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61321-61330 / 68,408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유럽증시, 유로존 지표 호조에 상승

      ... 증시의 DAX 30 지수는 0.26% 오른 9339.17, 프랑스 파리 증시의 CAC40 지수는 0.43% 상승한 4384.56에 각각 마감했다. 범유럽 지수인 Stoxx 600 지수는 0.31% 오른 329.79에 장을 마감했다. 우크라이나에서 다시 군사적 긴장이 높아지면서 하락세로 출발했으나 지표들이 호조를 보이면서 오름세로 장을 마쳤다. 유로존의 2월 산업 생산이 전달보다 0.2% 상승했고, 미국의 지난달 소매 판매가 1.1% 상승했다는 소식도 경기 회복에 대한 기대를 ...

      한국경제 | 2014.04.15 06:14

    • [뉴욕증시] 기업실적·지표 호조에 상승

      ... 전망치 0.8%를 웃도는 증가세다. 미국의 2월 기업재고는 증가했지만 시장의 기대에는 미치지 못했다. 상무부는 2월 기업재고가 0.4% 증가했다고 밝혔다. 이는 시장의 전망치 0.5%에 미치지 못하는 증가 폭이다. 시장은 우크라이나 사태를 주목하고 있다. 우크라이나 동부 지역에서 친(親)러시아계 반군이 영향력을 확대하고 있으며 우크라이나는 주민투표 제안과 유엔에 지원을 호소하는 방식으로 위기 탈출에 주력하고 있다. 서방은 동부 국경에 집결한 4만여명 규모의 러시군이 ...

      연합뉴스 | 2014.04.15 05:47

    • WTI, 우크라 긴장에 6주래 최고치…금값도 상승 마감

      14일(현지시간) 국제유가는 우크라이나 변수가 부각되면서 상승했다. 뉴욕상업거래소(NYMEX)에서 5월 인도분 서부텍사스산 원유(WTI)는 지난주 종가보다 31센트(0.3%) 오른 배럴당 104.05달러에서 거래를 마감했다. 이날 종가는 지난달 3일 이래 가장 높은 것이다. 런던 ICE선물시장에서 북해산 브렌트유는 1.57달러(1.46%) 오른 배럴당 108.90달러 선에서 움직였다. 러시아와 우크라이나 간의 긴장 고조로 러시아산 원유 공급에 ...

      연합뉴스 | 2014.04.15 05:47

    • [유럽증시] 우크라 타결 기대에 상승 반전

      유럽의 주요 증시는 14일(현지시간) 우크라이나 사태에서 미국과 러시아, 유럽연합(EU)의 외교관들이 협상을 시작한다는 소식 덕분에 하락세에서 반전, 상승세로 거래를 마쳤다. 영국 런던 증시의 FTSE 100 지수는 직전 영업일보다 0.34% 상승한 6,583.76에 마감했다. 독일 프랑크푸르트 증시의 DAX 30 지수도 0.26% 오른 9,339.17에, 프랑스 파리 증시의 CAC-40 지수 역시 0.43% 높은 4,384.56에 각각 문을 ...

      연합뉴스 | 2014.04.15 01:37

    • 우크라 동부 도네츠크州, 對테러전 체제 선포

      주지사 "테러리스트들 지역 장악 허용 않을 것" 우크라이나 동부 도네츠크주(州) 전역에 14일(현지시간)부터 대(對)테러작전 체제가 발령됐다고 세르게이 타루타 주지사가 밝혔다. 인테르팍스 통신에 따르면 타루타 주지사는 이날 발표한 성명을 통해 "대테러작전은 우리 지역의 평화와 질서를 보호하기 위한 것"이라며 "우리는 공격적이고 광신적인 테러리스트들이 지역을 장악하도록 내버려두지 않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타루타는 폭력이 더 확산하는 것을 허용해선 ...

