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52461-52470 / 54,502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천자칼럼] 법대 여교수

      마리 퀴리(1867∼1934)는 1903년 방사능 연구로 남편 피에르 퀴리와 함께 노벨물리학상을 받았지만 소르본대 교수직은 남편에게 돌아갔다. 이 위대한 여성과학자에게 교수직이 허락된 건 1906년 피에르가 사망하자 은퇴하고 연금이나 받으라는 정부의 압력에 맞서 피나는 투쟁을 한 뒤였다. 창설 7백년 만에 첫 여교수가 된 그는 5년 뒤 혼자 노벨화학상을 수상,어떻게든 여성의 능력을 폄하하고 싶어하던 학계에 쐐기를 박았다. 국내의 경우 여성에 ...

      한국경제 | 2002.10.14 00:00

    • [아시안게임] 북한 스포츠영웅으로 떠오른 함봉실

      ... 함봉실은 지난 88년 정성옥과 함께 운동을 시작한 것으로 알려져 있다. 하지만 정성옥이 세계선수권대회 우승으로 최고의 영웅이 됐지만 함봉실은 국제대회에서 뚜렷한 성적을 내지 못한 채 정성옥의 그늘에 가려 있었다. 정성옥이 은퇴한 뒤에도 묵묵히 선수 생활을 계속하던 함봉실은 데뷔 12년이 지난 2000년 시드니올림픽에서 8위에 오르며 두각을 나타내기 시작했다. 이후로는 가파른 상승세. 지난해 베이징 하계유니버시아드대회 하프마라톤에서 우승했고 지난 4월에는 ...

      연합뉴스 | 2002.10.13 00:00

    • [아시안게임] 김경훈, 은퇴무대 대미 장식

      김제경의 뒤를 잇는 한국 태권도의 간판스타로 활약해온 김경훈(28.에스원)이 은퇴 무대를 아시안게임 금메달로 장식했다. 김경훈은 12일 남자 미들급(84㎏)에서 금메달을 따낸 뒤 인터뷰에서 "오늘이 마지막 경기라는 생각으로 임했다"며 "후배들에게 길을 터주고 나는 훌륭한 지도자가될 수 있는 길을 찾겠다"며 은퇴 결심을 굳혔음을 내비쳤다. 그는 "이란 선수를 맞아 몸이 안풀리는 바람에 고전했는데 유종의 미를 거둘 수있게 돼 기쁘다"고 말했다. ...

      연합뉴스 | 2002.10.12 00:00

    • 美의회, '완만한' 경기진작책 추진

      ... 경기진작'입법을 추진하고 있다고 밝혔다. 그는 내주 방안이 구체화되면 하원 표결에 회부하길 희망한다고 말했다. 토머스 위원장에 따르면 이 방안에는 ▲실업률이 높은 주의 실업수당 확대 ▲세환급을 통한 제한적인 주식투자손실 보존 확대 ▲은퇴자 세공제 확대 및 ▲중소기업신규투자 세환급 증대가 포함돼있다. 또 `세금천국'으로 이전하는 미 기업에 대한 3년간의 유예기간과 스톡옵션에 대한 자본소득세 과세도 도입하는 내용이다. 토머스의 회견은 민주당 상원 지도자 톰 대슐이 조지 ...

      연합뉴스 | 2002.10.12 00:00

    • [부산 아시안게임] '영광의 얼굴들' 잇달아 은퇴

      올림픽 등 각종 국제대회에서 한국인의 자긍심을 높였던 태극전사들이 부산아시안게임을 마지막으로 속속 스포츠 무대를 떠난다. 스타들의 은퇴 행렬 선봉에는 김영호(대전시도시개발공사)가 있다. 김영호는 2년전 시드니올림픽 남자플뢰레에서 금메달을 따내 한국펜싱의 가능성을 보여준 선수. 유종의 미를 거두고자 은퇴를 미뤘던 김영호는 부산 아시안게임 4강에서 맞수 중국의 왕하이빈에게 덜미를 잡혔지만 후배들이 금메달 5개를 따는 기대 이상의 성과를 올려 한결 ...

