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179381-179390 / 195,789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금호아시아나 형제 경영구도 변동없을 듯

      박성용 명예회장의 별세를 계기로 금호아시아나그룹의 후계구도와 지분관계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그룹은 이에대해 "창업주인 박인천 선대회장 이후 성용-정구-삼구 등 맏아들부터 셋째까지 경영권이 자연스럽게 형제구도로 이어져 이 체제는 당분간 유지될 것"이라고 밝혔다. 그룹의 가계 3세들은 20-30대에 분포돼 있고 대부분 국내외에서 학업중이어서 경영일선에 나서기까지는 좀더 시간이 필요하다. ◆형제 경영체제 유지 = 창업주인 박인천 전 회장은 슬하에 ...

      연합뉴스 | 2005.05.23 00:00

    • `국적 포기' 대응 놓고 사이버 공방

      ... 올린 것이 발단이 됐다. 이 대학 홈페이지에는 22일 자녀 국적 포기 교수와 관련해 학생들의 자제를 요청하는 한 교수의 글이 올라왔다. 이 교수는 "대학생이라면 이런 문제에 대해 단세포적, 감성적으로 반응해서는 안된다"며 "아들의 국적 포기 문제는 눈으로 보이는 것처럼 그렇게 단순치않으며 한 사람의 자유의지와 관련된 것"이라고 밝혔다. 이 교수는 "남에 대한 비난에는 그만한 책임감을 느껴야 하며 쉽사리 남을 매도하는 행위는 대학생다운 행위가 아니다"고 ...

      연합뉴스 | 2005.05.23 00:00

    • 금호아시아나 4형제 주식 동등보유 `눈길'

      ... 형태의 지배구조를 갖고 있다. 이런 가운데 박 명예회장을 비롯한 4형제 일가가 지주회사격인 금호석유화학과 금호산업 주식을 각각 8.95%, 2.46%씩 똑같이 나눠 소유하고 있다. 고 박인천 창업주의 장남인 박 명예회장과 그의 아들 박재영씨, 차남인 고 박정구 전 그룹회장의 아들 박철완, 박삼구 현 회장과 박세창 부자, 박찬구 금호석유화학 부회장과 박준경 부자 등 일가가 사실상 그룹 전체를 동등하게 소유하고 있는 셈이다. 재영씨 등 이들 창업 3세는 올들어 금호산업과 ...

      연합뉴스 | 2005.05.23 00:00

    • 정몽구 회장 미국서 귀군 빈소지켜..고 정세영 명예회장 빈소

      ... 찾았다. 오후 6시10분께 빈소에 도착한 정 회장은 슬픈 표정을 감추지 못한 채 말문을 잇지 못했다. 정 회장은 정몽규 현대산업개발 회장을 위로한 뒤 가족들과 함께 20여분간 상식(上食)을 올렸다. 정 회장은 상식이 끝난 뒤 아들인 정의선 기아자동차 사장과 함께 정몽규 회장 옆에서 이한동 전 국무총리 등 조문객들을 맞았다. ○…정몽구 현대·기아차 회장은 삼촌을 잃은 슬픔이 큰 듯 줄곧 침통한 표정을 지어 주변 사람들을 안타깝게 했다. 정 회장은 간단한 식사를 ...

      한국경제 | 2005.05.23 00:00 | 이정호

    • [리포트] 재계, '큰어른을 잃었다'

      ... 이어졌습니다. S1> (범현대가 '집안의 큰 어른 잃었다') 현대차그룹과 현대그룹, 현대중공업 등 범 현대가는 '집안의 큰 어른을 잃었다'며 깊은 애도를 표했습니다. 가장 먼저 빈소를 찾은 현대중공업 고문, 정몽준 의원은 고인의 아들인 정몽규 현대산업개발 회장 등 상주들을 위로하며 내내 침통한 표정을 감추지 못하는 모습이었습니다. 정인영 한라그룹 회장과 정상영 KCC 회장, 현정은 현대그룹 회장 등도 빈소를 방문해 일제히 조문을 마쳤습니다. 현정은 현대그룹 ...

