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180241-180250 / 196,539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한경에세이] 국방과 교육 ‥ 백만기 <변리사>

      ... 쉬운 자질을 보완해 주고 도전 정신을 키울 수 있는 좋은 마당이 될 수 있다. 대기업의 인사 담당자들이 군복무를 성공적으로 마친 병장 출신을 신입사원으로 선호하는 것도 이러한 세태를 반영하는 것 같다. 최근 최전방에서 군복무 중인 아들로부터 받은 한 통의 편지는 이에 대한 확신을 더욱 강하게 해주었다. 일련의 훈련 과정을 치르면서 부모에 대한 감사함을 새롭게 느꼈고,어려움을 극복할 수 있는 자신감을 갖게 되었다는 것이다. 병무 제도에 있어서는 우리의 8분의 1에 ...

      한국경제 | 2005.05.09 00:00 | 최규술

    • 최홍희씨 자서전서 "난 친북인사 아니다"

      ... 최 전 총재는 결국 귀국을 포기하고 말았다. 자신의 행적에 대해 공개적으로 얼마든지 해명할 수 있다고는 했지만 사과문까지 쓰기에는 자존심이 허락하지 않았기 때문이었다. 최 전 총재가 친북 인사로 낙인이 찍히게 된 계기로는 아들 중화씨가 1981년 7월 전두환 당시 대통령을 암살하라는 북한의 지령을 받고 공작금 60만 달러를 캐나다인 2명에게 건넨 혐의로 체포돼 1991년 캐나다 법원에서 유죄를 받은 사건도 큰 기여를 했다. 이 사건으로 최 전 총재가 배후가 ...

      연합뉴스 | 2005.05.09 00:00

    • 김무성 "병풍공작 심판받았다"

      ... 주도한 병풍(兵風)공작이 심판을 받았다"고 주장했다. 김 사무총장은 이날 상임운영위원회의에서 "병풍사건이 지난 대선의 표심에 결정적 영향을 미쳤다"면서 이같이 밝히고 "나라를 어지럽히고 국민을 불편하게 한 중요한 사건인데 1억6천만원 밖에 나오지 않은 것이 안타깝다"고 덧붙였다. 병풍사건은 지난 대선 당시 김대업씨가 이회창(李會昌) 후보의 두 아들의 병역기피 의혹을 제기하면서 불거졌다. (서울=연합뉴스) 안용수기자 aayyss@yna.co.kr

      연합뉴스 | 2005.05.09 00:00

    • 경제 불황…자살 잇따라

      ... 대전시 중구 부사동 최모(30)씨의 집에서 최씨가 방문에 목을 매 숨져 있는 것을 어머니 한모(58)씨가 발견,경찰에 신고했다. 한씨는 "컴퓨터를 하러 작은 방에 들어갔던 손자가 `삼촌이 서서 말을 하지 않는다'고 해 확인해 보니 아들이 숨져 있었다"고 말했다. 경찰은 `최씨가 2년전 육군 중사로 제대한 후 일정한 직업을 얻지 못해 괴로워 했었다'는 가족들의 말에 따라 처지를 비관해 스스로 목숨을 끊은 것으로 보고 정확 한 경위를 조사 중이다. 앞서 지난 6일 ...

      연합뉴스 | 2005.05.09 00:00

    • 스페인 레티시아 왕세자비 첫 아이 임신

      ... 레티시아 왕세자비는 현재 임신 3개월 째로 마드리드에서 첫 아이를 출산할 계획이라고 왕실 대변인이 밝혔다. 레티시아 왕세자비가 낳게될 아이는 남자일 경우 펠리페왕세자에 이어 왕위 계승 서열 2위가 되나 딸일 경우 장차 왕세자 부부가 갖게 될 아들보다 서열에서 뒤지게 된다. 스페인 왕궁은 왕세자부부는 물론 후안 카를로스 국왕과 소피아 왕비도 이번 임신 소식에 큰 기쁨을 표시했다고 밝혔다. (마드리드 AP=연합뉴스) maroonje@yna.co.kr

