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40451-40460 / 48,544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월드컵] 히딩크, 페루자 반응 "유치하다"

      ... 관련 비하발언에 대해 "유치하다"는 한 마디로 일축했다. 히딩크 감독은 스페인과의 8강전을 이틀 앞둔 이날 대전월드컵경기장에서 오전 훈련을 마친 뒤 "안정환이 월드컵에서 이탈리아축구를 망쳤다"는 가우치 구단주의 발언에 대해 "정말 ... "선수로서 대표팀과 소속클럽 쌍방에서 모두 충실히 해야 할 책임이 있다"고 말하기도 했다. 또한 히딩크 감독은 월드컵이후 안정환의 진로와 관련해 "어쨌든 그는 이 대회 마지막 순간까지 최선을 다한 뒤 자기 스스로 진로를 선택할 것이다"며 ...

      연합뉴스 | 2002.06.20 00:00

    • [월드컵] 광주, 월드컵 8강전 특수 "미미"

      한국 대표팀과 스페인과의 8강전이 열리는 광주가 관광과 스포츠 기반시설 부족 등으로 월드컵 특수를 제대로 누리지 못하고 있다. 20일 광주시와 여행업계 등에 따르면 22일 8강전에서 격돌하는 양팀 선수단이 숙소와 연습구장 등이 ... 법정관리 상태인 데다 20여곳의 관광호텔 수준 등도 선수단과 관람객의 만족을 충족시키지 못하고 있다는 지적이다. 또 축구 연습구장의 경우 H대와 K타이어 등 3-4곳이 있으나 이동시간이 많이 들고 잔디상태나 시설 등도 열악한 실정이다. ...

      연합뉴스 | 2002.06.20 00:00

    • [숫자로 본 월드컵] 한,스페인 골 결정력 '10%-19%'

      2002 월드컵 4강 관문에서 한국과 맞닥뜨릴 스페인은 축구 한 가지 면에서 보면 우리보다 훨씬 앞선다. FIFA(국제축구연맹) 랭킹 8위로 40위의 한국을 멀찍이 따돌리고 있다. 월드컵 출전횟수도 스페인이 11회째, 한국이 6회째다. 승부의 열쇠가 되는 골결정력에서도 스페인이 두 배 정도 앞선다. 스페인은 이번 대회에서 53개의 슈팅을 날려 10골을 성공했다. 슈팅 대비 골 확률이 18.9%로 높은 편이다. 한국은 55개 슈팅 중 6골을 ...

      한국경제 | 2002.06.20 00:00

    • [월드컵] 광주시, `자가용 안타기' 운동 등 교통종합대책 마련

      ... 제주, 상하이를 잇는 항공편과 서울 및 울산을 잇는 철도 등이 증편되고 자동차 2부제가 실시된다. 광주시는 20일 월드컵 8강전을 맞아 교통편의 대폭 증편과 자동차 2부제 등을 골자로 한 외부인관람객 수송 등 교통종합대책을 마련하고 시민들의 ... 택시에 외국어 동시통역기를 설치하고 외국 관람객에 대한 편의를 제공하는 한편 5개노선에 셔틀버스 130대를 배치하여 축구 관람객의 편의를 도모한다. 시는 8강전이 열리는 22일 하루 `자가용 안타기'운동을 전개하는 한편 월드컵 경기 ...

      연합뉴스 | 2002.06.20 00:00

    • [상암동 '월드컵 공원'] 월드컵기간 생태탐방 등 행사 푸짐

      월드컵 기간에 월드컵공원에선 다양한 행사가 펼쳐진다. 환경단체인 생태보전시민모임(02-353-9400)은 7월까지 '생태탐방 프로그램'을 진행한다. '쓰레기 산' 난지도가 생태공원으로 탈바꿈한 현장을 환경전문가의 설명을 들으며 ... 된다. 프로그램은 25일까지 매일 오후 2시부터 5~6시간에 걸쳐 진행된다. 25일까지 평화의공원에 마련되는 '월드컵 플라자'에도 볼거리가 많다. 대형 전광판이 설치돼 주요 경기가 생중계되고, 각종 축구이벤트가 열린다. 국내 정보기술(IT) ...

