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497061-497070 / 542,342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쇼핑포인트] '진공청소기'..흡입력 200W.알루미늄 재질 무난

      ... 눈에 띄게 늘어난다는 게 하이마트 전자랜드21 등 가전 양판점 관계자들의 설명이다. 진공청소기 구입요령에 대해 알아본다. ◇흡입력을 확인한다=얼마나 먼지를 잘 빨아들이느냐는 청소기의 기본이다. 그러나 흡입력이 높을수록 전력소비가 많아지기 때문에 경제적으로 부담이 될 수 있다. 현재 시중에 나와있는 제품의 흡입력은 2백30∼5백70W정도다. 무조건 강력한 흡입력을 선호하는 소비자들이 많은데 2백W정도면 아무런 불편이 없다는 게 전문가들의 설명이다. ◇편리한 ...

      한국경제 | 2001.04.07 00:00

    • [여론광장] "법인.부가稅 지방세화 검토돼야" .. 박상희 <국회의원>

      ... 방안을 진지하게 고민해봐야 할 시점이라고 본다. 우선 중소기업이 납부하는 법인세 부가가치세 부분만이라도 지방세로 하자.독일과 미국에서는 국가와 지방정부가 공동세 혹은 중복과세를 통해 지방정부의 재정을 돕고 있다. 몇년전 담배소비세를 지방세화해 지방자치단체별로 세수확대를 위해 노력을 경주한 예에서 보듯이 법인세와 부가가치세를 일부 지방세화한다면 지자체별로 기업체 유치전략과 기업육성 노력이 상당히 치열해질 것이다. 기업의 입장에서 보면,기왕에 내는 세금을 지방정부에 ...

      한국경제 | 2001.04.07 00:00

    • 소비자 체감경기 여전히 '냉랭' .. 1분기 한경소비자지수

      소비자들이 느끼는 체감경기 상황이 여전히 어두운 것으로 나타났다. 그러나 지난 분기에 비해서는 경기악화에 대한 우려감이 크게 약화돼 경기가 바닥을 탈출할 조짐도 엿보이기 시작했다. 한국경제신문사와 신세계 유통산업연구소가 공동개발한 ''한경 소비자경기지수(KE-Mart Index)'' 조사 결과 2001년 1.4분기말 현재 종합소비자경기지수는 85.6으로 여전히 100을 밑돌았다. 현재및 미래의 경기를 어둡게 보는 소비자들이 긍정적으로 보는 사람보다 ...

      한국경제 | 2001.04.06 00:00

    • 얇아진 지갑 "소비 줄이겠다" .. 한경.신세계 소비자경기지수

      한국경제신문사와 신세계유통산업연구소가 공동으로 실시한 ''한경소비자경기지수'' 조사는 소비자들이 가계운영 과정에서 겪고 있는 어려움을 선명히 보여주고 있다. 주머니 사정은 여의치 않은데 물가는 상승세가 뚜렷해 6개월후에도 소비를 줄이겠다는 소비자들이 많았다. 그런 가운데서도 미래 생활형편에 대한 기대는 조금씩 살아나고 있는 것으로 분석됐다. ◇국내경기=현재 경기지수는 58.0에 머물러 아직도 기준치인 100의 절반을 간신히 웃도는 수준이다. ...

      한국경제 | 2001.04.06 00:00

    • 다우 9,900 회복, 나스닥 146P 폭등…반도체 7일만에 급등

      ... 바닥을 쳤다는 성급한 진단까지 더해졌다. 다우 및 나스닥지수는 개장 이후 줄곧 활기찬 동반 상승세를 탔다. 이날 강세는 인터넷과 소프트웨어 업종이 앞장을 섰고 컴퓨터, 반도체, 네트워크 등이 뒤따랐다. 모든 업종이 올랐고 약세는 소비재와 유틸리티 업종에서만 부분적으로 나타났다. 알코아는 5.5% 상승했고 델은 13.5% 상승했다. 야후가 22.6% 폭등하면서 이베이, 아마존 등 다른 인터넷주도 덩달아 올랐다. 실적악화 경고는 그러나 끊이지 않았다. 네트워크 용 ...

