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4751-4760 / 5,099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부산 아시안게임] (축구) 꿈★이 무너졌다..이란에 TK패

      ... 나왔고 쇄도하던 김두현이 다시 찼으나 골포스트를 맞는등 골운이 따르지 않았다. 후반 6분에는 이천수의 센터링에 이은 김은중의 헤딩슛이 크로스바를 넘겼고 김동진의 위협적인 중거리슛도 골문을 외면했다. 후반 14분 김은중 대신 이동국을 투입했으나 이란의 골문은 열리지 않았다. 결국 연장전에도 승패를 가리지 못했고 승부차기에서 이란은 5명의 키커가 모두 골을 성공시킨 반면 한국은 두번째 키커로 나선 이영표가 크로스바를 맞히는 바람에 분루를 삼겨야 했다. 한편 ...

      한국경제 | 2002.10.11 00:00

    • 한국축구, 결승 좌절 상처 깊어

      ... 프로리그에서 뛰느라 어린 선수들과 호흡을 맞출 시간이 없었고 어린 선수들의 전술 이해도가 떨어진다고는 하지만 이번 대회에서 드러난 허술하기그지 없는 수비진과 공격 라인의 부조화, 골결정력 부재는 반드시 점검해야 할 문제다. 박항서 감독은 이동국을 축으로 양 날개에 이천수, 최성국을 포진시키는 스리톱과 이동국-김은중, 또는 이동국-이천수의 투톱을 써 봤지만 약체팀과의 경기를 제외하고는 큰 효과를 보지 못했다. 공격수들은 빠른 스피드로 측면을 호쾌하게 돌파했지만 문전에서 ...

      연합뉴스 | 2002.10.11 00:00

    • 한국남자축구, 결승 진출 실패

      ... 후반 시작 1분만에 자바드 카제메얀의 헤딩슛을 오프사이드 트랩으로 위기를 넘긴 한국은 5분 뒤 이천수의 센터링에 이은 김은중의 헤딩슛이 크로스바를 넘겼고 김동진의 위협적인 중거리슛도 골문을 외면했다. 후반 14분 김은중 대신 이동국을 투입하고서도 이란의 골문이 쉽게 열리지 않자 한국 선수들은 초조해 지기 시작했다. 공격수들의 드리블은 필요 이상으로 길어졌고 미드필더들도 힘에 부치는 듯 패스의 정확도가 전반에 비해 눈에 띄게 떨어졌다. 결국 연장전에도 승패를 가리지 ...

      연합뉴스 | 2002.10.10 00:00

    • thumbnail
      골 세레머니 하는 이동국 선수

      8일 울산문수구장에서 열린 한국과 바레인과의 축구 경기에서 첫 골을 넣은 한국 이동국(오른쪽) 선수가 최성국 선수 등과 손을 마주치며 세레머니를 하고 있다. (울산=연합뉴스) ?

      한국경제 | 2002.10.09 09:13

    • [부산 아시안게임] (축구) 압박축구로 모래바람 재운다..이란과 4강격돌

      ... 바레인 수비를 허물었다. 이란전에서도 박지성은 경기 초반 수비형 미드필더로 기용돼 경기를 안정적으로 이끈 뒤 중반 이후에는 본격적으로 공격의 물꼬를 트는 임무를 맡게 될 전망이다. 전문가들은 "박지성과 이영표가 미드필드를 장악하고 이동국 이천수 최성국 등 공격 삼각편대가 골 집중력만 높인다면 무난하게 이란팀을 이길 수 있을 것"이라고 예상했다. 이란의 스트라이커 알리 다에이가 부친상을 당해 대회 도중 이란으로 돌아간 것도 한국으로선 행운이다. 이정호 기자 do...

