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42261-42270 / 48,917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組1위 선점' 대접전 예고 .. 덴마크 VS 세네갈

      A조 조별리그 첫 경기를 승리로 장식한 덴마크와 개막전 이변의 주인공 세네갈이 6일 대구월드컵경기장에서 2승 고지를 놓고 격돌한다. 남미의 오랜 축구강호 우루과이를 2-1로 잠재운 덴마크와 개막전에서 세계최강 프랑스를 1-0으로 격침시켜 세계축구계를 충격에 몰아넣은 세네갈.두팀 모두 파죽지세의 2승을 챙겨 16강 고지를 선점하겠다는 각오를 다지고 있다. 지는 팀은 프랑스와 우루과이의 경기결과가 변수로 작용,막판까지 안심할 수 없게 된다. 경기결과는 ...

      한국경제 | 2002.06.06 11:12

    • 기업들, 월드컵 결근대책고심

      세계 유수 기업들이 한국과 일본에서의 월드컵 열기가 직원들에게 파급되고 있는 가운데 축구중계를 보기 위한 직원들의 결근문제를 어떻게 해결해야 할 것인가를 두고 고심하고 있다. 5일 월 스트리트 저널에 따르면 세계적인 회계컨설팅업체로서 세계 각지에 현지법인이나 지사를 갖고 있는 액센추어는 직원들이 월드컵경기를 보기 위해 결근하는것 보다는 직장에서 축구중계를 보게 하는 것이 낫다는 결론을 내렸다. 이에 따라 이 회사는 각 사무실 안에 대형 TV를 ...

      한국경제 | 2002.06.06 10:32

    • [월드컵] 카메룬, 약체 사우디에 고전 끝 신승

      `불굴의 사자' 카메룬이 약체 사우디아라비아를 상대로 고전 끝에 힘겨운 승리를 거뒀다. 카메룬은 1승1무로 `전차군단' 독일과 승점 4로 같아졌으나 골득실에서 뒤져 아일랜드를 제치고 조 2위가 됐다. 카메룬은 6일 사이타마월드컵경기장에서 벌어진 2002한일월드컵축구대회 조별리그 2차전에서 탄탄한 조직력을 보인 사우디와 의외로 힘든 경기를 펼친 끝에 사뮈엘 에토오의 결승골에 힘입어 1-0으로 이겼다. 비록 승점 3을 추가하며 조 2위로 올라섰지만 ...

      연합뉴스 | 2002.06.06 00:00

    • [월드컵] 잔여 입장권, 경기 이틀 전까지 공수

      2002한일월드컵축구대회의 국내 경기 잔여 입장권이 전량 발행돼 영국 바이롬사로부터 경기 이틀 전까지 반입된다. 국제축구연맹(FIFA)과 대회 한국조직위원회(KOWOC), 바이롬사는 5일 밤 긴급 회의를 열어 논란이 지속되고 있는 입장권 판매 문제를 해소하기 위해 이같은 내용에합의했다. 3자 합의로 잔여 입장권 판매현황 자료와 입장권 실물을 바이롬으로부터 건네받게 되는 KOWOC는 이를 인터넷(http://ticket.2002worldcup...

      연합뉴스 | 2002.06.06 00:00

    • [그라운드 안팎 축구 열혈팬] 대표팀 홍삼처방 '한의사 박성일 원장'

      개막 1주일째인 월드컵 대회가 열기를 더해가고 있다. 승리의 환희와 패배의 눈물이 서로 뒤엉키면서 지구촌의 새 축구 역사가 만들어지고 있다. 그라운드의 열기와 함께 '월드컵 사람들'의 이색적인 스토리는 월드컵이 가져다 주는 ... '경신익기(輕身益氣)', 즉 몸을 가볍게 하고 기운을 왕성하게 한다는 홍삼 농축액을 다량 섭취해 왔다. 지난달부터는 월드컵 예선에 대비해 80㎖들이 홍삼 농축액 팩을 하루에 10봉지씩 물 마시듯 복용하고 있다. 보통 성인의 하루 복용량보다 ...

