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49331-49340 / 55,077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주식 마니아가 된 미국 투자자들

      ... 투자 방법도 주식 없이는 못살게 만드는 요인이다. 대부분 미국 가정은 저축하듯이 뮤추얼 펀드에 매달 꼬박꼬박 돈을 불입한다. 시장이 좋아도, 좋지 않아도 펀드에 돈을 넣는다. 시장이 나쁘다고 펀드를 당장 해지하는 것도 아니다. 은퇴할 때까지 불입한다는 생각으로 돈을 넣고 있다. 이 방법은 상당히 효율적이다. 1982년부터 2001년까지 S&P500지수는 연평균 11.8% 올랐다. 이 수익률을 얻는다고 가정할 경우 처음에 1만 달러를 투자한 뒤 2001년까지 갖고 있었다면 ...

      한국경제 | 2007.11.20 10:43

    • 신개념 후생복지, 재무진단

      ... 주목해야 할 것은 '임직원 윤리의식 제고'일 것이다. 건강한 재정 상태를 유지하는 사람들이 금전적으로 사고를 칠 가능성은 그렇지 않은 사람에 비해 현저히 적다. 재무 관리 교육을 받은 사람이 그렇지 않은 사람들에 비해 더 많은 은퇴 준비를 하며, 더 많은 자산을 형성한다는 연구 결과도 있다(Bernheim & Garrett, 1996, 주소현, 재인용). 자산의 형성이나 은퇴 준비와 같은 장기적인 재무 문제는 임직원들이 가장 많이 원하는 재무 교육의 주제다. ...

      한국경제 | 2007.11.20 10:39

    • 독서가 부자를 만든다.주식·재무설계 서적 봇물

      ... 4050재테크를 각각 제시하며 인생 전반에 걸쳐 체계적으로 재무 설계를 할 수 있도록 돕는다. 아울러 곳곳에 저자의 실제 상담 사례를 곁들였다. 평생직장이라는 개념이 사라지면서 다니던 직장을 언제든 그만둘 수 있다는 생각은 쉽게 하게 됐지만 은퇴를 좀 더 빨리 할 수 있다는 생각은 여전히 쉽지 않은 것 같다. 그렇다면 이런 의문이 있을 수 있다. 굳이 50, 60세까지 은퇴를 미룰 필요가 있을까. 좀 더 일찍 은퇴하고 좀 더 여유로운 삶을 살 수 있다면, 그보다 더 행복한 ...

      한국경제 | 2007.11.20 10:27

    • 박태환 전담팀, 호주전훈 외국인 코치 물색

      ... 로스 코치는 내년 4월부터는 베이징올림픽 대표팀을 맡게 된다"고 설명했다. 로스 코치 이외에도 쟁쟁한 지도자들도 후보로 올라있다. 스피도는 '인간어뢰' 이안 소프를 지도했던 여성 코치인 트레이시 멘지스와 접촉 중이다. 소프가 은퇴했기 때문에 멘지스 코치는 올 연말에 박태환을 지도하는데 문제가 없을 것으로 스피도는 내다보고 있다. 장거리 강자 가운데 한 명인 켄릭 몽크(호주)를 전담하고 있는 토니 쇼 코치도 후보 가운데 하나. 그는 최근 경영월드컵 3차 ...

      연합뉴스 | 2007.11.20 00:00

    • '테니스 황제' 페더러 '전설' 샘프라스 격침

      ... 스트로크에서 5년 간 공백을 절감하며 페더러에게 완패했다. 세기의 빅매치로 불렸으나 결과는 싱거웠다. '완벽한 선수'로 통하는 페더러의 농익은 플레이에 한 때 절대지존으로 불렸던 샘프라스가 힘 한번 써보지 못했다. 현역 선수와 은퇴 선수 간 대결이었기에 승부는 어느 정도 예견됐지만 샘프라스를 주눅이 들게 할만큼 페더러의 샷은 컴퓨터처럼 정교하고 아름다웠다. 서브 앤 발리를 즐기는 1990년대 황제 샘프라스와 올라운드 플레이어로 2000년대를 지배 중인 페더러의 ...