      한국경제 | 2002.06.20 00:00

    • [월드컵 이모저모] 인터밀란 구단주, "홈어드밴티지는 상존"

      0...이탈리아 명문 프로축구팀 인터 밀란의 최고위 인사가 이탈리아 축구대표팀의 탈락과 관련, 홈어드밴티지의 불가피성을 거론하며 판정시비 진화에 나섰다. 인터 밀란의 마시모 모라티 구단주는 20일 구단 홈페이지를 통해 "한국과의 ... 가장 어려운 상황은 개최국 경기를 맡을 때"라며 "홈팀에 다소 유리하게 판정하는 현상은 이번이 처음이 아니라 역대 월드컵에서 늘 그랬었다"고 덧붙였다. 모라티 구단주는 한국전 패배의 책임을 이탈리아축구협회의 무능력, 대표팀의 전략.전술 ...

      연합뉴스 | 2002.06.20 00:00

    • [월드컵 이모저모] 히딩크 감독, 명예 체육학 박사

      0... 한국 축구대표팀의 거스 히딩크 감독이 명예체육학박사 학위를 받는다. 세종대(총장 김철수)는 히딩크 감독이 한국 축구대표팀을 세계 최고의 수준으로 키웠고 스포츠를 통해 국민에게 희망을 줬을 뿐만 아니라 국위선양과 국민통합에 ... 얀 룰프스 기술조정관은 "히딩크 감독이 세종대의 명예 박사학위 수여를 큰 영광이라며 수락했다"고 전했다. 한편 학위 수여시기는 2002한일월드컵축구대회가 끝난 뒤 결정된다. (서울=연합뉴스) leesang@yna.co.kr

      연합뉴스 | 2002.06.20 00:00

    • '유니폼 월드컵'은 아르헨티나 우승..삼성패션연구소 32개국 유니폼 비교

      '아르헨티나 우승,이탈리아 2위,잉글랜드 3위,한국은 5위.' 제일모직 산하 삼성패션연구소가 20일 발표한 월드컵 본선 진출 32개국 '유니폼 대결' 결과다. 연구소는 이날 발표한 '2002 FIFA 한·일 월드컵 유니폼 디자인 ... 적절히 응용한 디자인이 자연스럽게 국가를 떠올리게 함으로써 상징성이 대단히 높다는 평가를 받았다. 단색 일변도인 축구 유니폼이 주는 단조로움을 극복한 블루톤의 경쾌한 줄무늬는 패션성에서도 높은 점수를 얻었다. 2위 이탈리아팀은 패션성에서 ...

      한국경제 | 2002.06.20 00:00

    • [월드컵] 잉글랜드-브라질, 날씨 놓고 '동상이몽'

      21일 2002한일월드컵축구 8강전에서 맞붙게 된 잉글랜드와 브라질이 경기가 열릴 시즈오카의 날씨를 놓고 서로 다른 꿈을 꾸고 있다. 더위에는 약하나 비에 익숙한 잉글랜드와 수중전보다는 폭염이 좋다는 브라질의 희망 사항이 서로 엇갈리고 있기 때문이다. 20일 시즈오카현에 온종일 비가 내리면서 좀처럼 감정을 드러내지 않는 '얼음사나이' 스벤 고란 에릭손 감독의 얼굴에는 미소가 감돌았다. 영국 언론들에 따르면 오후 3시30분 경기는 여전히 햇볕이 ...

      연합뉴스 | 2002.06.20 00:00

    • [월드컵 이모저모] 세네갈, 안하무인 터키에 일침

      0... 2002한일월드컵축구대회 `이변의 주역'인 세네갈팀의 브뤼노 메추 감독이 8강전 상대인 셰놀 귀네슈 터키 감독의 안하무인식 발언에 일침을 가했다. 메추 감독은 20일 귀네슈 감독이 4강전에서 브라질이나 잉글랜드와 맞붙게 될것이라며 자신들과의 8강전 승리를 자신한 것과 관련, "아프리카팀중 최초로 월드컵4강에 올라 세네갈의 실력을 보여주겠다"고 즉각 반격에 나선 것. 그는 "전문가들이 뛰어난 팀이라고 평가한 우리와의 경기를 앞두고 자만에 ...

      연합뉴스 | 2002.06.20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