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42191-42200 / 46,880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월드컵] 브라질 레오나르두, 은퇴 선언

    94년과 98년 월드컵축구대회에 잇따라 출전했던 레오나르두(32.브라질)가 27일(한국시간) 은퇴를 선언했다. 국가대표팀경기(A매치)에 56회 출전했던 레오나르두는 "축구를 하면서 기쁨을 알았고 적극성을 배웠다. 이제는 은퇴할 때가 됐다"며 15년동안의 선수생활에 종지부를 찍었다. 레오나르두는 프랑스리그에서 활약하던 97년에는 컵위너스컵 결승에서도 맹활약했고 99년에는 AC밀란을 이탈리아리그 우승으로 이끌기도 했다. 레오나르두는 방송해설가로 ...

    연합뉴스 | 2002.04.27 00:00

  • [월드컵] UN사무총장 부인 29일 KOWOC방문

    코피 아난 UN사무총장의 부인인 네인 아난 여사가 29일 오후 서울 무교동 월드컵조직위원회(KOWOC) 사무실을 방문한다. 국제축구연맹(FIFA)과 유엔아동기금(UNICEF)이 공동으로 추진하는 각종 행사들을 홍보하기 위해 한국을 찾는 아난 여사는 문동후 KOWOC 사무총장을 만나 상호협력방안을 논의할 예정이다. (서울=연합뉴스) jhcho@yna.co.kr

    연합뉴스 | 2002.04.27 00:00

  • [월드컵] 한국대표팀, 다음달 2일 재소집

    한국 축구대표팀이 27일 중국과의 국가대표팀간 경기(A매치)를 끝내자마자 곧바로 해산했다. 지난 12일 소집된 뒤 대구전지훈련과 코스타리카평가전(20일), 그리고 파주트레이닝센터 합숙훈련 등 16일간 함께 했던 태극전사들은 이날 경기 직후 흩어졌다. 거스 히딩크 감독은 "2일 서귀포에서 전지훈련을 재개한다. 합류할 선수들은 확정되는 대로 통보해주겠다"고 선수들에게 말했다. 한편 히딩크 감독은 "가능한 빨리 본선 엔트리를 확정, 발표할 것이다. ...

    연합뉴스 | 2002.04.27 00:00

  • [한.중평가전] 창의적인 플레이 개척도 절실

    '상황에 맞는 득점루트를 개척해 나가는 능력을 키워라.' 2002월드컵축구대회 본선 개막을 1개월여 앞둔 한국 축구대표팀이 사상 첫 월드컵 16강 진출의 숙원을 풀기 위해서 보완해야 할 새로운 숙제가 떠올랐다. 상대팀의 전술이나 ... 플레이를 되풀이했다. 이는 장신들이 버티고 있는 `만리장성 수비'를 효과적으로 공략하지 못했기 때문이라는 게 축구 전문가들의 한결같은 지적이다. 중국의 포백수비는 별로 공격에 가담하지 않으면서 자기 포지션을 꼭 지키고 있는 정적인 ...

    연합뉴스 | 2002.04.27 00:00

  • [한.중평가전] 열렬한 응원 펼친 중국 '치우미'

    '중궈즈뒈이 룽훈!(中國之隊, 龍魂)' 27일 인천에서 열린 한.중 축구 국가대표 평가전. 홈팀 한국팬들로 온통 붉게 물든 인천 월드컵경기장에서 중국 응원단의 함성은 묻혀버리기 일쑤였지만 이들의 뜨거운 응원은 경기가 끝날때까지 ... 천군만마와 다름없었을 것이다. 사기가 오른 중국팀은 이날 한국팀과 대등한 경기를 펼쳤고 결국 0-0으로 비겼다. 월드컵 처녀출전이지만 16강 진출을 노리고 있는 중국팀. 오는 6월 월드컵 본선에서 예상대로 10만명이 넘는 중국팬들이 ...

