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764571-764580 / 768,686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엘스/팔도/파니빅/우즈넘 '12월 조니워커 슈퍼투어 출전'

      US오픈 챔피언 어니 엘스 (남아공)와 닉 팔도 (영국), 브리티시오픈 준우승자 예스퍼 파니빅 (스웨덴), 이안 우즈넘 (영국) 등 세계적인 스타들이 오는 12월 초 아시아 4개국을 돌며 벌어지는 조니워커 슈퍼투어에 출전한다. 태국과 인도네시아 필리핀 대만 등 4개국에서 1라운드씩 4개라운드로 벌어지는이 대회는 총상금 35만달러를 걸고 6일동안 펼쳐진다. 태국의 분추 루앙킷과 대만의 홍치아유, 필리핀의 펠릭스 카사스, 인도네시아의 만 ...

      한국경제 | 1997.07.30 00:00

    • ['뉴스포인트' 기업] '현대/대우, 기아 인수설 배경'

      ... 1위의 가능성이 높다고 분석하고 있다. 연구소가 이처럼 전망하고 있는 것은 삼성의 자금력과 계열사의 지원으로 판매력과 기업이미지 측면에서 현대나 대우보다 우월할 것이 예상되기 때문 이다. 더욱이 기아의 스포티지, 아시아의 록스타 등 성장성이 높은 RV(레저용 자동차) 측면을 강화하고 현재 기아가 구축해놓은 해외수출기반과 현지생산 체체를 확대하면 삼성의 위협은 더욱 커진다는 분석이다. 이같은 연구소의 분석은 이미 업계가 모두 공통적으로 인식하고 있는 ...

      한국경제 | 1997.07.30 00:00

    • [증시산책] 이미자 없는 가요무대

      여의도 증권가 사람들은 요즘 증시를 두고 "이미자가 없는 가요무대"라고 표현한다. "구경거리가 없고 특징이 없는 것이 특징"이라며 무료해 한다. 스타(주도주)가 없는데다 청중(거래량)도 적다. 그러니 인기(시세)가 시들할 수밖에. TV프로도 시청률을 끌어올리려면 3박자가 맞아야 하듯 증시도 장이 서려면 주변 여건이 갖춰져야 한다. 뜻밖의 호재가 터지지 않는한 장다운 장이 서려면 좀 더 시간이 흘러야 할 모양이다. (한국경제신문 1997년 ...

      한국경제 | 1997.07.30 00:00

    • 가장 위대한 골퍼는 '타이거/니클로스' .. 세기적 골프 비교

      ... (태국에서의 혼다 클래식 포함)을 추가했다. 우즈 역시 니클로스와 마찬가지로 프로 첫 메이저인 금년 매스터즈에서 각종 기록을 몽땅 경신하며 우승, "세계에서 가장 유명한 인물"이 됐다. 공식대회 생애 베스트 스코어는 63타. 골프 스타일 -모든 위대한 골퍼가 그렇듯 니클로스 역시 "완벽주의자"였다. "나는 연습장에서의 샷 조차 100% 심혈을 기울여 치지 않은 적이 없다. 나는 미스샷을 내는 내 자신을 보는 게 너무도 싫다. 언제 어디서나 최선을 다해 ...

      한국경제 | 1997.07.30 00:00

    • [지금 업계는] 신토불이 캐릭터로 '실속 경영'

      캐릭터 사용에도 신토불이 바람이 불고 있다. 미키나 도널드 같은 슈퍼스타급 외국산 캐릭터를 마다하고 "둘리" "떠버기" 등 국산 캐릭터를 사용하는 업체가 부쩍 늘고 있다. 이와함께 국산 캐릭터 사용 상품도 문구 완구 의류 침구 과자 식기 등 이미 잘 알려진 것에서부터 전화기 벽지 예금통장 햄 우유 미용용품 자동차 액세서리 사진스티거자판기 등으로 다양해지고 있다. 플라스틱 완구업체인 손오공은 투니버스사의 "멀크와 스웽크"라는 캐릭터를 플라스틱 ...

