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179541-179550 / 195,215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과거 출산억제책서 출산장려 '묘안' 발굴

      우리의 인구 정책은 지난 20여년간 극과 극을 달렸다. 인구 억제에서 출산 장려로 급변한 것이다. 1980년대만 하더라도 "아들 딸 구별 말고 둘만 낳아 잘 기르자"는 구호에서 알수 있듯 인구 억제를 위한 갖가지 방안이 동원됐다. 6일 보건복지부에 따르면 당시 정부가 내놓은 인구 억제 정책은 총 49건. 정부전 부처가 팔을 걷어부치고 나섰다. 이 가운데 5건은 아예 시행조차 되지 못했고 28건은 현재 폐지된 상태다. 나머지 16건은 지금도 ...

      연합뉴스 | 2005.02.06 00:00

    • 하나알리안츠투신운용, 최종석씨 회장 선임

      하나알리안츠투신운용은 지난 4일 임시주주총회를 열어 최종석 전 하나은행 부행장보(54)를 대표이사 회장에 선임했다. 신임 최 회장은 최규하 전 대통령의 아들로 미국 컬럼비아대 MBA를 취득했으며 92년 하나은행 국제부장으로 입사해 국제금융본부장,자금본부장,경영전략본부장을 맡아왔다.

      한국경제 | 2005.02.06 00:00

    • 피임약 복용중 네쌍둥이 임신

      ... 미러를 인용해 5일 보도했다. 이 신문에 따르면 리즈에 살고 있는 소헤일라 졸파거리(24)씨는 최근 집에서 실시한 테스트에서 임신한 사실을 알고 병원에 가 정밀 진찰한 결과 네 쌍둥이를 임신했음을 확인했다. 졸파거리씨는 7개월전 아들 재커리를 출산한후 소량의 피임약을 복용해 온 상태였다. 졸파거리씨는 "네 쌍둥이임을 확인했을 때 마치 폭격으로 기억을 잃은 것처럼아찔했으며 실제로 내게 일어난 것으로 믿겨지지 않았다"면서 "한때 임신중절 수술을 생각했었지만 마음을 ...

      연합뉴스 | 2005.02.06 00:00

    • 홀로코스트 생존 자매, 61년만에 재회

      ... 남편이 독일군에 끌려간 뒤 임신한 채로 유대인 거주지에 남았다. 이후 소련군이 부다페스트를 해방시킨 뒤 그는 삼촌과 남편을 다시 만날 수 있었다. 당시 남편은 40㎏으로 피골이 상접한 상태였다고 그녀는 회고했다. 이제 블라이어의 아들은 이스라엘군 장성이 됐고 당시 키프로스의 영국군 난민수용소에서 소아마비에 걸렸던 딸 하나의 남편 모리스 블룸은 지난 1993년 야드바셈에서 증언했다. 카츠의 손녀 메라브 메라메드 자미르(31)는 지난 1999년 엄마의 증언을 제출했다. ...

      연합뉴스 | 2005.02.06 00:00

    • 눈길끄는 만델라의 아프리카 사랑

      ... 탕감해야 한다"고 역설했다. 만델라는 "부채탕감이 이뤄지지 않으면 아프리카의 경제적 안정은 영원히 달성할 수 없다"며 "오늘 당신들은 그럴 능력이 있다. 나는 지금 당장 행동에 나설 것을촉구한다"고 말했다. 지난달 마지막 남은 아들이었던 장남 마가토를 에이즈로 잃은 만델라는 부자 나라 재무장관과 중앙은행 총재들에게 빈곤 문제와 함께 에이즈 문제에 대해서도 해결방안을 논의해 줄 것을 요구했다. 그는 "문제가 더 심각해지면 해결이 불가능한 상황이 올 것"이라고 ...

