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42241-42250 / 48,612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한-폴란드전 이모저모]환호속 잠못 이루는 밤

      종료 휘슬과 함께 대전 엑스포 남문 광장에는 수백개의 불꽃이 하늘을 수놓았다. 4일 오후 한국-폴란드 월드컵 축구대회 실황중계가 이뤄진 대전 엑스포 남문 광장에는 1만여명의 시민이 모여 월드컵 첫승의 기쁨을 나눴다. 첫 골에 ... 분위기에서 자리를 뜰 줄 몰랐다. 한편 이날 엑스포 남문 광장에는 지방선거 출마자들이 대거 찾아 방송 유세 차량을 이용, 축구 중계를 보여주며 지지를 호소하기도 했다. (대전=연합뉴스) 윤석이기자 seokyee@yna.co.kr

      연합뉴스 | 2002.06.04 00:00

    • 개최국 첫 경기 '무패 행진'

      ... 반복하지만 개최국은 첫 경기에서 절대 지지 않는다는 기록은 17회째를 맞은 이번 대회까지 이어졌다. 4년전인 16회 대회 '98프랑스월드컵까지 개최국이 첫 경기에서 거둔 성적은 12승6무. 수만 관중의 열광적인 응원이 힘이 되는 이면에 부담이 될 법도 하지만 개최국은 홈 그라운드에서 첫 경기를 성공적으로 치러내는 게 월드컵의 `전통'이 됐었다. 2002한일월드컵축구대회 본선 조 추첨 결과 한국과 일본이 유럽의 만만찮은 상대인 폴란드, 벨기에와 각각 맞붙게 ...

      연합뉴스 | 2002.06.04 00:00

    • 민주당, 한-폴란드전 논평

      민주당 정범구(鄭範九) 대변인은 4일 부산에서열리는 한국과 폴란드 대표팀간 월드컵 축구경기와 관련, 논평을 내고 "갖은 어려움을 헤치고 땀과 눈물로 준비해온 우리 축구팀의 노력이 좋은 열매를 맺길 기대한다"면서 "운동장에서 전광판에서 텔레비전 앞에서 열광적으로 응원하는 우리 국민과 함께 16강 염원의 꿈이 실현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정 대변인은 "개막식 행사를 통해 이미 우리는 민족의 저력과 우수함을 전 세계인앞에 보여줬다"며 "오늘만은 국민과 ...

      연합뉴스 | 2002.06.04 00:00

    • 감격의 본선 첫 승

      2002년 6월4일. 한국 축구가 `항도' 부산에서 새 역사를 썼다. 한국 축구대표팀이 동유럽의 강호 폴란드를 꺾고 월드컵 본선 5회 연속, 총 6번째 출전만에 맞은 15번째 경기에서 마침내 감격의 첫 승을 일궈냈다. `히딩크 사단' 한국 대표팀은 4일 부산아시아드주경기장에서 벌어진 2002한일월드컵축구대회 조별리그 D조 1차전에서 노장 투혼을 발휘한 황선홍의 선제골과 유상철의 추가골로 폴란드에 2-0 완승을 거뒀다. 한국은 이로써 승점 3을 ...

      연합뉴스 | 2002.06.04 00:00

    • 철벽수비 승리 원인

      '한국 수비는 철벽 그 자체였다' 폴란드 축구대표팀이 4일 부산아시아드주경기장에서 열린 2002한일월드컵축구한국과의 경기에서 패한 주된 원인은 수비형 미드필더인 라도스와프 카우지니(코트부스), 공격수 에마누엘 올리사데베(파나티나이코스)가 ... 받아 뒤에 있는 올리사데베 등에게 연결하면 위협적인 장면이 연출될 것은 불보듯 뻔한 일. 이같은 방식의 '경제축구'로 월드컵 예선에서 재미를 봤던 폴란드는 그러나 이날은 전혀 공격의 활로를 뚫지 못했다. 먼저 찬스에 강하다는 ...

