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4811-4820 / 5,099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올스타전 이모저모] 시작전부터 엄청난 열기

      ... 시작 전부터 열띤 응원전을 펼쳐 축제의 분위기를 한껏 돋우기도 했다. 0... 이날 오후 5시께부터 전광판을 통해 선수들의 경기모습과 전날 전야제 장면이 상영되자 이미 자리를 잡고 있던 3만여 관중들은 김남일(전남), 송종국(부산),이동국(포항) 등 스타들이 등장할때마다 환호성을 질렀다. 관중들은 또 갖가지 기발한 문구가 담긴 피켓과 현수막을 관중석 곳곳에 내걸었는 데 특히 최근 최고 인기를 누리고 있는 김남일과 관련해 "망사 속옷 남일", "김남일을 느껴본 적이 ...

      연합뉴스 | 2002.08.15 00:00

    • [올스타전 이모저모] 이천수 화면등장에 일부 야유

      ... 열린 프로축구 푸마 올스타전에서 급기야 팬들의 야유를 불렀다. 경기전 전광판에서는 전날 전야제때의 올스타 소개 장면이 방영됐는 데 이날 일찌감치 관중석을 메운 축구팬들은 홍명보(포항), 김남일(전남) 등 인기절정의 태극전사와 이동국(포항) 등 스타들이 소개될 때 마다 환호성을 질렀다. 그러나 이천수가 화면에 등장할 때는 울산 등으로 구성된 남부팀의 서포터스만 박수갈채를 보냈고 반대쪽 중부팀의 응원석에서는 야유가 터저 나왔다. 0...이날 관중석에 홍명보의 상반신 ...

      연합뉴스 | 2002.08.15 00:00

    • [올스타전 이모저모] 성남, 올스타 릴레이 우승

      ...심판-코칭스태프-서포터-선수 순으로 7명의 주자가 번갈아 트랙을 도는 이 행사에서 성남은 5번째 주자부터 선두로 나선 뒤 마지막 주자인 김영철이 가장 먼저 결승선을 통과. 0...올스타전에서 해트트릭을 기록한 샤샤(성남)와 이동국(포항)이 재미있는 골세리머니 대결로 팬들을 즐겁게 했다. 후반 4분 선제골을 넣은 뒤 10분만에 추가골을 터뜨린 샤샤는 코너플랙 쪽으로 이동, 동료 선수들을 부른 뒤 수류탄을 던지는 시늉을 했고 다가오던 선수들은 폭탄파편에 맞고 ...

      연합뉴스 | 2002.08.15 00:00

    • [올스타전 이모저모] 남부팀 '월드컵 쓰리백' 가동

      ... 김정남 울산 현대 감독은 이날 경기 초반 홍명보(포항)를 중앙에, 좌우에 김태영(전남)과 최진철(전북)을 포진시킨 지난 월드컵 대표팀의 수비와 같은 쓰리백을 세웠다. 한편 남부팀 공격라인에는 김도훈(전북)과 이천수(울산), 이동국(포항)이, 중부팀 공격에는 최태욱(안양)과 김은중(대전) 등이 선발 출장했다. 0...남부선발팀의 하리(부산)가 멋진 플레이로 관중들의 찬사를 받았다. 전반 27분 상대 아크 부근에서 볼을 잡은 하리는 시범을 보이듯 두발과 몸을 ...

      연합뉴스 | 2002.08.15 00:00

    • 한나라 "수사관행세 증인있어"

      ... 부장검사도 김씨가 직접 수사하지 않았다고 주장했지만 실제론김대업이 수사에 참여한 사실이 드러났다"고 주장했다. 주간동아는 "전 인천경기지방병무청 징병검사과 7급직원이었던 김모씨(45)는 98년 대구경북지방병무청 근무시절 프로축구 이동국 선수의 아버지로부터 이 선수의병역면제 청탁을 받고 2천만원을 받았다가 돌려준 혐의로 지난해 10월16일 검찰에 긴급체포된 후 김대업씨의 조사를 받았다고 주장했다"고 보도했다. 김씨는 "10월17일 밤10시께 서울지검 특수1부 특별조사실에서 ...