      연합뉴스 | 2007.11.20 00:00

    • thumbnail
      컨츄리꼬꼬, 크리스마스날 데뷔 10주년 기념 콘서트

      각종 연예 버라이어티 프로그램에서 MC로 활약중인 '컨추리꼬꼬'의 탁재훈과 신정환이 데뷔 10주년을 맞이하여 12월 25일 '은퇴불사' 콘서트를 개최한다. 컨츄리꼬꼬가 한무대에 서는것은 7년 만의 일. 탁재훈과 신정환은 최근 함께 출연한 KBS 2TV 오락 프로그램 <해피 선데이> '불후의 명곡' 코너에 출연하며 콘서트를 기획하게 됐다. 공연 제목도 기획의 에피소드를 그대로 담아 '불후의 콘서트'로 정했다. 두 사람의 무대는 재치있는 ...

      한국경제 | 2007.11.20 00:00 | aile02

    • 박찬호 "다저스 대신 올림픽 선택"

      ... `정의의 소중함..'이라는 제목의 글을 올려 올림픽 예선 참가와 다저스와 계약 중 하나를 선택해야 하는 갈림길에서 끝내 대표팀 잔류를 결정했다고 밝혔다. 박찬호는 올 시즌 후 "한국이나 일본으로 가야 하는가. 심지어 이대로 은퇴의 길도 생각을 해야 하느냐는 고민을 했다. 다행히 내년 스프링캠프는 다저스 유니폼을 입고 다저타운에서 하게 됐다"며 계약 과정을 설명했다. 그는 이어 "그러나 뒤늦게 올림픽 예선전에 나가는 걸 알게 된 다저스는 올림픽 예선 출전이냐 ...

      연합뉴스 | 2007.11.19 00:00

    • thumbnail
      직장 새내기 '흑자인생' 만들기

      '트리플 30 시대'.30년은 부모의 도움받아 성장하고,30년은 왕성한 경제활동을 통해 재산을 축적하고,나머지 30년은 은퇴 후의 삶을 즐겨야 한다. 30년간 벌어 가정을 꾸리고 내집을 마련하고 자녀를 양육하고 노후까지 대비해야 한다는 얘기다. 이 때문에 취업난을 뚫은 사회 초년생은 첫 월급과 함께 60년간의 미래를 설계해야 하는 새로운 상황에 직면한다. 용돈과 아르바이트 일당으로 하루하루 연명하면 그만이던 대학생 시절과는 차원이 다르다. ...

      한국경제 | 2007.11.18 00:00 | 정인설

    • [한경데스크] 우리 아이들의 꿈

      ... 자동차 조선산업에 인재들이 20년째 발을 들여놓지 않았다는 것은 삼성전자나 현대자동차,현대중공업의 경쟁력도 한계에 부딪칠 수밖에 없다는 의미다. 이들 간판기업의 경쟁력을 20여년 전 입사한 간부들이 유지하고 있는 셈이니,그들의 은퇴 이후가 두려울 뿐이다. 청소년들이 공대를 기피하는 이유는 한두 가지가 아니다. 졸업 후 대기업에 취직한다한들 급여 수준이 의사와는 비할 바는 아닐 것이다. 사업장이 지방에 위치해 불편한 점 또한 한두 가지가 아닐 것이고, ...

      한국경제 | 2007.11.18 00:00 | 김정호

    • thumbnail
      [고수에게 듣는다] 문성준 하나은행 '넘버1' 웰스매니저 … 고객에 연60% 수익 안겨주죠

      ... 충격을 완화시켜 줄 비장의 카드로 선택한 것이 바로 사모형 부동산 펀드다. "미국 부동산 시장이 침체 국면에 빠져 들었다고는 하지만 지역에 따라 사정이 조금씩 다릅니다. 예를 들어 휴양지로 유명한 캘리포니아주 팜스프링스의 경우 은퇴한 부유층 노인들을 중심으로 주택 수요가 꾸준히 있는 상황입니다. 얼마 전 팜스프링스 일대에 지어지는 복합쇼핑몰에 투자하는 200억원대의 사모펀드를 조성했는데,연 8% 정도의 임대수익률을 꾸준히 올릴 수 있을 것으로 분석됐어요." ...

      한국경제 | 2007.11.18 00:00 | 송종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