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21751-21760 / 22,457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네티즌] PC통신으로 데뷔 온라인작가 이지현씨

      ... 통신작가로 활동하는 사람은 1백여명이 넘는다고 들려줬다. 그녀는 PC통신을 통해 "님도 보고 뽕도 따고" 할 수 있다며 "통신 예찬론"을 폈다. 온라인 활동을 통해 각종 정보를 얻는 것은 물론 사업을 벌일 수 있으며 애인을 만나 결혼까지 할 수 있다는 것. 통신으로 못하는 일이 없다는게 그녀의 지론이다. 그녀는 올해 두번째 책을 낼 계획이다. PC통신 활용방법과 동호회 소개 등 흥미있는 PC통신 이야기를 담은 책을 집필하고 있다. 또 괜찮은 ...

      한국경제 | 1997.02.13 00:00

    • [장미섬우화] (36) 제1부 : 압구정동 지글러 <36>

      ... 맛이 있는 여자였다. 잠자리가 사나워서 그렇지 기분을 맞춰주는데는 도가 튼 사장님이다. 처음부터 그건 그랬다. "저는요, 사실 이 차를 운영하기가 너무 힘들어요. 세금도 많고 고장은 없지만 이 차 때문에 만약 사모님 말고도 또 애인을 둔다면 어떻게 제 몸이 남아나겠어요? 저는 몸도 약하고 이 차를 팔고 싶어요" "그렇게 버거운 차를 왜 샀어요?" "말씀드렸지 않아요? 제가 사랑한 사모님께서 미국으로 망명하면서 주고 간 거라구요. 정말 눈물나는 이별이었어요. ...

      한국경제 | 1997.02.12 00:00

    • '밸런타인데이' 선물 다양화 .. DIY 상품도 요즘 인기

      "올해 밸런타인데이(2월14일)에는 사랑하는 그이에게 무엇을 선물할까. 그냥 초콜릿 한개를 주고 끝내기에는 뭔가 허전하다는 생각이 들지만 막상 떠오르는 품목도 없다" 남자친구나 애인이 있는 여성, 특히 한번쯤 초콜릿 선물을 해본 경험이 있는 여성들이 공통적으로 털어놓는 고민이다. "초콜릿만으로는 어쩐지 허전하다"는 느낌. 장사하는 사람들로서는 놓칠 수 없는 소비심리의 변화다. 유통업체들은 이같은 소비심리 변화에 맞춰 초콜릿 일변도였던 ...

      한국경제 | 1997.02.12 00:00

    • [한경초대석] 양복규씨 .. 호암상 사회봉사부문 수상

      ... 열심히 일하라는 채찍으로 알고 몸이 불편한 사람들을 위해 더욱 더 봉사하는 자세로 살아 가겠습니다" 10일 발표된 호암상 사회봉사부문 수상자로 결정된 양복규 사회복지법인 동암이사장(59). 다섯살때 소아마비를 앓아 1급 지체장애인인 양이사장은 그동안 전북 지역에서는 신체장애인들에게 자활의지를 일깨워 온 입지전적인 인물. 양이사장은 전주시 효자동 인근에 지난 80년 동암고등학교를 설립한 것을 시작으로 전북도립장애인복지관, 동암재활원, 동암재활중.고등학교, ...

      한국경제 | 1997.02.11 00:00

    • [장미섬우화] (35) 제1부 : 압구정동 지글러 <35>

      ... 교육 안 시켜도 아는 것인데, 이 가시나는 영 깡이다. "젊은 아저씨가 아까워서 그래요" "아깝다니? 점점 못 하는 소리가 없네. 너 정말 한번 혼나볼래" 그러면서 그는 언제인가 영동 깡패중에도 소문 높은 대치동 형님의 애인을 모르고 건드렸다가 칼로 얼굴을 그어 놓는다고 엄포를 놓는 린치를 당했던 때의 무시무시한 기억을 되살린다. "아가씨, 정말 야쿠자가 뭔지 모르나? 까부지 말래이" 그 깡패두목의 사투리가 바로 그랬었다. 지영웅은 한껏 험악한 얼굴을 ...

