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40421-40430 / 48,660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월드컵] 브라질 징크스에 무너진 종가 자존심

      월드컵 8강전에서 두번 연속 앞 길을 막았던 브라질 징크스는 이번에도 '축구 종가'의 자존심을 무너뜨렸다. 21일 시즈오카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2002한일월드컵축구대회 8강전에서 축구종주국 잉글랜드는 선제골을 넣고도 호나우디뉴와 ... 대면에서만 0-0 무승부를 기록했을 뿐 이후 8강전에서만 3번 연속 패해 그 상처가 깊을 만도 하다. 62년 칠레월드컵 8강전에서는 브라질에 1-3으로 대패한 데 이어 70년 멕시코대회 8강전에서도 '황제' 펠레가 이끈 브라질에 0-1로 ...

      연합뉴스 | 2002.06.21 00:00

    • [월드컵] 등번호가 빛나는 선수들

      특별취재단= 2002한일월드컵축구대회 8강에 오른 팀의 선수중누가 '등번호'에 어울리는 활약을 하고 있을까. 국가 마다 어느 정도 차이는 있으나 내로라 하는 세계적 미드필더나 스트라이커들이 선호하는 번호는 대개 10번을 중심으로 9번, 11번, 7번 등으로 압축되며 이때문에 이들 번호를 차지하려는 경쟁도 치열하다. 통상 7번은 핵심 미드필더, 10번은 팀을 대표하는 플레이메이커나 공격수, 9번과 11번은 최전방 공격수에게 배정되나 이는 고정된 ...

      연합뉴스 | 2002.06.21 00:00

    • [월드컵] 브라질, 잉글랜드 격파 '징크스' 기대

      브라질의 2002한일월드컵축구대회 우승은 '떼놓은 당상'인가. 월드컵 역사책을 뒤져보면 잉글랜드전 결과에 따라 브라질의 운명을 점칠 수 있는 항목을 발견하게 된다. 브라질이 잉글랜드를 꺾은 대회에서는 반드시 우승한다는 기분좋은 '징크스'가 바로 그 것. 브라질은 '62칠레월드컵 준준결승에서 잉글랜드와 만나 3-1로 이긴 뒤 준결승에서는 홈팀 칠레를 4-2로, 결승에서는 체코슬로바키아를 3-1로 연파하며 우승컵을 안았다. 브라질의 그 다음 우승은 ...

      연합뉴스 | 2002.06.21 00:00

    • [월드컵] 한국-스페인전 주심은 10년차 간두르씨

      ... 93년 우간다-수단전으로 국가대표팀간 경기 데뷔전을 치렀다. 187cm의 장신이며 직업이 회계사인 그는 2002월드컵 아프리카지역 예선에서는카메룬-잠비아전을 포함해 3차례 진행했다. 간두르 주심을 도울 부심에는 마이클 라구너스... 부심도 93년부터 심판으로 활동한 경력 10년차다. 93년 코트 디부아르-알제리전에서 A매치 데뷔전을 가진 회계사로 99년세계청소년축구대회 결승 스페인-일본전을 진행했었다. (광주=연합뉴스) sungje@yna.co.kr

      연합뉴스 | 2002.06.21 00:00

    • '월드컵 기념일' 제정 .. 내년부터 공휴일 검토

      정부는 월드컵 대회 개최와 우리 축구팀의 선전을 축하하기 위해 월드컵 기념일을 제정하는 방안을 적극 검토키로 했다. 정부의 고위 관계자는 21일 "월드컵 대회에서 나타난 국민들의 폭발적인 에너지를 결집시키기 위해 월드컵 기념일을 제정해 내년부터 공식 휴무일로 정하는 방안을 검토중"이라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여론을 모아 논의를 해봐야 하겠지만 우리 팀이 최종적으로 승리한 날이 기념일로 선정될 가능성이 높다"고 밝혔다. 한편 정부는 우리 팀이 ...