      연합뉴스 | 2005.02.06 00:00

    • 정의선 기아차 부사장 자사주식 1% 사들여

      정몽구 현대·기아차그룹 회장의 외아들인 정의선 기아차 부사장(사진)이 기아차 지분 1%를 매입했다. 기아차는 정 부사장이 자사 주식 3백36만8천8백주(지분율 0.97%)를 주식 시장에서 사들였으며 앞으로 1%(3백47만주)를 채울 때까지 주식을 추가 매입할 계획이라고 지난 5일 거래소 공시를 통해 밝혔다. 현대차가 기아차를 인수한 이후 정 회장 일가(특수관계인)가 기아차 주식을 매입하기는 이번이 처음이다. 정 부사장의 지분 매입에 대해 기아차 ...

      한국경제 | 2005.02.06 00:00

    • 찰스왕세자에 피스톨 쏜 한국계 학생 '변호사됐다'

      ... 11년전 일은 고통스러운 경험으로 다시는 기억하고 싶지 않다"며 "지금도 그 때를 생각하면 마음이 편안하지 않다"고 말했다. 한국 공군에서 헬기 조종사로 복무했던 강씨의 아버지는 사건이 일어나고 나서며칠 동안 울었으나 지금은 아들이 달라진 모습을 보고 기쁘다고 말했다. 강씨는 아직도 미혼으로 시드니 헌터스 힐에 있는 집에서 부모와 함께 살고 있으며 테니스, 축구, 수영등을 좋아한다고 밝혔다. 올해 56세의 찰스 왕세자는 이달 28일부터 내달 5일까지 호주를 ...

      연합뉴스 | 2005.02.06 00:00

    • 기아차 정의선 부사장 주식 지분 1% 매입

      정몽구 현대.기아차그룹 회장의 외아들인 정의선 기아차 부사장이 기아차 주식 지분 1%를 매입했다. 기아차[000270]는 정 부사장이 자사 주식 336만8천800주(지분율 0.97%)를 주식시장에서 사들였으며 향후 1%(337만주)를 채울 때까지 주식을 추가 매입할 계획이라고 5일 밝혔다. 이로써 기아차의 지분 구도는 현대차 38.67%, 현대캐피탈 4.95%, 정 부사장 1%로 바뀌게 됐다. 현대차가 기아차를 인수한 이후 정 회장 일가(그룹 ...

      연합뉴스 | 2005.02.05 00:00

    • 이청준의 소설과 고두심의 연기가 만난다

      ... 배경이된 마을과 길을 둘러보는 다큐멘터리로 진행된다. 그 사이로 고두심이 어머니역을맡아 소설을 재연하는 드라마가 펼쳐진다. 많은 드라마와 영화 속에서 '우리 시대 어머니'로 자리잡은 고두심은 이 작품에서도 힘든 뒷모습을 감추고 아들에게 밥상을 차려주는 어머니의 모습을 보여준다. 고두심은 '눈길' 속 어머니에 대해 "절절하고 애가 끓는다"고 표현하며 "촬영을 하는데 눈길을 걷는 발자국마다 그렇게 극적일 수가 없었다"고 말했다. '별을 보여드립니다'를 비롯한 이청준의 ...

      연합뉴스 | 2005.02.05 00:00

    • LAT, "부시 국정연설, 北 6자회담 복귀 기대"

      ... 있다"고 말했다. 타임스는 이와 함께 북한이 최근 김일성-김정일에 이어 다음 세대에 정권을 물려줄 수도 있음을 시사했다며 한국 언론들은 지난 주 평양 중앙방송이 논평에서 김일성 주석 생전에 "내가 이 성스러운 (혁명)과업을 다하지 못하면 대를 이어 아들이하고 아들이 못한다면 손자 대에 가서라도 기어이 이 과업을 수행하고야 말 것"이라고 한 대화내용을 언급한 데 주목했다고 덧붙였다. (로스앤젤레스=연합뉴스) 김용윤 특파원 yykim@yna.co.kr

      연합뉴스 | 2005.02.05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