      한국경제 | 2002.06.06 00:00

    • [월드컵] 한국-미국전, 부상선수 회복이 변수

      `전력은 막상막하. 부상선수 회복이 변수' 2002한일월드컵축구 조별리그 D조에서 각각 폴란드와 포르투갈을 꺾고 이변의 주인공이 된 한국과 미국의 맞대결에서 전력의 균형을 깰 변수는 부상선수의 회복여부다. 평가전과 본선 조별리그 1차전을 치르면서 부상, 치료중인 국가대표는 황선홍과 유상철, 이영표, 최용수. 최용수는 지난 26일 프랑스와의 평가전에서, 이영표는 본선을 겨냥한 훈련도중 각각 복부와 장딴지를 다쳤고 황선홍과 유상철은 모두 1차전 ...

      연합뉴스 | 2002.06.06 00:00

    • [월드컵] 북중미 '허리케인', 초반 거센 돌풍

      2002한일월드컵축구에 북중미 '허리케인'이 거세게 밀려오고 있다. 지난 5일 미국-포르투갈간 조별리그 D조 1차전을 끝으로 1라운드를 끝낸 월드컵은 `검은 대륙' 아프리카의 돌풍보다 오히려 미국과 멕시코, 코스타리카 등 북중미의 선전이 상대적으로 두드러졌다. 한국과 같은 조에 속한 미국은 5일 수원에서 열린 포르투갈전에서 초반부터 주도권을 장악, 강력한 압박을 펼친 끝에 3-2로 승리했다. 세계 랭킹 5위이자 `중원의 지휘자' 루이스 피구가 ...

      연합뉴스 | 2002.06.06 00:00

    • [그라운드 안팎 축구 열혈팬] 경주 현대호텔 '이형균 객실영업팀장'

      개막 1주일째인 월드컵 대회가 열기를 더해가고 있다. 승리의 환희와 패배의 눈물이 서로 뒤엉키면서 지구촌의 새 축구 역사가 만들어지고 있다. 그라운드의 열기와 함께 '월드컵 사람들'의 이색적인 스토리는 월드컵이 가져다 주는 ... 실감하게 됩니다." 히딩크 감독은 또 원칙만 지향하는 인상과 달리 인간적인 면이 더 많다고 이 팀장은 지적했다. 월드컵이 끝날 때까지 금주령을 내렸던 히딩크는 폴란드를 이긴 기념으로 선수들에게 맥주 1잔씩을 돌리고 자신은 레드와인을 ...

      한국경제 | 2002.06.06 00:00

    • [월드컵] 미국-포르투갈전, 한 경기 자책골 신기록

      5일 수원에서 벌어진 조별리그 D조 미국-포르투갈전은 72년 월드컵축구대회 역사책에 한 페이지를 장식한 경기가 됐다. 17회째를 맞는 월드컵에서 한 경기에 2골의 자책골이 나온 것은 이 경기가 유일하다. 이날 경기 전반 29분에 ... 왼쪽에서 올린 볼을 밖으로 걷어낸다는 게 어구스의 발에 빗맞아 빨랫줄처럼 자기 골 그물에 꽂힌 것. 키스 쿠퍼 국제축구연맹(FIFA) 대변인은 6일 정례 브리핑에서 `농담' 삼아 "어구스의 골은 (비록 자기 골문으로 들어갔지만) 이번 ...

      연합뉴스 | 2002.06.06 00:00

    • [월드컵] '무더위' 경기변수로 떠올라

      "이제는 무더위와의 싸움이다." 2002한일월드컵축구대회가 조별리그 1차전을 끝내고 2차전에 접어든 가운데 한국과 일본의 기온이 급상승하고 있어 각 팀 선수들은 무더위 극복이라는 또다른 짐을 안게 됐다. 6일 A조 조별리그 ... 33.1도 보다 무려 1.4도가 높았다. 기상청에 따르면 이날 경기가 열릴 당시 대구지방의 수은주는 34.5도, 대구월드컵경기장 내부온도는 34.2도여서 관중석과 돔으로 둘러싸인 그라운드는 말그대로 '찜통'이었고 바람도 거의 불지않아 선수들의 ...

      연합뉴스 | 2002.06.06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