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4781-4790 / 5,088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통일축구] 남북한, 12년만의 대결에서 무승부

      ...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90년 이후 처음 열린 2002남북통일축구경기에서 스피드와 투지를 앞세운 북한과 일진일퇴의 공방을 벌였지만 0-0으로 비겼다. 통일의 염원을 담은 이날의 경기였지만 승부의 세계에서 만큼은 양보없는 접전이 펼쳐졌다. 한국은 이동국과 김은중을 중앙에 두고 최태욱과 이영표 좌우측면을 이용해 공격의 실마리를 풀어나가려 했다. 하지만 북한은 중앙수비수 리만철을 중심으로 스리백 라인을 구성한 뒤 좌우윙백 림근우와 한성철의 빠른 수비 가담으로 한국의 공격을 완벽하게 차단, ...

      연합뉴스 | 2002.09.07 21:11

    • 남북통일축구,열기 가득

      12년만에 남북통일축구가 7일 저녁 서울 상암동 월드컵경기장에서 열렸다. 이날 월드컵경지장에는 통일을 염원하는 문구가 나붙는등 남북화합을 바라는 열기로 가득찼다. 한국은 프로선수 중심으로 선발 라인업을 짰다. 이동국(포항)과 김은중(대전) 이천수(울산)는 선발 공격수로 나서며 이영표,최태욱(이상 안양)등 월드컵 태극전사들과 함께 김두현(수원),김동진(안양) 등도 선발 출장했다. 한국의 골문은 '거미손' 이운재(수원)가 지켰고 수비라인은 최진철(전남) ...

      한국경제 | 2002.09.07 00:00 | hjhjh

    • [통일축구] 남북선수단, 최종훈련으로 결전대비

      ... 서민철은 경기장에 오기는 했으나 컨디션이 좋지 않다는 이유로 유일하게 훈련을 하지 않았다. 북한선수들이 퇴장한 뒤 곧바로 경기장에 들어 온 한국선수들은 1시간만에 훈련을 끝냈다. 훈련은 가볍게 몸을 푼 뒤 볼뺏기 게임을 했으며 이동국, 김은중 등 중앙공격수들은 측면에서 최태욱 등이 올리는 센터링에 맞춰 달려들며 슛하는 연습을 반복하기도 했다. 박항서 감독은 "내일 경기에서 이기기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며 "23세이상선수 3명을 선발로 내세우는 등 프로선수 ...

      연합뉴스 | 2002.09.06 00:00

    • [통일축구] 남북, 공격축구로 '맞불'

      ... 박규선(울산 현대) 등 국제대회 경험이 적은 미드필더진에 안정감을 주기 위해 꾀돌이 이영표(안양 LG)를 투입한다. 최전방라인은 스피드가 뛰어난 이천수(울산 현대), 최태욱(안양 LG)이 좌, 우측에서 과감하게 돌파해 중앙공격수 이동국(포항 스틸러스)에게 결정적 기회를 제공토록 한다는 게 박항서 감독이 구상중인 기본 득점방정식이다. 북한의 리정만 감독은 선수들에 대한 정보를 전혀 흘리지 않아 선수들의 컨디션이나 전술 등이 완전히 베일에 가려 있다. 리정만 감독은 ...

      연합뉴스 | 2002.09.06 00:00

    • [통일축구] 남북, 공격축구로 '맞불'

      ... 박규선(울산 현대) 등 국제대회 경험이 적은 미드필더진에 안정감을 주기 위해 꾀돌이 이영표(안양 LG)를 투입한다. 최전방라인은 스피드가 뛰어난 이천수(울산 현대), 최태욱(안양 LG)이 좌, 우측에서 과감하게 돌파해 중앙공격수 이동국(포항 스틸러스)에게 결정적인 기회를 제공토록 한다는 게 박항서 감독이 구상중인 기본 득점방정식이다. 북한의 리정만 감독은 선수들에 대한 정보를 전혀 흘리지 않아 선수들의 컨디션이나 전술 등이 완전히 베일에 가려 있다. 리정만 감독은 ...