      연합뉴스 | 2002.08.13 00:00

    • 프로축구올스타전, 15일 월드컵 감동 재연

      ... 하지만 중부팀은 공격라인에 샤샤(성남)와 다보(부천), 미드필드에 특급 플레이메이커 안드레, 골키퍼에 신의손(안양)을 보유하는 등 용병 전력 면에서 한 수위여서 결과를 속단하기는 어렵다. 월드컵에 나가지 못했던 고종수(수원)와 이동국(포항)의 `한풀이' 여부도 또 하나의 볼거리다. 연일 골폭죽을 터트리며 토종 골잡이의 자존심을 지키고 있는 이동국은 남부팀에서 `밀레니엄특급' 이천수(울산)와 최전방에서 호흡을 맞춰 지난해에 이은 생애 3번째 MVP를 노리고 있다. ...

      연합뉴스 | 2002.08.12 00:00

    • 영웅들의 빅쇼 .. 15일 K-리그 올스타전

      ... 월드컵경기장에서 펼쳐진다. 이번 올스타전에서는 '영원한 주장' 홍명보(포항)를 비롯해 '진공청소기' 김남일(전남),'황태자' 송종국(부산) 등 국내파 태극전사들을 한자리에서 만나볼 수 있다. 월드컵에 나가지 못했던 고종수(수원)와 이동국(포항)의 '한풀이' 역시 또 하나의 볼거리. 토종 골잡이의 자존심을 지키고 있는 이동국은 남부팀에서 '밀레니엄 특급' 이천수(울산)와 최전방에서 호흡을 맞추며 지난해에 이어 생애 세번째 MVP를 노리고 있다. 부상에서 완쾌한 ...

      한국경제 | 2002.08.12 00:00

    • [프로축구] `진공청소기' 김남일 복귀 신고

      ... 성남 일화를 2-0으로 물리치고 4위(승점 15)로 올라섰다. 성남은 3위(승점 16) 코난은 전반 1분만에 메도의 센터링을 헤딩슛으로 연결, 정규리그 6호골을 기록하며 이날 골을 넣지 못한 부천의 다보와 함께 득점선두를 달렸고 이동국은 후반 19분 김기남의 추가골을 도왔다. 이 밖에 울산 현대-부산 아이콘스의 경기는 0-0으로 비겨 궂은 날씨 속에서도 경기장을 찾은 관중을 실망시켰다. 울산은 6위(승점 12)로 제자리, 부산은 8위(승점 11)로 밀려났다. ...

      연합뉴스 | 2002.08.11 00:00

    • [프로축구] 폭발적인 인기속에 1라운드 마감

      ... 코난(포항 스틸러스), 마니치(부산 아이콘스), 샤샤(성남 일화, 이상 5골) 등도 발군의 골감각으로 득점 순위를 주도하고 있다. 토종선수중에서는 우성용(부산)이 5골로 용병들과 치열한 경쟁을 벌이고 있고 신병호(전남 드래곤즈), 이동국(포항 스틸러스, 이상 4골)도 아픈 과거를 떨쳐 버리기라도 하려는 듯 부활의 날갯짓을 하고 있다. 어시스트부문 역시 메도(포항, 5개), 안드레(안양, 4개) 등 외국인선수들이 선두를 형성하고 있다. (서울=연합뉴스) 박성제기자 ...

      연합뉴스 | 2002.08.05 00:00

    • 프로축구 2부리그 창설 시급...설문조사

      ... 많은 축구팬들이 시급하게 해결해야 할 과제로 지적했다. 한편 베스트일레븐 8월호는 2002한일월드컵이후 최고 스타로 떠 오른 김남일을`우리 시대의 반항아'라는 제목으로 7페이지에 걸쳐 완벽하게 해부하고 있다. 또 홍명보, 김병지, 송종국 등 월드컵 스타들의 K-리그 초반 활약도와 고종수,이동국, 심재원, 김은중 등 월드컵에 출전하지 못한 선수들의 달라진 모습도 깊이있게 다루고 있다. (서울=연합뉴스) 박성제기자 sungje@yna.co.kr

      연합뉴스 | 2002.08.02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