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51-60 / 5,103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정보 모이는' 대통령실과 절연…특별감찰관 임명 않는다(종합)

      ... 따라 도입된 제도다. 민정수석실이 범죄 정보를 수집하고 특정 사건의 배당에까지 관여, 사실상 수사와 기소를 원격 관리하던 시절에 극도로 예민한 사건을 독립적으로 다룰 수 있도록 사정 라인과 별도 기구를 만든 것이었다. 하지만, 우병우 전 민정수석의 서슬 퍼런 '그립' 아래 특별감찰관조차 제 역할을 못 하면서 '비선 실세' 논란과 그로 인한 탄핵 사태에 미리 경고음을 울리는 데 실패했다는 비판도 나왔다. 대통령실은 이제 그러한 상황이 바뀌었다고 보고 있다. ...

      한국경제 | 2022.05.30 17:49 | YONHAP

    • thumbnail
      尹대통령, 특별감찰관 임명 않는다…"친인척 수사는 검경이"

      ... 따라 도입된 제도다. 민정수석실이 범죄 정보를 수집하고 특정 사건의 배당에까지 관여, 사실상 수사와 기소를 원격 관리하던 시절에 극도로 예민한 사건을 독립적으로 다룰 수 있도록 사정 라인과 별도 기구를 만든 것이었다. 하지만, 우병우 전 민정수석의 서슬 퍼런 '그립' 아래 특별감찰관조차 제 역할을 못 하면서 '비선 실세' 논란과 그로 인한 탄핵 사태에 미리 경고음을 울리는 데 실패했다는 비판도 나왔다. 대통령실은 이제 그러한 상황이 ...

      한국경제 | 2022.05.30 05:30 | YONHAP

    • thumbnail
      검찰 인사권 쥐고 민정수석 역할까지 맡게 된 한동훈(종합)

      ... 정부의 실질적 2인자, 문고리 소통령에 의한 국정농단의 전조"라며 "암 덩어리가 되기 전에 깨끗이 도려내야 한다"고 비난한 바 있다. 이명박 정부 시절 '왕차관'으로 불린 박영준 전 지식경제부 차관, 박근혜 정부 시절 '왕수석' 우병우 전 민정수석 등 실세들이 집중된 권한을 남용해 국정 시스템이 붕괴한 사례가 되풀이될 수 있다는 것이다. 법무부에 인사 검증을 맡기는 것이 위법 소지가 있다는 지적도 있다. 문재인 정부 공직기강비서관 출신 이병군 변호사는 최근 ...

      한국경제 | 2022.05.24 19:16 | YONHAP

    • thumbnail
      검찰 인사권 쥐고 민정수석 역할까지 맡게된 한동훈

      ... 전조"라며 "암 덩어리가 되기 전에 깨끗이 도려내야 한다"고 비난한 바 있다. 이명박 정부 시절 '왕차관'으로 불린 박영준 전 지식경제부 차관, 박근혜 정부 시절 '왕수석' 우병우 전 민정수석 등 실세들이 집중된 권한을 남용해 국정 시스템이 붕괴한 사례가 되풀이될 수 있다는 것이다. 법무부에 인사 검증을 맡기는 것이 위법 소지가 있다는 지적도 있다. 문재인 정부 공직기강비서관 출신 이병군 변호사는 최근 ...

      한국경제 | 2022.05.24 14:01 | YONHAP

    • thumbnail
      '불법사찰' 추명호 전 국정원 국장 항소심도 징역 2년

      ... 항소심에서도 징역 2년의 실형을 선고받았다. 서울고법 형사3부(박연욱 박원철 이희준 부장판사)는 14일 국가정보원법 위반 등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추 전 국장에게 1심과 같이 징역 2년과 자격정지 2년을 선고했다. 재판부는 "우병우 개인의 이익과 피고인 자신의 공명심을 위해 직권을 남용했다"며 "국가 전반에 대한 불신을 초래할 수 있어 처벌 필요성이 크다"고 밝혔다. 재판부는 추 전 국장이 우병우 전 청와대 민정수석의 지시를 받고 김진선 전 평창동계올림픽 조직위원장을 ...

