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4691-4700 / 5,043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아시아청소년축구] 한국, 일본과 결승격돌

    ... 터뜨려 2-1로 승리했다. 이로써 한국은 결승에 진출, 이날 우즈베키스탄을 승부차기로 이긴 일본과 `한일전'을 펼쳐 우승트로피의 주인을 가린다. 한국이 이 대회 결승에서 일본과 격돌하는 것은 98년 이후 4년만으로 한국은 당시 이동국(포항 스틸러스)의 결승골로 2-1로 꺾고 우승컵을 안았었다. 32회째를 맞은 이 대회에서 한국이 결승에 오른 것은 이번이 14번째이며 96년과98년에 2연패를 달성한 것을 포함해 우승은 모두 9차례 있었다. 이날 정조국(대신고)과 ...

    연합뉴스 | 2002.10.30 00:00

  • 한국축구 "도하대첩 보라" .. 아시아청소년대회 사우디꺾고 결승 진출

    ... 직전 이종민(수원 삼성)이 결승골을 터뜨려 2-1로 승리했다. 한국은 이날 우즈베키스탄을 승부차기로 이긴 일본과 우승트로피의 주인을 가린다. 한국이 청소년축구대회 결승에서 일본과 격돌하는 것은 98년 이후 4년 만으로 한국은 당시 이동국(포항 스틸러스)의 결승골로 일본을 2-1로 꺾고 우승컵을 안았다. 32회째를 맞은 이 대회에서 한국이 결승에 오른 것은 모두 14번이며 96년과 98년에 2연패를 달성한 것을 포함해 9차례 우승했다. 정조국(대신고)과 김동현(청구고) ...

    한국경제 | 2002.10.30 00:00

  • 유상철, 국내 프로축구 복귀전

    ... 대표팀에서 돌아온 이영표와 최태욱을 앞세워 포항 스틸러스를 상대로 승수 추가에 나서지만 두선수의 컨디션이 아직 정상으로 돌아오지 않아 후반 투입을 고려하고 있다. 안양과 맞서는 포항 역시 선두권과의 승점차를 좁혀야 하는 조급한 처지지만 이동국이 경고누적으로 출전하지 못해 애를 태우고 있다. 이밖에 나란히 3위와 4위를 달리고 있는 전남 드래곤즈과 수원 삼성은 광양에서 2위권을 향한 승수 쌓기 대결에 나서며 전북 현대 역시 꼴찌 대전 시티즌과 대결하는 등 이번 주말 ...

    연합뉴스 | 2002.10.18 00:00

  • [아시안게임] 軍미필자 메달 색깔에 `웃고 울고'

    ... 반면 금메달 획득에 실패한 선수들은 군 문제를 걱정해야 하는 처지가 됐다. 가장 가슴을 친 선수들은 월드컵 4강 신화의 기억 속에 아시아 정상에 설 것으로 믿어 의심치않았던 축구의 군 미필 태극전사들. 20명의 대표선수 중 이동국(포항)과 최성국(고려대) 등 13명은 한국이 이란과의4강전에서 120분의 연장전 접전끝에 승부를 가리지 못하고 승부차기까지 갔지만 3-5로 결국 쓴잔을 마시는 바람에 군 입대 문제를 해결하지 못했다. 특히 지난 98년 병역 면제를 받으려고 ...

    연합뉴스 | 2002.10.12 00:00

  • 한국축구, 결승 좌절 상처 깊어

    ... 프로리그에서 뛰느라 어린 선수들과 호흡을 맞출 시간이 없었고 어린 선수들의 전술 이해도가 떨어진다고는 하지만 이번 대회에서 드러난 허술하기그지 없는 수비진과 공격 라인의 부조화, 골결정력 부재는 반드시 점검해야 할 문제다. 박항서 감독은 이동국을 축으로 양 날개에 이천수, 최성국을 포진시키는 스리톱과 이동국-김은중, 또는 이동국-이천수의 투톱을 써 봤지만 약체팀과의 경기를 제외하고는 큰 효과를 보지 못했다. 공격수들은 빠른 스피드로 측면을 호쾌하게 돌파했지만 문전에서 ...

