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61321-61330 / 64,184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양궁 박경모, 남자개인 아깝게 銀

    한국 남자양궁이 24년간 이어진 올림픽 개인전 `노골드' 불운을 깨지 못했다. 대표팀 맏형 박경모(33.인천계양구청)는 15일 베이징 올림픽그린 양궁장에서 열린 2008 베이징올림픽 남자 개인 결승전에서 빅토르 루반(우크라이나)에게 112-113(120점 만점)으로 져 은메달을 획득했다. 한국 남자양궁은 올림픽에 첫 출전한 1984년 LA대회부터 이어진 `노골드' 사슬을 풀지는 못했지만 1992년 바르셀로나대회(정재헌) 이래 16년 만에 개인전 ...

    연합뉴스 | 2008.08.15 00:00

  • 부시, `그루지야 주권에 양보없다' 재확인

    조지 부시 미국 대통령은 14일 우크라이나와 리투아니아 지도자들에게 그루지야의 주권과 영토가 확고히 지켜져야 한다는 입장을 재확인했다고 백악관이 밝혔다. 데이너 페리노 백악관 대변인은 부시 대통령이 빅토르 유센코 우크라이나 대통령과 발다스 아담쿠스 리투아니아 대통령을 만난 자리에서 미국과 그루지야와의 연대를 강조하면서 이 같은 입장을 전달했다고 말했다. 페리노 대변인은 "3국 지도자들은 그루지야의 주권과 영토 보전의 중요성을 강조하고 러시아가 ...

    연합뉴스 | 2008.08.15 00:00

  • thumbnail
    아쉬운 박경모 銀

    (베이징=연합뉴스) 15일 베이징 올림픽그린 양궁장에서 벌어진 남자 양궁 개인전 결승에서 우크라이나 선수에게 접전 끝에 패한 박경모가 아쉬움에 고개를 떨구고 있다. ▶ [화보] 남자 양궁 개인전 은메달, 아쉬움에 고개 떨군 박경모 ▶ [올림피이모저모] 어머나! 간 큰 女수영선수 ▶ [올림픽이모저모] 비치발리볼 치어걸 '섹시한 응원' ▶ [올림픽이모저모] 치어리더, 경기보다 뜨거운 열기

    연합뉴스 | 2008.08.15 00:00

  • [올림픽] 남자양궁, 결국 24년 '한풀이' 실패

    ... 2000년 시드니대회 8강에서 오교문을 격파한 빅터 원더리(미국)는 이번에도 임동현을 물리치면서 `한국 킬러' 이미지를 이어갔다. 혼자 8강에 오른 박경모마저 자신에게 쏠린 부담을 끝내 털어내지 못하고 결승에서 빅토르 루반(우크라이나)에게 패했다. 14일 여자 대표팀의 올림픽 7연패(連覇) 도전이 좌절된 데 이어 15일 남자 대표팀까지 올림픽 금메달 한풀이에 실패하면서 양궁은 1984년 이래 처음으로 개인전 금메달을 모두 놓치는 뼈아픈 경험을 했다. (베이징=연합뉴스) ...

    연합뉴스 | 2008.08.15 00:00

  • 사격 김학만.박봉덕 50m복사 탈락

    ... 박봉덕은 15일 베이징사격관에서 열린 본선에서 각각 591점과 587점을 쏘며 28위와 43위에 자리해 8강이 겨루는 결선에 나서지 못했다. 여자 공기소총 우승자인 카테리나 에몬스(체코)의 남편으로, 이 종목 올림픽 디펜딩 챔피언인 매튜 에몬스(미국)는 597점을 쏘며 1위 아르투르 아이바쟌(우크라이나. 599점)에 2점 뒤진 2위로 결선에 진출, 대회 2연패 및 부부 동반 금메달에 도전하게 됐다. (베이징=연합뉴스) jhcho@yna.co.kr