    연합뉴스 | 2002.04.27 00:00

  • [한.중평가전 이모저모] 붉은악마-KTF 응원대결 2회전

    ... 잡아나갔고 KTF 응원단은 '수적 열세'를 딛는 일치된 몸동작과 연호로 응수했다. 0...리 빈(李 濱) 주한 중국대사가 경기장을 찾아 중국대표팀을 격려했다. 남궁진(南宮鎭) 문화관광부 장관과 최기선(崔箕善) 인천시장도 월드컵 리허설 성격이 짙은 이번 평가전 진행상황을 지켜봤고 월터 쉬버 국제축구연맹(FIFA) 제너럴코디네이터 등 FIFA 관계자 10명도 참관했다. 0...경기에 앞서 다채로운 식전 문화행사와 인천시내 초등학생 4팀으로 구성된 사전경기가 ...

    연합뉴스 | 2002.04.27 00:00

  • [한.중평가전] 한국, 중국과 0-0 무승부..무패행진 지속

    한국 축구대표팀이 중국과의 평가전에서 득점없이 비겨 대(對) 중국전 무패행진을 이어갔다. 그러나 지난 20일 코스타리카와의 평가전에서 보여주었던 공격과 수비의 안정감이 크게 퇴색, 월드컵 개막까지 남은 기간 더욱 세밀한 조련이 필요하다는 지적이다. 한국은 27일 인천 문학경기장에서 벌어진 중국과의 평가전에서 단조로운 공격패턴으로 상대 골문을 여는데 실패, 전.후반 90분간 지루한 공방 끝에 0-0으로 비겼다. 이로써 한국은 중국과의 역대 대표팀간 ...

    연합뉴스 | 2002.04.27 00:00

  • [한.중평가전] 양팀 감독의 말

    ... 국가도 국제수준에 도달할 있다는 가능성을 보여준 것이며 양팀 모두 자신감을 얻었을 것이다. 중국은 대체로 빠른 축구를 선보였고 위협적이면서 날카로운 공격력을 통해 전반 초반 한, 두 차례 좋은 찬스를 잡기도 했다. 한국은 골키퍼의 ... 앞으로 비공개 훈련을 통해 난이도 높은 세트플레이를 집중적으로 연습하겠다. ▲보라 밀루티노비치 중국 감독 = 월드컵은 오늘부터 시작됐다. 한국과 경기를 하게됐는데 팬들의 열화와 같은성원에 감사한다. 월드컵 때도 지지와 관심을 ...

    연합뉴스 | 2002.04.27 00:00

  • [한.중평가전 이모저모] 치우미맞이 예행연습에 만전

    ... 이뤄졌다. 이날 경기장 출입구에 3개의 외국인전용 보안검색대가 마련된 가운데 중국어 통역 자원봉사자를 배치해 중국 축구팬들의 편의를 도모했고 경기에 앞선 문화행사 때도 한국어와 함께 중국어로 장내방송을 하는 등 손님맞이 준비에 만전을 ... 중국어인 `携手進軍 16强'이 적힌 중국어 현수막이 함께 내 걸려 눈길을 모았다. 0....한중평가전이 열린 문학월드컵경기장에 예상대로 많은 중국 축구팬이 찾았다. 약 200명의 치우미(球迷)대표단은 오성홍기를 흔들며 중국팀의 ...

    연합뉴스 | 2002.04.27 00:00

  • [한.중평가전 이모저모] 대표팀 '3-4-1-2'로 전환

    거스 히딩크 축구대표팀 감독이 27일 인천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중국과의 평가전 전술을 '3-4-1-2'로 깜짝 변경했다. 당초 '3-4-3' 시스템을 들고 나올 것으로 기대됐던 히딩크 감독은 최용수(이치하라), 설기현(안더레흐트)을 투톱으로 제우고 윤정환(세레소)을 플레이메이커로 배치하는 등 변화를 줬다. 이에 따라 좌우 측면공격수로 선발 투입될 것으로 예상됐던 차두리(고려대), 이천수(울산), 안정환(페루자), 최태욱(안양) 등은 선발 출전자 ...

    연합뉴스 | 2002.04.27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