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4741-4750 / 5,099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FA컵축구- '헝그리' 대전, 울산 제압(종합)

      ... 멈췄다. 이어 열린 경기에서는 수원이 전반 29분 터진 조현두의 결승골로 전북을 1-0으로 제압했다. 또 김천에서는 올 전관왕(4관왕)을 노리는 성남이 김대의, 백영철, 신태용의 연속골로 부산 아이콘스를 3-2로 누르고 전남 드래곤즈와의 '형제대결'에서 이동국과 코난이 1골씩 뿜어 2-1 승리를 거둔 포항과 12일 결승길목에서 격돌한다. jcpark@yna.co.kr (남해=연합뉴스) 박재천.심재훈기자 president21@yna.co.kr

      연합뉴스 | 2002.12.08 00:00

    • [프로축구] 성남, 정규리그 2연패

      ... 우승을 확정짓자 포항의 전열은 순식간에 무너졌다. 후반 7분과 9분 김상식과 이리네의 릴레이골이 터져 스코어가 4-0으로까지 벌어지자 홍명보의 K-리그 고별전을 지켜보던 포항 관중석에서는 깊은 한숨이 흘러나왔다. 포항은 13분 이동국이 페널티킥을 성공시켜 영패를 면하는 데 그쳤다. 성남이 지거나 비길 경우 역전 우승이 가능했던 울산은 유상철이 헤딩으로만 해트트릭을 세운 뒤 종료 직전 1골을 더 보태 부산에 4-2로 이겼지만 성남의 승리소식에 안타까움만 더했다. ...

      연합뉴스 | 2002.11.17 00:00

    • [프로축구] 성남, 정규리그 2연패

      ... 추가골로 우승을 확정짓자 포항의 전열은 순식간에 무너졌다. 후반 7분과 9분 김상식과 이리네의 릴레이골이 터져 스코어가 4-0으로까지 벌어지자 홍명보의 고별전을 지켜보던 포항 관중석에서는 깊은 한숨이 흘러나왔다. 포항은 13분 이동국이 페널티킥을 성공시켜 영패를 면하는 데 그쳤다. 성남이 지거나 비길 경우 역전 우승이 가능했던 울산은 유상철이 헤딩으로만 해트트릭을 세운 뒤 종료 직전 1골을 더 보태 부산에 4-2로 승리했지만 성남의 승리소식에 안타까움만 더했다. ...

      연합뉴스 | 2002.11.17 00:00

    • 김도훈.이동국 `시련의 연속'

      "2002년이 빨리 갔으면 좋겠어요." 한때 한국축구의 간판 투톱으로 그라운드를 누볐던 김도훈(전북 현대)과 이동국(포항 스틸러스)에게 악몽이 이어지고 있다. 올초 미주원정을 끝으로 대표팀에서 탈락했던 김도훈은 소속팀 내에서도 입지가 흔들리면서 궁지에 몰렸고, 역시 히딩크호에 승선하지 못했던 이동국도 아시안게임을 통한 재기에 실패하면서 `잊혀진 스타'로 전락할 위기를 맞고 있다. 안팎의 상황은 김도훈이 좀 더 심각하다. 개인적으로 득점왕 타이틀이 ...

      연합뉴스 | 2002.11.11 00:00

    • 김도훈.김대의, 브라질 A매치 발탁

      ... 포함된 20명의 브라질전 엔트리를 확정, 발표했다. 김 감독은 "브라질전은 한일월드컵 출전선수 중심으로 치르되 부상과 소속구단의 차출거부 등으로 공격진에 공백이 생겨 국내선수 2명을 선발했다"고 밝히고 "김대의, 김도훈, 이동국(포항)을 놓고 막판까지 저울질하다 이동국을 제외시켰다"고 말했다. 공격형 미드필더 김대의는 올해 정규리그에서 9골, 8어시스트로 2연패를 눈앞에둔 성남의 연승 행진에 기여했으며, 김도훈은 소속팀 조윤환 감독과의 불화에도 불구하고 남다른 ...