      한국경제 | 1997.07.29 00:00

    • 골프 회원권 가격 '상승신호'..전문가들 "지금이 구입 적기"

      ... 신호하고 있는 점도 회원권의 오름세를 예견하고 있다. 한편 올들어 골프가 인기스포츠로 확실한 기반을 구축하고 있다는 점도 이같은 전망에 설득력을 더한다. 최근 국내의 박세리, 해외의 타이거 우즈 등 20대초반의 남녀골프스타가 등장하면서 골프가 "보는 스포츠"로도 자리매김 하고 있는 것. 골프지면을 확대하고 있는 신문은 물론 TV 등에서도 골프 위성중계를 대거 늘리며 골프의 인기를 반영하고 있다. 이와함께 남녀노소 누구나 즐길수 있다는 골프의 특성상 ...

      한국경제 | 1997.07.29 00:00

    • [증권I면톱] "외국인 자금 이탈가능성 희박" .. 증권감독원

      ... 전체 외국인 자금의 2.1%선인 약 4천억원으로 추정되고 있다. 헤지펀드는 이자율 환율등의 변화를 예상, 각국 증시나 외환시장에서 투자 하는 자금으로 국내에는 조지 소로스의 퀀텀펀드와 줄리언 로버트슨의 타이거펀드 마이클 스타인하트의 스타인하트펀드 등이 들어와 있는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증권감독원은 그러나 이들 자금이 증시나 외환시장을 빠져 나갈 가능성이 거의 없다고 분석하고 있다. 증감원은 이날 원화의 투기적 거래와 가능성이란 자료에서 "우리나라는 ...

      한국경제 | 1997.07.29 00:00

    • [Y-파일] 사내모델 광고효과 '만점' .. '누구냐' 문의 쇄도

      ... 들어가게 된다. 그러면 사내모델의 모델료는 얼마나 될까. "저녁 회식비" 정도로 보면 틀림없다. 같은 부서 동료들의 "한 턱"요청을 받아들이는데 필요한 정도의 돈이면 된다는 얘기다. "회사에 기여할 수 있고 사내에서는 인기스타로 부상하는데 모델료가 문제가 되겠습니까. 사내모델들은 모델료로 10만원정도 받는 것으로 압니다"(보해양조의 "곰바우"광고에 출연한 최정규 과장) 이처럼 사내모델을 쓰면 광고제작비를 절반 가까이 줄일수 있다. 하지만 광고효과는 ...

      한국경제 | 1997.07.28 00:00

    • [김흥구의 골프컨트롤] (141) '영원한 완벽주의자' 벤 호건

      ... 한번 더 밀어 올리며 "들쑥"하는 스윙으로 변하는것. 이는 "어깨로 스윙을 끝내라"는 의미도 된다. 벤 호건은 평생을 통해 스윙을 연구한 골프의 완벽주의자였다. 그는 1940년에 이미 다음과 같이 말했다. "골프스윙의 스타일과 폼은 앞으로 무궁무진한 변화가 있을 것이다. 그러나 우리는 절대 완벽의 경지에 이를수 없다. 스윙에는 영원히 그리고 언제나 개선해야할 그 무엇이 남아 있는 법이다" 호건의 말에 이의를 제기할 사람은 아무도 없다. 25일 ...

      한국경제 | 1997.07.28 00:00

    • [CEO & Company] 이튼 <크라이슬러 회장>..크라이슬러 역사

      ... 크라이슬러는 미국시장 점유율 25%를 차지하며 미국내 2위 자동차메이커로 성장했으나 2차대전후 불어닥친 대형화 및 고급화의 물결을 타지 못해 점유율이 10%대로 떨어졌다. 이에따라 60년대 들어 조직의 대대적인 개편 및 스타일 혁신과 함께 금융업 등으로의 사업다각화를 꾀했다. 그러나 60~70년대의 확장정책은 오히려 경영부실의 결과를 초래했고 더욱이 70년대말 갑자기 몰아닥친 오일쇼크로 도산위기에까지 몰리게 됐다. 79년 크라이슬러는 아이아코카회장 ...

      한국경제 | 1997.07.28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