      한국경제 | 2002.06.21 00:00

    • [월드컵] 김남일.김태영 `투혼의 출격준비'

      `새역사 창조를 위해 이를 악물었다.' 부상중인 한국 축구대표팀의 김남일과 김태영(이상 전남)이 오는 22일 광주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리는 스페인과의 8강전 출전을 준비하고 있다. 지난 18일 이탈리아와의 16강전에서 김남일은 상대 선수의 발을 밟는 과정에서 발목을 심하게 접질려 고통을 호소하다 교체돼 나왔고 김태영은 비에리의 거친 플레이에 코뼈가 함몰되는 중상을 입고 경기직후 수술까지 받아야 했다. 앞선에서 상대공격을 번번이 차단한 뒤 역습의 ...

      연합뉴스 | 2002.06.21 00:00

    • [월드컵] 한국 8강전 추가 티켓, 35분만에 매진

      한국과 스페인의 2002한일월드컵축구대회 8강전추가 티켓이 판매 35분만에 매진됐다. 월드컵 한국조직위원회(KOWOC)는 21일 오전 9시30분부터 인터넷과 전화를 통해 추가 판매한 입장권 3천539장(해외 반환 입장권 747장, 시야 장애석 2천792장)이 오전 10시5분에 모두 팔렸다고 밝혔다. 구입 신청이 폭주해 인터넷 접속 지연 등 장애요인이 발생했지만 일반석은 판매 17분만인 9시47분에, 시야 장애석은 10시5분에 각각 동이 났다. ...

      연합뉴스 | 2002.06.21 00:00

    • [월드컵] 광주경기 입장권 구매 사실상 불가

      22일 월드컵 8강 광주 경기 입장권 구매가 사실상 불가능해졌다. 21일 네티즌과 시민들에 따르면 월드컵조직위원회가 8강 경기 입장권 잔여분 3천700여장을 경기 당일 현장 판매하지 않고 이날 오전 9시 30분 인터넷(ht... 이전부터 사이트가 마비되고 전화도 불통 상태다. 이에따라 입장권을 구매하려고 인터넷 접속을 시도했던 많은 시민들과 축구팬들이 조직위측에 항의전화를 하는 등 조직위측의 무책임한 자세에 거세게 반발하고 있다. 특히 16강 경기 직후 광주 ...

      연합뉴스 | 2002.06.21 00:00

    • [월드컵 이모저모] "이번 월드컵은 희망의 대회"

      0... 코피 아난 유엔 사무총장은 21일(한국시간) "2002한일월드컵축구대회가 사회의 약자와 패배자들에게 희망을 줬다"고 새천년 첫 월드컵을 평가했다. 아난 사무총장은 "이번 대회에서 종전의 약팀이 강팀들을 잇따라 꺾는 모습을 보고 많은 사람들이 희망을 발견했다"며 "어떤 일도 당연하게 받아들여서는 안된다"는 말로 이변이 이뤄지기까지 그만한 노력이 숨어있다는 진리를 강조했다. 하지만 아난 사무총장은 우승팀에 대해서는 자신이 옳다고 확신할 수 ...

      연합뉴스 | 2002.06.21 00:00

    • [월드컵] 세네갈팀에 빅리그 스카우트 쇄도

      ... 본선 무대에 첫 진출한 세네갈은 그동안 아프리카에서도 카메룬과 나이지리아 등에 밀려 유럽의 주목을 받지 못했던 축구 개발도상국. 프랑스의 오랜 식민지배를 받았던 역사관계로 세네갈 대표선수 23명중 21명이 프랑스리그에서 뛰고 있지만 ... 되는 것은 뛰어난 재능에다 20대초중반의 젊은 나이, 또한 투지가 넘친다는 점이다. 반면 가난한 나라에서 태어나 축구공에 인생을 건 세네갈 선수들은 최고의 무대인 월드컵 본선에서 자신들의 진가를 유감없이 발휘한 대가이기도 하다. ...

      연합뉴스 | 2002.06.21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