      연합뉴스 | 2002.09.06 00:00

    • "오~ 통일 코리아" .. 남북축구 7일 12년만의 대결

      ... 조성환을 이끌도록 할 참이다. 또 김동진,박동혁,박규선 등 국제대회 경험이 적은 미드필더진에 안정감을 주기 위해 '꾀돌이' 이영표를 투입한다. 최전방에선 스피드가 뛰어난 이천수,최태욱이 좌우측에서 과감하게 돌파해 중앙공격수 이동국에게 기회를 제공토록 한다는 게 박항서 감독의 구상이다. 북한의 리정만 감독은 선수들에 대한 정보를 전혀 흘리지 않아 선수들의 컨디션이나 전술 등이 베일에 가려 있다. 리정만 감독은 "우리는 상대에 따라 공격수를 1명에서 3명까지 ...

      한국경제 | 2002.09.06 00:00

    • 축구아시안게임 대표팀 '영파워 스리백' 테스트

      ... 훈련에서 최강희 코치는 빠져 들어가는 공격수를 향해 무모하리만큼 집요하게 롱패스를 날리는 북한의 공격루트를 차단하는 방법을 숙지시키는 한편 이들의 리더 격인 중앙 수비수 박요셉의 움직임을 꼼꼼하게 지시했다. 한편 박항서 감독은 이동국(포항), 김은중(대전), 이천수, 최태욱 등 공격수들을 따로 모아놓고 다양한 상황에서의 슈팅연습을 실시하며 선수들의 골감각을 끌어올렸다. 이날 훈련에는 전날 병원진단을 받느라 불참했던 이천수와 현영민(이상 울산)이 참가한 가운데 ...

      연합뉴스 | 2002.09.03 00:00

    • 이영표 등 3명 통일축구 와일드카드로 출전

      ... 선수를 포함시킴에 따라 우리도 이영표 등을 와일드카드로 선발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박 감독은 "이영표의 경우 안양 조광래 감독의 양해를 받았고 이운재와 최진철은 현재 소속 구단의 협조를 구해 놓은 상태"라고 덧붙였다. 이들은 4일 프로축구 경기 다음날인 5일 소집돼 7일 경기를 마친 다음 소속팀으로 복귀하게 된다. 한편 이번 경기에서는 이동국(포항 스틸러스)이 주장을 맡게 됐다. (파주=연합뉴스) 조준형 기자 jhcho@yna.co.kr

      연합뉴스 | 2002.09.03 00:00

    • 프로축구 토종 골잡이 득세 두드러져

      ... 에드밀손(전북) 미트로(수원) 디디(부산) 등 A급 외국인 스트라이커들이 더해져 정규리그 득점왕 경쟁에서도 용병들의 득세가 점쳐졌었다. 예상대로 초반만 해도 샤샤(성남) 다보(부천) 코난(포항) 마니치(부산) 등이 득점레이스를 주도하고 이동국(포항)과 신병호(전남)가 그나마 토종의 자존심을 지키며 이들의 독주를 견제하는 형국이었다. 하지만 2라운드 들어오면서 '꺽다리' 우성용(부산)의 득점랭킹 선두질주와 함께 2일 현재 득점 10위 안에 신병호, 황연석(성남.이상 6골) ...

      연합뉴스 | 2002.09.02 00:00

    • 남북축구 출전 대표팀, 파주서 훈련 돌입

      ... 축구대표팀이 오는 7일 열리는 남북통일축구대회를 위한 본격적인 훈련에 돌입했다. 남북통일축구에 출전할 23명의 대표팀 선수들은 2일 오후 3시 파주트레이닝센터에 집결, 짐을 풀고 합숙훈련 일정을 시작했다. 전날 경기를 치른 이동국(포항) 최태욱(안양) 김은중(대전) 등 프로 선수들은 회복훈련을 실시했으며 나머지 선수들은 박 감독의 지시에 따라 1시간30분 가량 뜀뛰기와 5-5 미니축구 등 강도높은 훈련을 실시했다. 그러나 전날 경기에서 어깨 탈구 현상을 ...

      연합뉴스 | 2002.09.02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