      한국경제 | 1997.02.11 00:00

    • [장미섬우화] (34) 제1부 : 압구정동 지글러 <34>

      "생일을 축하드려요. 애인도 없으신가? 오늘같이 좋은 날 하필이면 이 미인도 아닌 장닭을 불러주시고" "장닭이라니요? 그런 말씀 마세요. 김사장님이 명함을 주셔서 저는 텔레파시가 통한다고 쾌재를 불렀거든예. 사장님은요 아직 18세 소녀같아예" 이놈 봐라, 제법 기분도 잘 맞추시네. 그러나 너희 젊은 애들 만나는 여자들에게마다 오늘이나 내일이 생일이라고 하지 않니? 그녀는 눙치는 기분이 되면서, "정말 생일을 축하드려요. 해피 해피 버스데이네요" ...

      한국경제 | 1997.02.10 00:00

    • [독자제언] '아르헨티나의 교훈' 타산지석 삼자 .. 윤승환

      ... 에비타는 다양한 경력을 지닌 여자로 그녀의 남편을 진심으로 내조하였다. 페론정권의 지지도는 매우 높았고 당시로서는 아르헨티나가 다시금 부강해 지리라는 것을 누구도 의심하지 않았다. 그러나 한계가 있을 수밖에 없었다. 만인의 애인 에비타가 죽었을때 아르헨티나의 라디오는 다음과 같이 방송 하였다. "에비타여사는 조금전 운명했습니다. 그녀는 신기하게도 예수 그리스도처럼 33세를 살았습니다" 그뒤 페론정권도 서서히 내리막길을 걷기 시작하였다. 얼마후 군부가 ...

      한국경제 | 1997.02.10 00:00

    • [클로즈업] 이응경 .. '꿈의궁전' 푼수사장

      ... 위선이 없기 때문에 시청자들이 친근하게 느끼잖아요" 양금숙을 통해 처음해보는 코믹연기의 재미를 만끽하고 있지만 "연기변신"이라는 표현은 적절치 않다고. 89년 영화 "공포의 외인구단2"로 데뷔한 이응경은 지난해 화제의 드라마 "애인"과 영화 "돼지가 우물에 빠진 날"에서 각각 인종형 아내와 방황에 빠진 여인의 모습을 섬세하게 표현해 좋은 평가를 받았다. "5월초 촬영이 시작되는 영화 "가족"에서는 가장 한국적인 어머니상에 도전합니다. 앞으로도 영화든 드라마든 ...

      한국경제 | 1997.02.10 00:00

    • [설연휴 볼만한 연극] '유리동물원' ; '사랑의 힘으로' 등

      ... 잡지사 기자. 홀어머니의 기대, 불구인 동생을 음대에 보내고 싶은 마음에 시달리는 K는 "히스테리 궁"이라는 정신병을 앓는다. 거기에 "가수 연심이 매춘"사건의 오보로 인해 괴롭힘을 당하자 탈진해 버린다. 그러나 K는 애인의 사랑에 의해 다시 일어나 유형지같은 현실로 꿈을 찾아 떠난다. 이윤택이 카프카의 "변신"을 모티브로 삼아 극본을 썼고 지난해 "햄릿"을 통해 연기자로서 주목받은 김경익이 연출과 주연을 맡았다. 23일까지 북촌창우극장(763-1268). ...

      한국경제 | 1997.02.06 00:00

    • [장미섬우화] (31) 제1부 : 압구정동 지글러 <31>

      지영웅은 공박사와 대화를 하다가 문득 라미주단 김영신 사장의 명함을 떠올린다. 천장에서 공박사가 근엄한 표정으로 말하고 있다. 그의 인생을 지배하고 있는 것은 부처와 할아버지였는데 지금은 공박사다. "지영웅씨, 금요애인부터 끊는다고 해 놓고 왜 김영신 사장은 또 불러내려고 해?" "아닙니다. 박사님, 김사장님은요 소문이 나 있걸랑요. 나이트클럽에 가서 춤만 춰줘도 팁을 몇십만원씩 준다구요. 우리 세계에선 김사장님은 진짜 멋쟁이로 알려졌어요. ...

      한국경제 | 1997.02.05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