      한국경제TV | 2005.05.23 00:00

    • 'PD수첩', 국적 포기 명단 119명 입수

      ... 재계에서는 LGㆍ현대ㆍ삼성ㆍ하이닉스ㆍ해태유업 등 대기업 관계자 24명이 포함 됐다. 또한 전 한국은행 총재와 명문 사립대 K대의 전 총장, 그리고 전 주미대사의 직계 손자도 국적을 이탈한 것으로 확인되었다. 이들 명단에는 아들 딸 모두 미국 시민권을 갖고 있었으나, 병역을 면제받을 목 적으로 아들만 국적을 포기시킨 경우도 많았다. 'PD수첩'은 전직 장관 K씨 가족이 손자의 국적을 포기하기 위해 목동 출입국사무소에 나타난 장면을 포착했다. 누가 보기라도 할까봐 ...

      연합뉴스 | 2005.05.23 00:00

    • 英남성, 자기 소설속 주인공 처럼 피살 `우연의 일치'

      ... 태국의 일간 네이션지는 영국인 토비 차노(41)가 자신이 직접 쓴 단편소설 속의 남자 주인공과 똑같은 방식으로 살해당했다는 사실이 드러났다고 23일 보도했다. 차노의 아버지 제레미 차노(67)는 태국인 며느리가 공범 5명과 짜고 아들을 살해한 후 시체를 유기했다며 태국 경찰에 고소했다고 네이션은 전했다. 차노의 시체는 얼마 전 불에 탄 채 미얀마 국경 근처 캥 크라찬의 국립공원안에서 발견됐고 술집 종업원 출신인 태국인 전처 파나다(35)외 5명이 살해 혐의를 ...

      연합뉴스 | 2005.05.23 00:00

    • 3대에 걸쳐 軍 장교로 복무

      ... 아버지, 손자.손녀에 이르기까지 3대가 국군 장교로 국토방위에 헌신하고 있는 가족이 있어 눈길을 끈다. 르노삼성자동차 직장예비군 대대장인 송상호(52.3사 12기. 예비역 중령)씨와 육군 제53사단 126연대에서 군수장교로 복무 중인 아들 기선(26.중위)씨, 육군 제2군수지원사령부 15보급대대 소대장인 딸 소라(25.소위)씨가 화제의 주인공. 지난 91년에 작고한 송씨의 선친 재철씨는 6.25전쟁때인 지난 53년에 포병장교로 참전한 예비역 중위였다고 육군 53사단 ...

      연합뉴스 | 2005.05.23 00:00

    • 故 정세영 명예회장 빈소 표정

      ... 기여한 대기업인을 잃은 것 같아 슬프다"고 애도했다. ?…이날 오전에는 도요다 쇼이치로 도요타자동차 명예회장과 미쓰비시자동차의 마스코 오사무 사장이 보낸 조화가 도착해 눈길을 끌었다. 도요타자동차의 창업주인 도요다 기이치로의 아들인 쇼이치로 명예회장은 고인이 자동차 산업에 몸담고 있을 당시부터 각별한 친분관계를 유지해왔던 것으로 알려졌다. 현대자동차 관계자는 "포니 개발에 많은 도움을 주었던 미쓰비시자동차와는 달리 도요타자동차는 기술 이전에 매우 폐쇄적이었다"며 ...

      한국경제 | 2005.05.23 00:00 | 이정호

    • 이건희 회장 "정 명예회장, 너무 빨리 가셨다"

      ... 고(故) 정세영 현대산업개발 명예회장 빈소를 찾아 조문한 뒤 "조금 더 사셔서 재계와 사회 선배로서 더 지도를 많이 하셔야 했는데 너무 빨리 가셨다"고 안타까움을 표시했다. 이건희 회장은 이날 저녁 8시15분께 부인 홍라희 여사와 아들인 이재용 삼성전자 상무, 삼성 구조조정본부 이학수 부회장 등과 함께 풍납동 서울아산병원에 마련된 빈소를 방문, 유족들을 위로하며 이같이 말했다. 이 회장은 고 정 명예회장에 대해 "박정희 대통령 시절부터 나라를 부흥시킨 창업멤버중 한 ...

      연합뉴스 | 2005.05.22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