      연합뉴스 | 2005.05.09 00:00

    • [SK텔레콤오픈] 최경주, 어버이날 우승 선물

      ... 건지지 못한 채 마지막홀(파3)에서 보기를 범하고 말았다. 뒤따라가던 최경주는 그러나 15번홀(파5)에서 버디를 추가하며 간격을 다시 벌렸고, 마지막홀에서 5m가 넘는 버디퍼트를 멋지게 성공시켜 승리를 확정지었다. 우승후 아들 호준(8)과 강준(1), 딸 신영(3)의 축하 세례를 받은 최경주는 "가족이 지켜봐줘서 큰 힘이 됐다"면서 "이번 대회 우승의 의미가 나름대로 크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최경주는 국내에서 1주일 휴식하고 오는 19일 미국프로골프(PGA) ...

      연합뉴스 | 2005.05.08 00:00

    • 효성-대한전선, 2대째 `아름다운 인연'

      ... 했다. 조 회장은 이날 행사에서 "재계가 아까운 사람 하나를 너무 일찍 잃었다는 것이 지금도 못내 가슴 아프다"며 "원칙을 지키며 살기 힘든 이 시대에 그는 진정한 원칙주의자였다"고 전했다. 조 회장은 이어 "윤석, 윤성씨 등 두 아들 모두 부친의 뜻대로 아주 훌륭하게 잘 자라 듬직하다"며 "윤석씨는 연대를 나온 수재이며 둘째 윤성씨도 미국 와튼스쿨에서 수학중인 재원"이라고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장남 윤석씨는 지난 3월 대한전선 스테인리스 사업부 마케팅팀 과장급으로 ...

      연합뉴스 | 2005.05.08 00:00

    • 삼양식품 가족경영 강화

      '창업주는 대표이사 회장,아들은 대표이사 부회장,사위는 대표이사 사장,며느리는 부사장.' 라면 업체 삼양식품의 경영진 구성이다. 이 회사는 창업주인 전중윤 회장(86)과 전 회장의 사위인 서정호 사장(62)이 공동 대표를 맡고 있다가 지난 6일 이사회를 열고 삼양판지 사장으로 있던 전 회장의 장남 전인장씨(42)를 대표 부회장에 앉혀 창업주 일가 3인의 공동 대표 체제를 갖추었다. 또 신임 전 부회장의 부인으로 창업주의 맏며느리인 김정수씨(41)는 ...

      한국경제 | 2005.05.08 00:00 | 윤성민

    • '박지성 아버지'의 특별한 인터뷰

      ... 우승과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4강 돌풍, 챔피언스리그 준결승 2차전 AC밀란(이탈리아)과의 명승부를 이끌어낸 박지성의 활약 이면에 든든한 후원자인 박씨의 보이지 않는 정성이 배여 있었다는 것. 이 신문은 박씨가 아들 지성이를 후원하기 위해 만사를 제쳐놓고 네덜란드에 머물고 있으며 경기와 훈련 때 어김없이 아들의 뒤에서 힘이 되주고 있다고 소개했다. 항상 웃는 얼굴로 스포츠를 좋아하는 '파파 박'은 매일 아침 자전거를 타고 헤르트강(에인트호벤 ...

      연합뉴스 | 2005.05.08 00:00

    • 일본 옴진리교 간부에 첫 사형 확정

      ... 一明) 피고가 7일 사형 확정판결을 받았다. 일본 최고재판소는 1심과 2심의 사형판결을 정정해달라는 피고 측의 신청을 기각, 사형을 확정했다. 도쿄 지하철 사린가스 사건 등 옴 진리교 사건과 관련한 일련의 공판에서 사형이 확정되기는 처음이다. 오카자기 피고는 1989년 10월 요코하마(橫浜)시에 살고 있던 한 변호사 집에 침입, 변호사 부부와 한살난 아들을 살해한 혐의를 받았다. (도쿄=연합뉴스) 신지홍 특파원 shin@yna.co.kr

      연합뉴스 | 2005.05.08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