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2091-2100 / 2,668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서울 도심서 국보법 폐지 촛불행진

      국가보안법 연내 폐지를 요구하며 여의도 국회앞에서 단식농성 중인 국가보안법폐지국민연대 소속 농성단 1천명은 성탄 이브인 24일 밤 광화문 동화면세점 앞에서 촛불집회를 열고 국보법 연내 폐지를 촉구했다. 이들은 이날 각각 명동과 인사동, 서울역, 서대문 등 광화문을 중심으로 동서남북 네 방향에서 나눠 출발한 뒤 촛불을 들고 행진해 광화문으로 집결했다. 광화문 집회에서 참가자들은 한나라당과 합의해 국보법 폐지 문제를 처리키로한 열린우리당을 규탄하고 ...

      연합뉴스 | 2004.12.25 00:00

    • '하늘엔 영광 땅에는 평화'..차분한 성탄

      성탄 분위기를 즐기려는 인파로 시끌벅적했던 성탄 전야와는 달리 성탄절인 25일 시민들은 가까운 교회를 찾거나 가족과 함께 차분하게 성탄 휴일을 보냈다. 또한 연휴를 하루 더 남겨둔 탓인지 오후들어 가족 단위로 인근 놀이공원을 찾는 인파가 늘어났으며 연인, 친구끼리 몰린 극장가가 매우 붐비는 모습도 눈에 띄었다. 올해 성탄절은 토요일과 겹친 때문인지 평소 주말과 크게 다르지 않은 모습을보였지만 뒤늦게 성탄선물을 사려는 사람들로 백화점 주변은 오전부터 ...

      연합뉴스 | 2004.12.25 00:00

    • [이 아침에] 성탄, 新生의 불꽃놀이

      ... 꺼내더니 공중에 던지며 놀기 시작했다. 그것만이 그의 유일한 재주였다. 그 순간,아기 예수가 처음으로 환하게 웃으며 손뼉을 치기 시작했다. 성모는 그 볼품 없는 사제에게만 아기 예수를 안아볼 수 있도록 허락했다고 한다. 성탄절 무렵이면 떠오르는 이 얘기는 파울로 코엘료의 소설 '연금술사'에 나온다. 신에 대한 참된 경배는 경건하게 머리를 조아리는 것보다 삶을 놀이로 즐길 줄 아는 '천진성'을 지녀야 한다는 것일까. 꼭 이 얘기 때문은 아니지만,나는 ...

      한국경제 | 2004.12.24 00:00

    • 박대표, 미니홈피에 '깜짝' 성탄인사

      한나라당 박근혜(朴槿惠) 대표가 크리스마스를 맞아 자신의 미니홈피에 `깜짝' 성탄 인사말을 남겼다. 박 대표는 24일 새벽 자신의 미니홈피에 올린 글에서 "12월이 오면 항상 설레는마음으로 기다리는 것이 언제나 꿈과 기쁨을 주는 산타 할아버지와 선물"이라며 "어린이에게 많은 선물을 주신다는 산타 할아버지의 마음이 우리에게 아름다움으로 남는 것은 산타에게서 참된 신뢰감과 사랑을 느낄 수 있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박 대표는 이어 "변하지 않는 한결같은 ...

      연합뉴스 | 2004.12.24 00:00

    • 성탄절 이브..축제분위기 곳곳 '넘실'

      ... 선물을 주고 받고 곳곳에서 반짝이는 크리스마스 트리 장식을 바라보며 잠시나마 일상의 시름을 잊었다. 종교단체에서는 고난과 가난 속에서 탄생한 예수를 기리는 예배를 경건하게 드리면서 불우한 이웃을 돌아보는 시간을 갖기도 했다. ◆성탄전야..축제분위기에 인파행렬= 성탄 전날인 24일 시내 주요 백화점과 대형 매장, 선물 판매점은 성탄 선물을 고르는 손님들로 북새통을 이뤘고 이들 상가주변 도로는 차가 한꺼번에 몰려 극심한 혼잡을 빚었다. 서울 소공동 롯데백화점은 ...