    연합뉴스 | 2008.08.15 00:00

  • [베이징 2008] 양궁 男개인·배드민턴 女복식 은메달

    16일 장미랑 여자역도 金기대 한국은 2008 베이징올림픽 7일째인 15일 남자 양궁 개인전과 배드민턴 여자 복식에서 2개의 은메달을 추가했다. 박경모(33·인천 계양구청)는 베이징 그린 양궁장에서 열린 남자 개인 결승전에서 우크라이나의 빅토르 루반에게 112-113으로 아쉽게 패해 24년간 이어진 올림픽 남자 개인전 '노골드'의 사슬을 끊지 못했다. 배드민턴의 이경원-이효정(이상 삼성전기)조도 베이징공과대학에서 열린 여자 복식 결승전에서 중국의 ...

    한국경제 | 2008.08.15 00:00 | 한은구

  • 사격 김학만.박봉덕 50m복사 탈락

    ... 2008 베이징올림픽 사격 남자 50m소총 복사에서 결선 진출에 실패했다. 김학만과 박봉덕은 15일 베이징사격관에서 열린 본선에서 각각 591점과 587점을 쏘며 28위와 43위에 자리해 8강이 겨루는 결선에 나서지 못했다. 우크라이나의 아르투르 아이바쟌은 본선 만점에서 한 발 빠진 599점을 쏜 뒤 결선에서 10발 모두 10점 이상에 명중 시키며 103.7점을 추가, 합계 702.7점으로 이 종목 디펜딩 챔피언인 매튜 에몬스(미국.701.7점)를 제치고 우승했다. ...

    연합뉴스 | 2008.08.15 00:00

  • [베이징 2008] 박경모 남자양궁 개인전 은메달

    박경모(33·인천 계양구청)가 베이징올림픽 남자 양궁 개인전에서 은메달을 획득했다. 15일 베이징 올림픽그린 양궁장에서 열린 남자 개인 결승전에서 우크라이나의 빅토르 루반에게 아쉽게 패해 24년간 이어진 올림픽 남자 개인전 '노골드'의 사슬을 끊지 못했다. 한국은 16일 '여자 헤라클레스' 장미란이 역도 최중량급에서 금메달에 도전하고,메달 기대 종목으로 떠오른 야구는 '숙적' 일본과 한판 승부를 벌인다. 장미란은 라이벌인 중국의 무솽솽이 불참해 ...

    한국경제 | 2008.08.15 00:00 | 김경수

  • 부시, 2001년 푸틴 오판했나

    ... 있다. 부시 대통령은 또 푸틴과의 첫 정상회담 이후 "매우 건설적인 관계의 시작"이라고 자평하기도 했다. 하지만 이후 미국과 러시아의 관계에는 미사일방어(MD)체계 구축 문제, 미국의 이라크 침공, 나토 회원국 확대 문제, 우크라이나와 그루지야 같은 친 서방 구소련 위성국가 문제 등을 거치며 친밀하다기보다는 반목하는 분위기가 짙어졌다. 페리노 대변인은 "부시 대통령이 (외국 지도자들과) 개인적 차원의 외교관계를 수립하려 애썼고, 그들과 기본적인 신뢰 수준을 ...

    연합뉴스 | 2008.08.14 00:00

  • 러'軍 그루지야서 철수 시작

    ... 라브로프 외무장관은 "그루지야가 남오세티야에서 군대를 모두 철수시킨 이후에 러시아는 철군할 것"이라고 밝힌 바 있다. 또 지난 8일부터 압하지야 해안에 정박하면서 해상 경계에 나섰던 러시아 흑해 함대 소속 4척의 함정이 크림반도 우크라이나령 세바스토폴 기지로 돌아갔다. 그루지야를 지지하고 있는 우크라이나 당국은 이번 전쟁에 참여했던 러시아 함정의 세바스토폴 귀항을 금지할 수 있음을 경고했었다. 이런 가운데 빅토르 유셴코 우크라이나 대통령은 13일 세바스토폴 항구를 거점으로 ...

    연합뉴스 | 2008.08.14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