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495891-495900 / 556,501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美 7월 소비자신뢰지수 큰 폭 하락

      미국의 7월중 소비자신뢰지수가 큰 폭으로 하락, 2개월 연속 떨어지면서 지난 2월 이후 5개월만에 최저치를 기록했다. 민간 조사기관인 컨퍼런스보드는 지난 6월 106.3을 나타낸 소비자신뢰지수가 7월에 97.1로 떨어졌다고 30일 발표했다. 전문가들은 당초 7월 소비자신뢰지수가 101.5 수준을 나타낼 것으로 예상했으나 실제 발표된 수치는 이를 훨씬 밑도는 것이다. 소비자신뢰지수가 크게 떨어진 것은 증시 침체와 노동시장의 불안, 특히 기업회계부정 ...

      연합뉴스 | 2002.07.31 00:00

    • "개인파산, '생활고형'서 '과다소비형'으로 발전"

      국내 개인파산자나 신용불량자들이 `생활고형'에서 `과다소비형'으로 발전할 가능성이 크다는 주장이 나왔다. 김동환 금융연구원 연구위원은 31일 서울 명동 은행회관에서 열린 `개인신용회복제도 도입방안 공청회'에서 이같이 밝히고 "개인신용회복제도는 일본형태인 생활고형 파산자와 미국형태인 과다소비형 파산자를 동시에 대상으로 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김 연구위원은 "외환위기 이후 신용불량자의 경우 성장률이 낮아질 때 늘고 높아질 때 주춤하는 생활고형 양상을 ...

      연합뉴스 | 2002.07.31 00:00

    • "개인파산, `생활고형'서 `과다소비형'으로 발전"

      국내 개인파산자나 신용불량자들이 `생활고형'에서 `과다소비형'으로 발전할 가능성이 있다는 지적이 나왔다. 김동환 금융연구원 연구위원은 31일 은행회관에서 열린 `개인신용회복제도 도입방안 공청회'에서 이같이 밝히고 "개인신용회복제도는 일본형태인 생활고형 파산자와 미국형태인 과다소비형 파산자를 동시에 대상으로 해야한다"고 주장했다. 김 연구위원은 "개인파산 증가가 소득감소 등 경제적 원인은 물론 과도한 채권회수 등 비경제적 원인에서도 비롯된다"며 ...

      연합뉴스 | 2002.07.31 00:00

    • 6월 전력소비 5.6% 증가

      산업자원부는 지방선거와 월드컵으로 조업시간이 줄어들면서 6월중 전력소비가 작년 6월에 비해 5.6% 증가하는데 그쳤다고 31일 밝혔다. 특히 6월 소비량은 222억2천800만kWh로 올 월간 소비량 가운데 가장 적었다. 용도별로는 산업용이 2.6% 증가로 올 들어 가장 낮은 증가율을 보인 반면 주택용과 일반용은 각각 11.9%, 9.1%가 늘어난 것으로 집계됐다. 업종별로는 기계장비(10.8%)와 반도체(13.9%)는 크게 늘어난 반면 자동차(-0.4%), ...

      연합뉴스 | 2002.07.31 00:00

    • 부산시, 소비생활센터 개소

      부산시는 소비자 피해 구제 등을 처리하기 위한 소비생활센터를 부산시청 24층에 마련, 업무에 들어갔다고 31일 밝혔다. 소비생활센터는 각종 소비자 피해 발생 우려가 높은 대상물품의 피해조사 및 리콜 실시, 소비자 피해 사전예방을 위한 교육 및 홍보 등의 업무를 맡게 된다. 소비생활센터는 앞으로 각 소비자 단체와 구.군, 한국소비자보호원 등과 네트워크를 구축해 소비자들의 불편사항을 신속하게 해결하는 등 소비자 기본권익보호와 함께 합리적인 소비생활운동을 ...