      연합뉴스 | 2004.12.24 00:00

    • [한경에세이] 크리스마스 ‥ 박진숙 <작가정신 대표ㆍ시인>

      ... 주변에 흐르고 있었다. 그런데 그 소리없는 신음이 그렇게 신성하게 느껴질 수가 없었다. 미켈란젤로의 혁혁한 재능은 예수와 성모 마리아를 그토록 인간적인 모자로 형상화하면서 동시에 희생과 헌신의 상징으로 신성화하고 있었던 것이다. 성탄절은 저 슬픈 마리아의,마굿간에서 태어난 아기 예수를 우리가 기뻐하는 날이다. 나는 기독교 학교를 다녔다. 금요일마다 대예배가 있었는데 교회에 들어설 때마다 천상의 소리 같은 풍금소리가 울려나와서 행복했다. 귀에 가득찬 풍금 연주는 ...

      한국경제 | 2004.12.24 00:00

    • 성탄절 예배와 행사, 전국에서 봉헌

      성탄절을 하루 앞둔 24일과 25일 전국의 개신교교회와 천주교 성당은 다양한 전야행사를 개최하고 성탄 예배를 봉헌하며 온누리에예수 그리스도의 사랑이 넘쳐나기를 기원했다. 천주교 서울대교구는 25일 0시 서울 명동성당 대성당에서 교구장인 정진석 대주교의 집전으로 성탄 미사를 올려 아기 예수의 탄생을 축하했다. 정진석 대주교는 성탄 메시지에서 "우리가 살고 있는 세상은 기쁨과 환희의 노래를 힘껏 부르기에는 너무나 어둡고 암담하다"며 "오늘날 우리 ...

      연합뉴스 | 2004.12.24 00:00

    • 중국 크리스마스 경기 내수 웃고 수출 '울상'

      '크리스마스에 내수업계는 웃고,수출업계는 울상.' 크리스마스 시즌을 맞아 중국 내수는 호황을 누리는 반면 성탄용품 수출은 급감하고 있다. 세계 성탄용품의 3분의2는 중국산이다. ◆내수 호황 구가=중국 상무부는 23일 "12월 요식업 매출이 8백억위안(약 10조원)에 달해 월기준으로 사상 최고의 실적을 낼 것"이라고 전망했다. 신화통신은 성탄절이 다가오면서 음식점 예약이 쇄도하고 있다고 전했다. 호텔 스키장도 특수를 누리고 있다. 톈룬호텔 ...

      한국경제 | 2004.12.24 00:00

    • 손학규 지사, 전방부대 위문

      손학규(孫鶴圭) 지사 등 경기도청 간부공무원들은 성탄전야인 24일 오후 육군 28사단과 태풍전망대 등 전방부대를 방문, 초소근무장병 등을 위문했다. 손 지사 등은 또 이날 해당 부대에 300만원의 위문금과 보온장비 및 간식용 식품 등 1천200여만원 상당의 위문품을 전달했다. 이어 손 지사는 초소근무 장병 50여명과 30여분간 대화의 시간을 가졌다. (수원=연합뉴스) 김광호 기자 kwang@yna.co.kr

      연합뉴스 | 2004.12.24 00:00

    • 휴대전화로 교황 집전 성탄미사 참여

      이탈리아의 이동통신업체인 H3G는 바티칸에 가지 않고 도휴대폰으로 교황 요한 바오로 2세가 집전하는 성탄절 미사에 참여할 수 있도록 하는서비스를 제공할 예정이라고 22일 밝혔다. 이 회사는 제3세대 휴대전화 UMTS(범용이동통신시스템)폰 사용자들에게 바티칸에서 진행되는 성탄전야 미사와 크리스마스 콘서트 영상 등을 실시간으로 제공할 계획이라며 그같이 말했다. 이 행사에 참여하는 UMTS폰 이용자들은 교황의 에이즈 퇴치 자선 단체인 `선한사마리아인 ...

      연합뉴스 | 2004.12.23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