    연합뉴스 | 2002.10.11 00:00

  • [부산 아시안게임] (축구) 꿈★이 무너졌다..이란에 TK패

    ... 나왔고 쇄도하던 김두현이 다시 찼으나 골포스트를 맞는등 골운이 따르지 않았다. 후반 6분에는 이천수의 센터링에 이은 김은중의 헤딩슛이 크로스바를 넘겼고 김동진의 위협적인 중거리슛도 골문을 외면했다. 후반 14분 김은중 대신 이동국을 투입했으나 이란의 골문은 열리지 않았다. 결국 연장전에도 승패를 가리지 못했고 승부차기에서 이란은 5명의 키커가 모두 골을 성공시킨 반면 한국은 두번째 키커로 나선 이영표가 크로스바를 맞히는 바람에 분루를 삼겨야 했다. 한편 ...

    한국경제 | 2002.10.11 00:00

  • 한국남자축구, 결승 진출 실패

    ... 후반 시작 1분만에 자바드 카제메얀의 헤딩슛을 오프사이드 트랩으로 위기를 넘긴 한국은 5분 뒤 이천수의 센터링에 이은 김은중의 헤딩슛이 크로스바를 넘겼고 김동진의 위협적인 중거리슛도 골문을 외면했다. 후반 14분 김은중 대신 이동국을 투입하고서도 이란의 골문이 쉽게 열리지 않자 한국 선수들은 초조해 지기 시작했다. 공격수들의 드리블은 필요 이상으로 길어졌고 미드필더들도 힘에 부치는 듯 패스의 정확도가 전반에 비해 눈에 띄게 떨어졌다. 결국 연장전에도 승패를 가리지 ...

    연합뉴스 | 2002.10.10 00:00

  • thumbnail
    골 세레머니 하는 이동국 선수

    8일 울산문수구장에서 열린 한국과 바레인과의 축구 경기에서 첫 골을 넣은 한국 이동국(오른쪽) 선수가 최성국 선수 등과 손을 마주치며 세레머니를 하고 있다. (울산=연합뉴스) ?

    한국경제 | 2002.10.09 09:13

  • [아시안게임] 한국축구, 결승 간다

    ... 오른쪽 미드필더 이영표가 수비에 가담하고 최태욱이 교체 투입돼 측면 공격을 지원한다. 바레인과의 8강전에서 드러난 한국팀의 문제는 상황판단능력 부족과 적절치 못한 위치 선정으로 결정적인 득점 기회를 놓치고 있는 공격 라인. 이동국, 이천수, 최성국이 삼각 편대로 나서지만 전술적인 면에서 부족한 점을보완할 시간이 없는 만큼 정신적인 면에서 골 집중력을 높이는 방법 밖에 없다. 김은중은 경기가 풀리지 않을 때 교체 투입되는 이동국의 투톱 파트너로 대기한다. ...

    연합뉴스 | 2002.10.09 00:00

  • [부산 아시안게임] 한국축구 힘겹게 4강행..바레인 1대0 물리쳐

    16년 만의 아시안게임 우승을 노리는 한국 축구가 바레인을 꺾고 준결승에 진출했다. 야구도 중국을 물리치고 결승에 올랐다. 8일 울산 문수경기장에서 벌어진 축구 8강전에서 한국은 이동국의 결승골로 바레인을 1-0으로 이기고 4강에 진출했다. 한국은 쿠웨이트를 1-0으로 잠재운 이란과 오는 10일 오후 8시 부산 구덕운동장에서 결승 진출을 놓고 격돌한다. 한국은 이날 전반 38분 조병국이 후방에서 문전으로 찔러준 볼을 김두현이 등진 수비수를 ...

    한국경제 | 2002.10.09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