      연합뉴스 | 2014.04.14 17:18

    • 유럽증시, 우크라 우려에 하락 출발

      유럽의 주요 증시는 14일(현지시간) 우크라이나의 무력 긴장이 다시 높아진 데 따른 우려에 하락세로 개장했다. 영국 런던 증시의 FTSE 100 지수는 직전 영업일보다 0.45% 하락한 6,532.44에 거래를 시작했다. 독일 프랑크푸르트 증시의 DAX 30 지수는 0.71% 밀린 9,248.86에, 프랑스 파리 증시의 CAC 40 지수 역시 0.46% 내린 4,345.82에 각각 문을 열었다. 범유럽 지수라 할 Stoxx 600 지수도 0.4% ...

      연합뉴스 | 2014.04.14 16:47

    • [해외시황] 우크라이나 긴장감 속 日증시 `약보합`

      우크라이나발 긴장감이 이어지는 가운데 일본증시가 장 초반 하락하고 있습니다. 14일 오전 9시36분 현재 일본닛케이225지수는 전거래일대비 36.25엔. 0.26% 내린 1만3923.80을 기록 중입니다. 우크라이나 동부지역의 위기감이 고조되자 이 논의를 UN 안보리와 유럽안보협력기구에 회부, 긴급회의가 우리시간으로 오전 9시부터 시작됐습니다. 지난 주말 마감된 뉴욕증시 약세도 일본 주식시장에 부담으로 작용하고 있습니다. 김민지기자 mj...

      한국경제TV | 2014.04.14 10:25

    • 美 소비자 태도지수 호조 `유가`↑ `금 가격`↓

      ... 유가는 2.6% 상승했다. 미 소비자태도지수 호조와 함께 수요 증가에 대비해 석유수출기구가 지난 3월보다 산유량을 더 늘려야 한다고 국제에너지기구(IEA)가 권고한 것이 유가 상승에 힘을 실었다. 게다가 북대서양조약기구(나토)가 우크라이나 접경에 배치된 러시아군이 공격 명령이 떨어질 경우 수 시간 안에 월경 할 수 있는 출동 태세를 갖추고 있으며, 우크라이나 동부 지역에 실제 위협이 되고 있다고 밝혀 다시 우크라이나 발 지정학적 불안정 고조로 유가는 상승 탄력을 받았다. ...

      한국경제TV | 2014.04.14 08:37

    • 미국·유럽, 우크라 유혈사태에 러시아 강력 비난

      우크라이나에서 무장한 분리주의 세력과 우크라이나 보안부대의 충돌로 사상자가 발생하면서, 서방세계가 러시아를 배후 세력으로 지목하며 도발 행위 중단을 촉구했다. 윌리엄 헤이그 영국 외무장관은 13일(현지시간) “우크라이나 무장 세력의 동부도시 정부청사 점거 공격의 배후로 러시아를 의심한다”며 “러시아는 사태를 악화시키고 대화를 통한 해결을 막는 도발을 단념해야 한다”고 밝혔다. 캐서린 애슈턴 유럽연합(EU) 외교·안보 고위대표도 “슬라뱐스크에서 ...

      한국경제 | 2014.04.14 06:37

    • 러, 우크라 동부 지역 사태 유엔 안보리 긴급 회부

      러시아가 13일(현지시간) 분리주의 시위대와 진압부대 간 무력 충돌로 유혈사태가 발생한 우크라이나 동부 지역 문제를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논의에 긴급 회부했다. 러시아 외무부는 이날 발표한 성명에서 "우크라이나 동부 지역의 위기 상황을 유엔 안보리와 유럽안보협력기구(OSCE) 논의에 회부한다"며 우크라이나 정부가 (동부 지역) 주민들의 시위를 무력으로 진압하는 노선을 택했다고 비난했다. 외무부는 "우파진영(우크라이나 극우민족주의 단체) 무장세력과 ...

      연합뉴스 | 2014.04.14 04:3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