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52441-52450 / 54,488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JP `당 와해위기' 고심

      ... '개별영입'을 내세우며 김 총재를 압박하고 있기 때문이다. 이에 따라 김 총재가 민주당내 비노.반노측 일부, 이한동(李漢東) 전 총리와 원내교섭단체를 형성, '협상력'을 높인 뒤 당대당 통합 방식으로 후일을 도모할 것이라는 관측이 제기되고 있다. 그러나 당 일각에서 "김 총재가 사심없이 특정후보 지지를 선언한 뒤 깨끗이 정계를 은퇴해야 한다"는 'JP 은퇴론'까지 부상하고 있어 귀추가 주목된다. (서울=연합뉴스) 추승호 기자 chu@yna.co.kr

      연합뉴스 | 2002.10.15 00:00

    • 脫黨불똥..국회 이틀째 파행

      ... 민주주의를 지키기 위해 투쟁해야 한다"고 말했다. 민주당은 의원총회 결의문을 통해 "의원빼가기 과정에서 충남도지사 밀약,지역구 보장 등의 뒷거래를 하는 치밀하고 추악한 정치공작이 있었다"며 △이회창 후보의 후보직 사퇴와 정계 은퇴 △탈당 의원의 소속정당 복귀 등을 요구했다. 자민련 유운영 대변인도 "국회 일정을 보이콧한다는 기존 입장에 변함이 없다"고 보조를 같이 했다. 이와 관련,한나라당 서청원 대표는 선거대책회의에서 "두 명의 의원을 강제로 영입한 게 ...

      한국경제 | 2002.10.15 00:00

    • [아시안게임] 이봉주, 멈추지 않는 감동의 레이스

      ... 14일 부산아시안게임 남자마라톤에서 여유있게 우승한 뒤 인터뷰에서"이제 목표는 내년의 세계선수권대회와 2004년 아테네올림픽"이라고 주저없이 말했다. 이미 32세인 이봉주는 올림픽이 열리는 2004년에는 34세가 되건만 '은퇴는 언제할 것이냐'는 물음에 '아직 모르겠다'고 짧게 답했다. 나이도 나이지만 지난 4월 결혼해 내년 3월에는 아버지가 되는 이봉주는 일년의 반은 훈련으로 집을 비워야만하는 마라토너의 인생이 버겁기도 하련만 이것도 그의질주를 막는 걸림돌이 ...

      연합뉴스 | 2002.10.15 00:00

    • KMTV, 서태지 특집방송

      ... 잠실에서 열리는 서태지 콘서트에 앞서 서태지의 음악세계를 짚어보는 특집 방송을 마련했다. 17일과 24,31일 각각 밤 11시 3부에 걸쳐 방영될「신화가 된 소년」이 그것. 1부에서는 `서태지와 아이들'의 데뷔 준비 시절부터 은퇴 발표 후 마지막 `GoodBye' 앨범을 선보이기까지 과정과 뒷이야기를 담았다. 2.3부는 솔로로 독립한 후 서태지가 선보인 음악 활동을 살펴보는 시간으로, 일본 활동기와 함께 워커힐ㆍ트라이포트홀ㆍ88체육관 등에서 열린 공연 실황과 ...

      연합뉴스 | 2002.10.15 00:00

    • 佛이브생로랑, 전라 남성광고로 공격적 마케팅

      ... 지난 71년 YSL 광고 정신을 다시한번 소비자들에게 알릴 뿐 아니라 "자연에 가깝고 편안한남성을 표현하기 위해" 이번 광고를 제작했다고 밝혔다. 한때 프랑스를 대표했던 디자이너인 생 로랑은 패션계의 새로운 조류를 좇아가지 못해 올해 초 전격 은퇴했으며 미국 디자이너 출신인 포드는 경영난을 겪던 이탈리아 패션기업인 구치의 경영을 맡아 이 기업을 세계적인 패션 주도 기업으로 탈바꿈시켰다. (파리=연합뉴스) 현경숙특파원 ksh@yna.co.kr