      연합뉴스 | 2002.07.31 00:00

    • 천수답, 물대기

      ... 성장률 잠정치가 나온다. 이어 목요일에는 공급관리기구(ISM)의 제조업지수가, 금요일에는 6월 고용동향이 각각 발표를 기다리고 있다. 이들 경제지표는 전기나 전달에 비해 악화됐을 것으로 예상된다. 그러나 지난주 말 미시간대 소비자신뢰지수가 전달에 비해 악화되고도 예상치를 상회하며 증시에 모멘텀을 제공했듯이 시장이 선반영한 예상범위에서 어느 쪽으로 벗어나느냐가 관심이다. 국내에서는 목요일 집계되는 7월 수출입동향에 시선이 쏠린다. 7월 수출은 17% 내외로 ...

      한국경제 | 2002.07.31 00:00 | chums

    • [유통 '빅3' 전쟁] 편의점 : 세븐일레븐..매년 점포 500개 오픈

      ... 세븐일레븐이 점포 확장에 시동을 건 1998년부터 구멍가게 수준에 머물렀던 국내 편의점에는 변화의 바람이 불기 시작했다. 세븐일레븐은 편의점 문화가 발달된 미국과 일본의 관리 기법과 한국적인 특성을 접목시켜 언제 어디서나 소비자가 편안하게 이용할 수 있는 "생활 스테이션"을 표방했기 때문이다. 세븐일레븐은 점포 확장과 함께 물류망 구축을 서둘렀다. 2000년엔 경기도 용인에 푸드공장을 세워 편의점 패스트푸드의 위생 관리 수준을 한단계 높였다는 평가를 ...

      한국경제 | 2002.07.31 00:00

    • [유통 '빅3' 전쟁] 할인점 : 시장 포화상태..."덩치키워야 산다"

      ... 시장에서 밀려나는 업체도 나올 것으로 보고 있다. 이에따라 할인점업계는 머지않은 장래에 한바탕 합종연횡의 소용돌이가 몰아칠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관측된다. 빅3에 들지 못한 까르푸 월마트 등이 상황을 반전시키기 위해 인수합병에 적극 나설 가능성이 높다는 분석이다. 아무리 브랜드 지명도가 높아도 일정한 점포 수를 확보하지 못하면 소비자들의 외면을 받고 하위권 업체로 전락할 수 밖에 없기 때문이다. 백광엽 기자 kecorep@hankyung.com

      한국경제 | 2002.07.31 00:00

    • 의류업체, 실적개선 내수주로 부각..'반짝'

      ... 코스닥등록업체인 아가방도 2.08% 상승했다. 국내 증시가 조정국면을 보이는 상황에서 의류업체들이 선전하고 있는 것은 2분기 실적이 개선된데다 다른 업종에 비해 달러약세등 해외변수요인에 영향을 덜 받기때문으로 분석됐다. 이와함께 국내 소비심리가 살아있어 3분기와 4분기에도 영업환경이 좋아질 것으로 전망되는 점도 강세요인으로 꼽혔다. 증시 전문가들은 의류업체 가운데 업종대표 우량주인 제일모직과 한섬, NSF 등을 위주로 매매하는 것이 안정적인 수익을 올릴 것이라고 ...

      연합뉴스 | 2002.07.31 00:00

    • [주식] 720대 보합권 혼조세, 외국인 관망

      증시가 보합권에서 시작했다. 간밤 미국시장은 컨퍼런스보드의 소비자신뢰지수 급락에도 불구하고 보합권에서 선방한 흐름이었다. 환율 약세 재개와 반도체 현물가 약세는 부담요인이다. 31일 종합지수는 오전 9시 4분 현재 721.96으로 전날보다 2.12포인트, 0.29% 내렸고 코스닥지수는 59.10으로 0.06포인트, 0.10% 하락했다. 삼성전자가 보합권에서 등락하며 미국 시장 반도체주 강세와 D램 현물가 약세 흐름 사이에서 방향잡기 시도를 보이고 ...

      한국경제 | 2002.07.31 00:00 | chum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