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2441-2450 / 2,709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음주운전사고 세번에 경찰해임은 가혹"

      인천지법 행정2단독 박상길 판사는 12일 3차례 음주운전사고를 냈다가 해임된 A(50.전직 경사)씨가 "수차례 음주운전사고를 냈다는 이유로 해임처분한 것은 지나치게 가혹하다"며 인천지방경찰청을 상대로 낸 해임처분 취소 청구소송에서 원고의 청구를 인용, 해임 처분을 취소했다고 밝혔다. 박 판사는 판결문에서 "A씨가 을 마신 것은 근무시간 이후였고, 음주 운전사고도 극히 경미한 데다 모두 피해자와 원만히 합의했다"며 "A씨가 수십년 동안 경찰공무원으로서 ...

      연합뉴스 | 2005.08.12 00:00

    • [히트상품 스토리] 롯데칠성 '스카치블루'

      유흥주점에서 한번쯤은 경험했을 법한 주문 상황. 웨이터:"은 뭘로 갖다 드릴까요?" 손님A:(손님B에게) "뭐 좋아하세요?" 손님B:"(A가) 좋아하시는 걸로." 이 틈을 비집고 들어서는 웨이터:"요즘 손님들이 000가 ... 계속되는 서비스에 스카치블루에 관심을 갖게 됐다고 한다. 스카치블루의 점유율이 10%대까지 올라가고 있을 때 뜻밖의 소송에 휘말리게 된다. 진로발렌타인스가 "스카치블루가 발렌타인의 병 디자인을 베꼈다"며 의장 침해 소송을 낸 것. 그러나 ...

      한국경제 | 2005.08.12 00:00 | 윤성민

    • 딸들의 반란은 '시대의 귀결'

      ... '아들'없는 우리집으로선 불가능한 일이었기 때문이다. 아버지는 몇번인가 종친회 모임엘 다녀오시더니 어느날 밤 냄새를 풍기며 이렇게 말씀하셨다. "제사는 작은 집으로 보내기로 했다. 그리 알아라."아들있는 작은집 앞으로 제기와 ... 없는 게 한번도 서럽다 생각 못했다만,내 제사를 너한테서 못받는다 생각하니 아쉽고 또 아쉽다." #장면 3. 소송이라도 해야 되지 않겠냐.아버지는 "종중 소유의 산에 먼 친척이 나무를 베고 제멋대로 묘자리를 썼다"며 분해 하셨다. ...

      한국경제 | 2005.08.01 11:39 | 김현예

    • "임신한 아내 전화받고 음주운전, 해고는 부당"

      ... 부당하다는 판결이 나왔다. 서울행정법원 행정11부(이인재 부장판사)는 음주운전 중 교통사고를 낸 경찰관 임모(32)가 서울경찰청을 상대로 낸 해임처분 취소 청구소송에서 "서울경찰청의 처분은 원고가 저지른 잘못에 비해 지나치게 무거워 위법하다"고 판결했다고 24일 밝혔다. 재판부는 "임씨가 을 마신 후 대리운전기사를 기다리다 임신한 아내로부터 배가 아프고 하혈이 나온다는 연락을 받고 차량을 직접 운전하게 된 점이나 피해자들에 대한 배상이 모두 이뤄진 ...

      연합뉴스 | 2005.07.24 00:00

    • 대기업 구조조정..`손에 피묻힌 사람들'의 비애

      ... 과정에서 인력 감축 업무를 맡아 `손에 피를 묻힌' 인사담당자들이 극심한 스트레스로 건강을 해치거나 회사를 그만두고 소송을 냈지만 재판결과는 엇갈렸다. S보험사 인사팀장 김모(46)씨는 2001년 봄 2천여명이던 사원 수를 절반으로 ... 선정하라'는 명령을 받았다. 계속되는 야근에 퇴직 대상자들을 설득하고 노조 간부들을 만나 갈등을 푸느라 잦은 자리를 가져야 했던 김씨는 그해 5월 만성 B형 간염이 간경변을 거쳐 전격성 간부전으로 악화됐다는 진단을 받았다. ...