      연합뉴스 | 2002.10.15 00:00

    • [시론] '영원한 현역' 지미 카터 .. 鄭鎭弘 <한국예술종합학교 교수>

      ... 잊혀지는 우리 세태에서 보자면 더욱 그렇다. 지난 1981년 2월 재선(再選)에 실패한 카터가 그의 의지와 상관없이 백악관을 떠나야 했을 때 그의 나이 겨우 56세였다. 정치인으로는 완숙한 나이였고,신체적인 건강도를 감안하더라도 은퇴하기에는 너무 이른 나이였다. 그러나 카터는 백악관문을 채 나서기도 전에 전미(全美)은퇴자협회로부터 회원으로 가입할 수 있는 충분한 자격을 갖추었다는 연락을 받아야 했다. 한마디로 '퇴물'이 되었다는 통보를 받은 셈이다. 설상가상으로 ...

      한국경제 | 2002.10.14 00:00

    • [천자칼럼] 법대 여교수

      마리 퀴리(1867∼1934)는 1903년 방사능 연구로 남편 피에르 퀴리와 함께 노벨물리학상을 받았지만 소르본대 교수직은 남편에게 돌아갔다. 이 위대한 여성과학자에게 교수직이 허락된 건 1906년 피에르가 사망하자 은퇴하고 연금이나 받으라는 정부의 압력에 맞서 피나는 투쟁을 한 뒤였다. 창설 7백년 만에 첫 여교수가 된 그는 5년 뒤 혼자 노벨화학상을 수상,어떻게든 여성의 능력을 폄하하고 싶어하던 학계에 쐐기를 박았다. 국내의 경우 여성에 ...

      한국경제 | 2002.10.14 00:00

    • [아시안게임] 북한 스포츠영웅으로 떠오른 함봉실

      ... 함봉실은 지난 88년 정성옥과 함께 운동을 시작한 것으로 알려져 있다. 하지만 정성옥이 세계선수권대회 우승으로 최고의 영웅이 됐지만 함봉실은 국제대회에서 뚜렷한 성적을 내지 못한 채 정성옥의 그늘에 가려 있었다. 정성옥이 은퇴한 뒤에도 묵묵히 선수 생활을 계속하던 함봉실은 데뷔 12년이 지난 2000년 시드니올림픽에서 8위에 오르며 두각을 나타내기 시작했다. 이후로는 가파른 상승세. 지난해 베이징 하계유니버시아드대회 하프마라톤에서 우승했고 지난 4월에는 ...

      연합뉴스 | 2002.10.13 00:00

    • [아시안게임] 김경훈, 은퇴무대 대미 장식

      김제경의 뒤를 잇는 한국 태권도의 간판스타로 활약해온 김경훈(28.에스원)이 은퇴 무대를 아시안게임 금메달로 장식했다. 김경훈은 12일 남자 미들급(84㎏)에서 금메달을 따낸 뒤 인터뷰에서 "오늘이 마지막 경기라는 생각으로 임했다"며 "후배들에게 길을 터주고 나는 훌륭한 지도자가될 수 있는 길을 찾겠다"며 은퇴 결심을 굳혔음을 내비쳤다. 그는 "이란 선수를 맞아 몸이 안풀리는 바람에 고전했는데 유종의 미를 거둘 수있게 돼 기쁘다"고 말했다. ...

      연합뉴스 | 2002.10.12 00:00

    • 美의회, '완만한' 경기진작책 추진

      ... 경기진작'입법을 추진하고 있다고 밝혔다. 그는 내주 방안이 구체화되면 하원 표결에 회부하길 희망한다고 말했다. 토머스 위원장에 따르면 이 방안에는 ▲실업률이 높은 주의 실업수당 확대 ▲세환급을 통한 제한적인 주식투자손실 보존 확대 ▲은퇴자 세공제 확대 및 ▲중소기업신규투자 세환급 증대가 포함돼있다. 또 `세금천국'으로 이전하는 미 기업에 대한 3년간의 유예기간과 스톡옵션에 대한 자본소득세 과세도 도입하는 내용이다. 토머스의 회견은 민주당 상원 지도자 톰 대슐이 조지 ...

      연합뉴스 | 2002.10.12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