      한국경제 | 2002.10.09 00:00

    • [부산 아시안게임] 한국축구 힘겹게 4강행..바레인 1대0 물리쳐

      16년 만의 아시안게임 우승을 노리는 한국 축구가 바레인을 꺾고 준결승에 진출했다. 야구도 중국을 물리치고 결승에 올랐다. 8일 울산 문수경기장에서 벌어진 축구 8강전에서 한국은 이동국의 결승골로 바레인을 1-0으로 이기고 4강에 진출했다. 한국은 쿠웨이트를 1-0으로 잠재운 이란과 오는 10일 오후 8시 부산 구덕운동장에서 결승 진출을 놓고 격돌한다. 한국은 이날 전반 38분 조병국이 후방에서 문전으로 찔러준 볼을 김두현이 등진 수비수를 ...

      한국경제 | 2002.10.09 00:00

    • [아시안게임] 한국축구, 결승 간다

      ... 오른쪽 미드필더 이영표가 수비에 가담하고 최태욱이 교체 투입돼 측면 공격을 지원한다. 바레인과의 8강전에서 드러난 한국팀의 문제는 상황판단능력 부족과 적절치 못한 위치 선정으로 결정적인 득점 기회를 놓치고 있는 공격 라인. 이동국, 이천수, 최성국이 삼각 편대로 나서지만 전술적인 면에서 부족한 점을보완할 시간이 없는 만큼 정신적인 면에서 골 집중력을 높이는 방법 밖에 없다. 김은중은 경기가 풀리지 않을 때 교체 투입되는 이동국의 투톱 파트너로 대기한다. ...

      연합뉴스 | 2002.10.09 00:00

    • [아시안게임] <축구> 한국남자, 4강 진출

      한국 남자축구가 바레인을 꺾고 부산아시안게임 준결승에 진출했다. 한국은 8일 울산문수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바레인과의 8강전에서 전반 이동국의 페널티킥으로 선취골을 얻은 뒤 일방적인 경기를 펼치고도 추가골을 넣지 못해 1-0으로 이겼다. 한국은 쿠웨이트를 역시 1-0으로 잠재운 이란과 오는 10일 오후 8시 부산구덕운동장에서 결승 진출을 놓고 격돌한다. 전반전은 일진일퇴의 공방이었다. 일본프로축구 교토 퍼플상가에서 합류한 박지성이 수비형 미드필더로 ...

      연합뉴스 | 2002.10.08 00:00

    • [아시안게임] <축구> 한국 4강진출, 북한은 탈락

      ... 덜미를 잡혀 탈락했다. 또 이란과 일본도 각각 쿠웨이트, 중국을 꺾음에 따라 준결승은 한국-이란, 일본-태국의 대결로 압축됐다. 박항서 감독이 이끄는 한국축구는 8일 울산 문수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바레인과의 8강전에서 전반 이동국의 페널티킥으로 얻은 선취골을 끝까지 지켜 1-0으로 승리했다. 박지성을 수비형 미드필더로 후진배치해 허리를 강화한 한국은 일진일퇴를 거듭하던 전반 38분 선취골을 얻었다. 조병국이 미드필드 중앙에서 찔러준 볼을 잡은 김두현이 수비수를 ...

      연합뉴스 | 2002.10.08 00:00

    • [아시안게임] 한국축구, 월드컵 3인방 맹활약 예고

      ... 재치있는 돌파 등으로 결정적인 찬스를 만들어내면서 때로는 벼락같은 슛으로 직접 골을 만들어낼 것으로 기대된다. 거스 히딩크 감독 시절에도 종종 플레이메이커로 기용돼 노하우를 전수받았던박지성은 중앙공격수로 나설 것으로 예상되는 이동국, 김은중의 발끝에 착착 달라붙는 패스로 상대 수비라인을 무너뜨리게 된다. 이천수와 최태욱은 이미 예선전부터 녹슬지 않은 기량을 발휘, 박항서 감독을허뭇하게 했다. 월드컵이후 부상 등으로 마음이 편치 않았던 이천수는 4개월전보다 ...

      연합뉴스 | 2002.10.07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