      한국경제 | 2001.04.06 00:00

    • 말년 한미은행장의 고강도 人事 .. 신행장 내달 회장추대

      ... 대부분 교체한 셈이다. 이에 대해 한미은행 내부에선 신 행장이 행장직을 떠나기 전에 "칼을 휘둘렀다"고 해석한다. 다른 직원은 "임기중인 행장이 전격적으로 바뀌는 과정에서 분위기가 흐트러지는 일이 없도록 임원 업무분장을 바꾼 것"으로 해석했다. 한미은행은 내달 17일 임시주총을 열어 신 행장을 이사회 회장으로 추대하고 대신 하영구 서울 씨티은행 소비자금융대표를 신임 행장으로 선임할 예정이다. 차병석 기자 chabs@hankyung.com

      한국경제 | 2001.04.06 00:00

    • 외환위기 이후 '기대심리' 실제경기 영향 커져

      외환위기 이후 소비자나 기업의 미래 예측이 실물경기의 움직임에 미치는 영향이 커지고 있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LG경제연구원은 6일 "기대심리가 경기에 미치는 영향"이라는 보고서를 통해 이같이 밝혔다. 전종규 LG경제연구원 책임연구원은 "경제주체의 기대형성이 실제 경기에 미친 영향은 외환위기 당시보다 최근들어 더 부정적이 됐다"고 말했다. [한국경제]

      한국경제 | 2001.04.06 00:00

    • 유로권.EU 지난해 4분기 성장률 미국 큰폭 추월

      ... 유로권과 EU는 지난해 3.4분기에 국내총생산(GDP)이 각각 0.6% 늘어난데 이어 4.4분기에도 0.7%의 성장률을 기록함으로써 지난해 하반기 내내 높은 성장률을 유지한 것으로 드러났다. 유로권은 지난해 4.4분기에 수출,수입,투자,소비지출이 각각 3.4%,3.2%,0.4%,0.3% 늘어났다. EU는 같은 기간에 수출 3.2%,수입 2.8%,투자 0.6%,소비지출 0.4%의 증가율을 기록했다. 미국은 지난해 연간 GDP 성장률이 5.0%로 고성장을 기록했으나 ...

      한국경제 | 2001.04.06 00:00

    • 미대 벤처 ceo가 뜬다

      ... 것"이라고 평가했다. 에프아이디의 김지훈 사장은 "미대생들은 재학시절에 주로 작업실을 가지고 있다"며 "이를 자연스레 사무실로 개조해 창업할 수 있는 잇점이 있다"고 설명했다. 누브티스 이경순 사장은 "미대 출신 CEO들은 소비자들의 선호도,유행 파악 등에 민감하다는 장점을 갖고 있다"고 강조했다. 이 사장은 특히 "미대 출신 여사장들이 많아 여성 기업인의 입지를 넓히는데 기여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김미리 기자 miri@hankyung.com

      한국경제 | 2001.04.06 00:00

    • 콜금리 내릴까...말까...'딜레마' .. 6일 금통위 열어 결정

      ... 상반된 지표신호 =콜금리 결정근거가 되는 주요 경제지표가 서로 엇갈린 신호를 보여주고 있다. 금리를 내리기도, 올리기도 어려운 상황이다. 우선 지난해 4.4분기 경제성장률이 마이너스다. 3월 수출은 23개월만에 감소했다. 소비 투자수요가 여전히 부진하고 실업자 수는 1백7만명에 이른다. 인상요인도 만만치 않다. 물가는 억제목표(3±1%)를 넘어섰다. 환율은 한달여 동안 거의 10% 올랐다. 외국인 투자자금의 이탈도 우려된다. 환율이 10% 오르면 ...

      한국경제 | 2001.04.06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