      한국경제 | 2022.04.14 16:10 | YONHAP

    • thumbnail
      대법, 삼성합병에 朴 지시 인정…국정농단, 블랙리스트만 남아

      ... 뇌물을 건넨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과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도 유죄 판결을 확정받았다. 최씨의 조카 장시호 씨와 김종 전 문체부 차관은 기업들을 압박해 한국동계스포츠영재센터 후원금을 받아낸 혐의로 실형이 확정됐다. 우병우 전 청와대 민정수석은 국정원을 통해 불법사찰을 한 혐의가 유죄로 인정돼 작년 9월 대법원에서 징역 1년의 실형을 확정받았지만, 국정농단 사태를 제대로 막지 않았다는 혐의는 무죄 판결이 확정됐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2.04.14 12:07 | YONHAP

    • thumbnail
      박홍근 "한동훈, 2인자·문고리 소통령…정치보복 자행할 것"

      "尹당선인의 우병우…입법권에 대한 협박, 당장 지명 철회해야" 더불어민주당 박홍근 원내대표는 14일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의 한동훈 법무부 장관 지명에 대해 "실질적 2인자, 문고리 소통령에 의한 국정농단의 전조"라고 비난했다. 박 원내대표는 이날 정책조정회의에서 "한 후보자가 민정수석을 겸한 법무부 장관이 되면 윤석열의 우병우가 돼 국민과 야당을 탄압하고 정치보복을 자행할 것이 너무 뻔하다"며 이같이 밝혔다. 박 원내대표는 "입으로만 공정, ...

      한국경제 | 2022.04.14 10:09 | YONHAP

    • thumbnail
      윤석열이 없앤다는 청와대 민정수석실, 여기가 뭐하는 데길래

      ... 사직동팀 해체 뒤 2002년 신설된 청와대 민정수석실 내 특별감찰반이 관련 기능을 이어받았다. 이명박 정부에서는 민정수석실 소속 비서관들이 민간인 불법 사찰 폭로자에 대해 입막음을 시도한 사실이 확인돼 논란이 됐다. 박근혜 청와대의 우병우 전 민정수석은 국가정보원 등을 동원해 공무원과 민간인에 대해 불법 사찰을 한 혐의 등으로 구속됐다. 두 정부 모두 민정수석은 전직 검사들이었다. 현 정부에서도 민정수석실 특별감찰반의 불법사찰 논란, 울산시장 하명 수사 의혹, 환경부 ...

      한국경제 | 2022.03.14 21:15 | 고은이

    • thumbnail
      尹당선인, '친인척·측근비리 감시' 특별감찰관 재가동 추진

      ... 특별감찰관제는 대통령의 배우자와 4촌 이내 친인척, 청와대 수석비서관 이상의 고위공무원 등에 대한 비리를 막기 위해 2014년 도입됐다. 이석수 초대 특별감찰관이 박근혜 정부 때인 2015년 3월 임명돼 활동했지만, 당시 우병우 청와대 민정수석 관련 의혹을 조사하다가 감찰내용 외부 누설 의혹에 휘말려 이듬해 8월 사표를 냈다. 이 전 감찰관이 사퇴한 뒤에는 문재인 정부 내내 특별감찰관이 공석으로 남아 있었고 국민의힘은 민주당에 특별감찰관을 지명하라고 촉구해왔다. ...

      한국경제 | 2022.03.14 09:20 | YONHAP

    • thumbnail
      與, '대장동 녹취록'보도에 "尹·박영수·우병우 커넥션 밝혀야"

      '그분, A대법관으로 檢 파악' 보도도 거론…"李 모함한 尹·국힘 사죄하라" 더불어민주당은 18일 '대장동 개발 의혹' 핵심 피의자들의 대화 녹취록에 우병우 전 청와대 민정수석이 거명됐다는 언론 보도와 관련, "박영수-윤석열-우병우로 이어지는 검찰과 화천대유의 커넥션을 검찰 수사로 낱낱이 밝혀야 한다"고 밝혔다. 고용진 선대위 수석대변인은 이날 오후 브리핑에서 해당 녹취록 보도를 언급하며 "이 녹취록에는 윤 후보의 이름도 등장한다. 곽상도, ...

      한국경제 | 2022.02.18 22:34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