      연합뉴스 | 2005.07.13 00:00

    • 손님이 가짜신분증..집 주인 처벌 잘못

      주민등록증을 위조해 성인이라고 속인 10대에게 을 판 호프집에 3개월 영업정지 처분을 내린 것은 잘못이라는 판결이 나왔다. 서울행정법원 행정2부(김중곤 부장판사)는 3일 호프집을 경영하는 최모씨(49)가 "위조된 주민증으로 나이를 속인 10대에게 을 팔았다는 이유로 내린 영업정지 처분을 취소해 달라"며 노원구청장을 상대로 낸 소송에서 원고 승소 판결했다. 재판부는 판결문에서 "변조된 주민증을 제시한 손님이 성인들과 함께 왔고 종업원이 미성년자인지 ...

      한국경제 | 2005.07.03 00:00 | 김현예

    • 경찰 판단 잘못해 치료 늦어져 사망 국가 일부책임

      ... 피의자로 보고 지구대로 이송하는 바람에 병원 후송이 늦어져 숨진 박모씨의 유족들이 국가를 상대로 낸 손해배상 청구소송에서 "피고는 원고에게 3천800여만원을 지급하라"고 원고 일부승소 판결했다고 밝혔다. 재판부는 판결문에서 "경찰관들은 ... 있다. 경찰공무원에게 가장 중요한 것은 범인 검거보다는 국민의 안전이다"라고 밝혔다. 재판부는 "당시 박씨에게서 냄새가 나지 않았으나 언행이 만취자로 착각하기 쉬웠던 점, 경찰관들이 뒤늦게 박씨를 후송한 뒤에도 병원측 사정으로 ...

      연합뉴스 | 2005.07.01 00:00

    • 억울한 아들 죽음 규명한 부모 노력 9년만에 배상

      ... 경찰에서 사고운전자로 조사됐다 뒤늦게 단순 동승자로 밝혀진 손모씨의 부모가 국가를 상대로 낸 4천만원의 손해배상 청구소송에서 원고패소한 원심을 깨고 사건을 전주지법으로 돌려보냈다고 밝혔다. 손씨는 1996년 5월 친구 2명과 을 마신 ... 조작됐다"며 검찰에 항고ㆍ재항고ㆍ진정을 냈으나 모두 기각되거나 각하됐다. 하지만 또 다른 동승자인 김모씨가 "뇌수 후 기억이 회복됐는데 실제 운전자는 양씨였다"고 나중에 증언하는 바람에 양씨는 거짓말한 게 들통나 법원에서 징역 ...

      연합뉴스 | 2005.06.23 00:00

    • "미성년자에 팔았다 무조건 영업정지는 위법"

      ... 팔았다는 이유로 영업정지 처분을 받은 것은 부당하다며 음식점 주인 차모씨가 관할 구청을 상대로 낸 영업정지처분 취소청구 소송에서 "구청이 재량권을 일탈.남용했다"며 원고승소 판결했다. 재판부는 판결문에서 "원고가 청소년에게 을 판 사실이 인정되지만 해당 청소년이 8일이 지나면 청소년의 지위를 벗어나는 점, 성인인 직장 동료 2명과 동행한 점, 실제로 마신 의 양이 소주 1잔 정도에 불과한 점 등을 고려할 때 영업정지 1개월의 처분은 원고가 입게 될 불이익이 가혹하므로 구청이 ...

      연합뉴스 | 2005.06.20 00:00

    • 자가용 몰다 음주측정 거부 "모든 운전면허 취소"

      ... 트레일러용 1종 특수와 1종 대형, 2종 보통 자동차 운전면허증 모두를 보유한 윤모씨(47).그는 지난 2003년 9월 을 먹고 갤로퍼 승용차를 운전하다 서울 도봉검문소에서 음주단속에 걸렸으나 음주 측정을 거부했으며 경찰은 같은해 10월 ... 3개를 모두 취소했다. 그러자 윤씨는 자신의 운전 면허를 모두 취소한 것은 부당하다며 서울지방경찰청을 상대로 소송을 제기했다. 이에 대해 서울고법 특별7부는 12일 윤씨의 운전면허 모두를 취소하는 것은 타당하다며 원고패소 판결을 ...

      한국경제 | 2005.06.12 00:00 | 정인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