      한국경제 | 2002.10.11 00:00

    • [LPGA] 박세리, 첫날 3타차 2위

      ... 약간 흔들렸으나 퍼트가 매우 좋았다"며 "(퍼트) 라인과 빠르기가완벽했고 자신감도 있었다"고 말했다. 박세리는 "아니카가 바로 뒤에 있었기 때문에 잘 쳐야 했다"며 아니카 소렌스탐(스웨덴)을 의식하기도 했다. 미키 라이트(은퇴)가 보유한 LPGA 한 시즌 최다승 기록(13승)에 도전장을 낸 소렌스탐 역시 6언더파 66타를 치며 파트리샤 므니에 르부크(프랑스), 재니스 무디(스코틀랜드), 에밀리 클라인(미국)과 함께 박세리를 바짝 추격했다. 김미현(25.KTF)은 ...

      연합뉴스 | 2002.10.11 00:00

    • 한국축구, 결승 좌절 상처 깊어

      ... 공격수들은 빠른 스피드로 측면을 호쾌하게 돌파했지만 문전에서 볼을 어떻게 처리해야 할 지 망설이는 모습을 자주 보였고 볼을 받아줘야 할 포워드진은 위치 선정을 제대로 못해 허둥댔다. 이제 한국축구의 간판 스트라이커 황선홍이 대표팀 은퇴를 선언했고 든든한 맏형 홍명보도 더 이상의 대표팀 합류가 어려운 상황에서 `스트라이커 부재'라는 당면과제가 떨어진 셈이다. 하지만 이번 대회를 통해 큰 경험을 쌓은 최성국과 청소년대표팀의 스트라이커 정조국이 커가고 있고 김두현이 ...

      연합뉴스 | 2002.10.11 00:00

    • [아시안게임] 떠나는 한국스포츠 별들

      별들이 진다. 올림픽 등 각종 국제대회에서 `승전고'를 울리며 한국인의 자긍심을 높였던 태극전사와 낭자들이 부산아시안게임을 마지막으로 속속 아쉬운 작별을 고하고 있다. 하나둘씩 무대 뒤로 떠나는 스타들의 은퇴 행렬의 선봉에는 김영호(대전시도시개발공사)가 있다. 김영호는 2년 전 시드니올림픽 남자플뢰레에서 금메달을 찔러 한국펜싱의 신기원을 연 주역. 안방에서 유종의 미를 거두고자 은퇴를 미뤘던 김영호는 4강에서 맞수 왕하이빈(중국)에게 덜미를 ...

      연합뉴스 | 2002.10.11 00:00

    • [이 아침에] 내가 바라게 된 것들 .. 金香淑 <소설가>

      ... 자주 마음이 무거워지곤 한다. 대학입학시험을 앞두었을 때에는 '공부 잘하라'는 당부만 하면 됐지만 앞으로는 남편 노릇,직업인으로서의 자세며 아버지로서의 마음가짐 같은 것도 조금씩 알려 주어야 할 것만 같아 '참 부모 노릇엔 은퇴 시기란 없는 거구나' 싶다. 대학에만 들어가면 부모 노릇도 끝날 것 같았지만 선배들의 말을 들어보면 천만의 말씀이란다. 초보 어른이 되어 어른 역할을 배워 나가는 자식들을 지켜보는 일의 어려움은,대학입시 때와는 또 다른 힘든 일이라고 ...

      한국경제 | 2002.10.11 00:00

    • [부산 아시안게임] (럭비) 30代 노장들 '금빛 다짐'

      국가대표 은퇴를 앞둔 한국 럭비팀의 30대 노장들이 오는 13일 오후 2시 울산공설운동장에서 아시안게임 15인제 최종전에서 일본과 한판 승부를 겨룬다. 지난 98년 방콕아시안게임에서 일본을 격파하고 금메달을 땄던 멤버인 용환명,박진배,백인성,김재성(이상 삼성SDI),김광제,유민석,김동선(이상 한전),성해경(포항강판) 등이 그 주인공. 4개팀이 풀리그를 치러 우승팀을 가리는 이번 대회 15인제에서 한국과 일본은 나란히 2연승을 달리고 있는 가운데 ...

      한국경제 | 2002.10.11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