 정부가 지급하는 바우처다. 산후조리원 비용, 육아용품, 의료비 등에 쓸 수 있다. 올해부터 둘째 아이 이상 출산 시 300만원을 지급한다. 기존 지원금보다 100만원 늘었다. 연구소가 수행한 집단심층면담 조사에서 대상자들은 첫만남이용권을 ‘기분 좋은 ...

    한국경제 | 2024.01.05 18:06 | 허세민

  • thumbnail
    정부, 올해도 저출산 제동 위한 다양한 정책 선봬

    ... 무관하게 200만원씩 지원했으나 이달부터는 둘째아 이후 300만원으로 인상한다. 0~1세 영아기 지원액은 기존에 1400만원대였으나 올해부터는 부모급여 1800만원에 첫만남이용권 200만~300만원으로 총 2000만원 이상으로 늘어난다. 산후조리비용에 대한 의료비 한도 연 200만원 세액공제는 소득기준이 폐지된다. 기초생활수급자, 차상위계층, 한부모 가정 등 취약 양육가정에 대한 분유 및 기저귀 지원금액은 기저귀는 8만원에서 9만원, 조제분유는 10만원에서 11만원으로 ...

    키즈맘 | 2024.01.05 15:37 | 김경림

  • thumbnail
    치매부터 비만까지 챙길게요…진천군, 맞춤형 건강사업 추진

    ... 사물인터넷(IoT)을 활용, 어르신의 건강을 비대면으로 관리하는 서비스도 시행한다. 스마트워치와 체중계 등을 제공해 비대면으로 개인별 건강위험 요인을 분석해주고 건강실천 과제 부여하는 등 짜임새 있는 프로그램을 제공할 방침이다. 산모 산후조리비 및 임신부 교통비 지원 등 저출생 위기 극복을 위해 임신·출산 지원도 강화한다. 군 보건소 관계자는 "지역 성장세에 걸맞은 건강관리 프로그램을 통해 주민 삶의 질을 높일 것"이라고 말했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4.01.05 11:32 | YONHAP

  • thumbnail
    "한 명도 벅찬데…100만원 더 준다고 누가 둘째 낳나요"

    ... 낙관하기는 어렵다"고 평가했다. 첫만남이용권은 정부가 2022년 자녀 출생 초기 양육비 부담을 줄여 주기 위해 도입했다. 올해는 첫째 200만원, 둘째부터는 300만원씩 국민행복카드 이용권인 바우처 형태로 지급되는데, 산후조리원·육아용품·의료비·식음료비 등에 쓸 수 있다. 연구소가 첫만남이용권을 소진한 2000명을 대상으로 한 설문조사에서 '정부가 바우처 금액을 확대할 경우 자녀를 추가로 낳을 계획이 ...

    한국경제 | 2024.01.05 07:20 | 김소연

  • thumbnail
    "둘째부터 100만원 준다구요? 그래도 안 낳아요"

    ... 결과가 나왔다. 다만 지원 제도 자체에는 호응이 좋은 만큼 바우처 금액을 대폭 늘리는 등 정책을 보완해 출산 장려 효과를 끌어내야 한다는 의견이 제기된다. 첫만남이용권은 자녀 출생 초기 양육비 부담을 줄여 주기 위한 것으로, 산후조리원·육아용품·의료비·식음료비 등에 쓸 수 있다. 올해는 첫째 200만원, 둘째부터는 300만원씩 국민행복카드 이용권인 바우처 형태로 기본 지급된다. 5일 육아정책연구소가 수행한 '2023년 첫만남이용권 만족도 조사' 보고서는 ...

    한국경제TV | 2024.01.05 06:07

  • thumbnail
    출산바우처 둘째부터 100만원 늘어나지만…"출산 장려효과 의문"

    ... 결과가 나왔다. 다만 지원 제도 자체에는 호응이 좋은 만큼 바우처 금액을 대폭 늘리는 등 정책을 보완해 출산 장려 효과를 끌어내야 한다는 의견이 제기된다. 첫만남이용권은 자녀 출생 초기 양육비 부담을 줄여 주기 위한 것으로, 산후조리원·육아용품·의료비·식음료비 등에 쓸 수 있다. 올해는 첫째 200만원, 둘째부터는 300만원씩 국민행복카드 이용권인 바우처 형태로 기본 지급된다. 5일 육아정책연구소가 수행한 '2023년 첫만남이용권 만족도 조사' 보고서는 ...

    한국경제 | 2024.01.05 06:03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