      연합뉴스 | 2002.06.04 00:00

    • [한.폴란드전 정치권 표정]-민주

      한국과 폴란드간 월드컵 축구경기가 열리는 4일 민주당 지도부와 지방선거 후보들은 각 지역에 마련된 대형스크린을 통해 경기를 관람하면서 월드컵 출전사상 첫 승리를 기원하기로 했다. 특히 민주당은 한국 대표팀이 월드컵 본선 사상 첫 승리를 올려 16강 진출의 가능성을 보여줌으로써 월드컵 열풍이 지방선거 투표까지 이어지길 내심 기대하고 있다. 한화갑(韓和甲) 대표는 이날 강원지역 정당연설회를 마친 뒤 곧바로 귀경, 김민석(金民錫) 서울시장 후보, 임종석(任鍾晳) ...

      연합뉴스 | 2002.06.04 00:00

    • 선수들 가족도 함께 뛰었다

      태극전사들의 가족도 함께 뛰었다. 한국이 폴란드와 2002한일월드컵축구대회 조별리그 첫 경기를 가진 4일 부산 아시아드주경기장에는 100여명의 선수 및 코칭스태프 가족들이 승리의 기쁨을 현장에서 나누기 위해 관중석에 자리를 잡고 열띤 응원전을 펼쳤다. 가족들은 이날 대한축구협회가 정규 엔트리 23명과 한국인 코치들에게 1인당 16만5천원짜리 1등석 입장권 4장씩을 증정하면서 전국 각지에서 몰려와 경기를 지켜봤다. 한국이 상대 공격에 몰릴 때에는 ...

      연합뉴스 | 2002.06.04 00:00

    • 한나라당, 한-폴란드전 논평

      한나라당은 4일 부산에서 열리는 한국과 폴란드대표팀간 월드컵 축구경기와 관련, 논평을 내고 "국민의 기대속에 성장한 한국 축구가 첫 경기부터 승리하길 바라며 16강 진출은 물론 8강, 4강까지 올라가는 기염을토해주길 바란다"고 선전을 당부했다. 김영선(金映宣) 부대변인은 "붉은 악마의 뜨거운 함성과 온 국민이 하나되는 응원으로 한국이 이번 월드컵에 있어 최대 돌풍의 주인공이 되리라 믿는다"면서 "특히히딩크호의 탄탄한 조직력과 국민 성원을 바탕으로 오늘 경기에서 승리해 ...

      연합뉴스 | 2002.06.04 00:00

    • '로날드 고메스' 코스타리카 공격의 핵..승리 1등 공신

      4일 광주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2002 한·일 월드컵 축구대회 중국과의 C조 조별리그 1차전에서 선제골을 성공시킨 코스타리카의 로날드 고메스(27)는 풍부한 해외리그 경험을 가진 코스타리카 공격의 핵이다. 고메스는 이날 스트라이커 파울로 완초페(26)와 롤란도 폰세카(28)가 중국 수비수에 묶여 제 역할을 못하는 상황에서 팀 승리의 1등공신이 됐다. 고메스는 0-0으로 팽팽한 균형이 유지되는 상황에서 후반 16분 상대 골지역 오른쪽에서 중국 수비수 ...

      한국경제 | 2002.06.04 00:00

    • '결전의 날'...첫 승리 기원

      '태극전사'들이 월드컵 16강 첫 관문을 통과하기위한 출사표를 던졌다. 월드컵 축구 D조 한국과 폴란드전이 열리는 4일 오후 8시30분 부산 월드컵경기장에 4천500만 국민의 눈과 귀가 쏠리고 있다. 이날 우리 대표팀이 `부산대첩'에서 ... 길거리 응원장에는 벌써부터 긴장감이 묻어나고 있다. ◆ 시민들, 한국팀 첫승 기원 = 시민들은 이날 우리 대표팀의 월드컵 첫 승리와16강 진출이라는 간절한 염원이 이뤄지기를 기원했다. 특히 시민들은 우리 팀이 그동안 갈고닦은 기량을 ...

      연합뉴스 | 2002.06.04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