      연합뉴스 | 2002.11.11 00:00

    • 김대의, 브라질 A매치 발탁

      ... 김 감독은 "브라질전은 예정대로 월드컵 멤버 중심으로 치르되 공격진에 부상과 소속구단의 차출거부 등으로 공백이 생겨 국내리그에서 뛰는 공격수 2∼3명을 선발할 것"이라고 밝히고 "국내파 중에는 김대의 외에 김도훈(전북)과 이동국(포항) 중하나를 뽑을 계획"이라고 말했다. 김대의는 올시즌 정규리그에서 9골, 8어시스트로 2연패를 눈앞에 둔 성남의 연승 행진에 기여했으며, 성남의 우승시 MVP 수상이 확실시된다. 김대의의 발탁은 특히 그가 순간 스피드와 ...

      연합뉴스 | 2002.11.11 00:00

    • [아시아청소년축구] 한국, 일본과 결승격돌

      ... 터뜨려 2-1로 승리했다. 이로써 한국은 결승에 진출, 이날 우즈베키스탄을 승부차기로 이긴 일본과 `한일전'을 펼쳐 우승트로피의 주인을 가린다. 한국이 이 대회 결승에서 일본과 격돌하는 것은 98년 이후 4년만으로 한국은 당시 이동국(포항 스틸러스)의 결승골로 2-1로 꺾고 우승컵을 안았었다. 32회째를 맞은 이 대회에서 한국이 결승에 오른 것은 이번이 14번째이며 96년과98년에 2연패를 달성한 것을 포함해 우승은 모두 9차례 있었다. 이날 정조국(대신고)과 ...

      연합뉴스 | 2002.10.30 00:00

    • 한국축구 "도하대첩 보라" .. 아시아청소년대회 사우디꺾고 결승 진출

      ... 직전 이종민(수원 삼성)이 결승골을 터뜨려 2-1로 승리했다. 한국은 이날 우즈베키스탄을 승부차기로 이긴 일본과 우승트로피의 주인을 가린다. 한국이 청소년축구대회 결승에서 일본과 격돌하는 것은 98년 이후 4년 만으로 한국은 당시 이동국(포항 스틸러스)의 결승골로 일본을 2-1로 꺾고 우승컵을 안았다. 32회째를 맞은 이 대회에서 한국이 결승에 오른 것은 모두 14번이며 96년과 98년에 2연패를 달성한 것을 포함해 9차례 우승했다. 정조국(대신고)과 김동현(청구고) ...

      한국경제 | 2002.10.30 00:00

    • 유상철, 국내 프로축구 복귀전

      ... 대표팀에서 돌아온 이영표와 최태욱을 앞세워 포항 스틸러스를 상대로 승수 추가에 나서지만 두선수의 컨디션이 아직 정상으로 돌아오지 않아 후반 투입을 고려하고 있다. 안양과 맞서는 포항 역시 선두권과의 승점차를 좁혀야 하는 조급한 처지지만 이동국이 경고누적으로 출전하지 못해 애를 태우고 있다. 이밖에 나란히 3위와 4위를 달리고 있는 전남 드래곤즈과 수원 삼성은 광양에서 2위권을 향한 승수 쌓기 대결에 나서며 전북 현대 역시 꼴찌 대전 시티즌과 대결하는 등 이번 주말 ...

      연합뉴스 | 2002.10.18 00:00

    • [아시안게임] 軍미필자 메달 색깔에 `웃고 울고'

      ... 반면 금메달 획득에 실패한 선수들은 군 문제를 걱정해야 하는 처지가 됐다. 가장 가슴을 친 선수들은 월드컵 4강 신화의 기억 속에 아시아 정상에 설 것으로 믿어 의심치않았던 축구의 군 미필 태극전사들. 20명의 대표선수 중 이동국(포항)과 최성국(고려대) 등 13명은 한국이 이란과의4강전에서 120분의 연장전 접전끝에 승부를 가리지 못하고 승부차기까지 갔지만 3-5로 결국 쓴잔을 마시는 바람에 군 입대 문제를 해결하지 못했다. 특히 지난 98년 병역 면제를 받으려고 ...

      연합뉴스 | 2002.10.12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