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4791-4800 / 5,085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통일축구 대표팀 23명 확정

      ... 대한축구협회는 26일 축구회관에서 기술위원회를 열고 다음달 9일 서울 상암동 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리는 남북축구경기에 출전할 대표선수 23명을 확정,발표했다. 남북통일축구대표 23명에는 청소년대표로 뛰어난 활약을 펼치고 있는 최성국이 포함돼 이동국(포항) 최태욱(안양) 등과 함께 최전방 공격수로 뛰게 됐다. 23세 이상에게 주어질 와일드카드 후보로는 이운재(수원·GK),최진철(전북) 유상철(가시와) 김태영(전남·이상 DF),이영표(안양) 김남일(전남·이상 FW) 등 ...

      한국경제 | 2002.08.26 00:00

    • 최성국, 남북통일축구와 아시안게임 출전

      ... 아시안게임 예비엔트리를 작성했다"며 "20명이든, 23명이든 아시안게임최종 엔트리 수가 결정되는 대로 최종 명단을 발표하겠다"고 덧붙였다. 남북통일축구 명단 23명에는 청소년대표로 뛰어난 활약을 펼치고 있는 최성국이 포함돼 이동국(포항), 최태욱(안양) 등과 최전방공격수로 뛰게 됐다. 박 감독은 "박성화 청소년팀 감독과 상의해 정조국은 제외하고 최성국만 포함시켰다"고 말해 아시안게임에서도 최성국의 기용을 염두해 두고 있음을 시사했다. 미드필더에는 월드컵대표인 ...

      연합뉴스 | 2002.08.26 00:00

    • [프로축구] 성남, 재역전 드라마 펼치며 선두 고수

      ... 허술한틈을 타 브라질 용병 에드밀손이 전반 3분과 24분 연속골을 터트리며 앞서나갔다. 그러나 홍명보, 하석주의 경고누적 결장과 최순호 감독까지 벤치를 지키지 못하는 악재 속에서도 추격의 끈을 놓지 않았던 포항은 전반 36분 이동국의 골로 추격의발판을 마련한 뒤 후반 11분 윤보영이 동점골을 터트려 승부를 원점으로 돌렸다. 또 후반 23분 수비수가 몰리면서 김도훈에게 추가골을 허용, 다시 리드를 허용했으나 6분뒤 수비수 김상록이 코난의 크로스를 재동점골로 연결시켰다. ...

      연합뉴스 | 2002.08.24 00:00

    • 전남 신병호 '최우수선수' .. K-리그 1라운드

      프로축구 전남 드래곤즈의 공격수 신병호가 2002 삼성 파브 K-리그 1라운드 최우수선수(MVP)에 선정됐다. 한국프로축구연맹은 18일 신병호가 총 99표 중 절반에 가까운 47표를 얻어 23표를 받은 이동국(포항 스틸러스)을 제치고 1라운드 MVP로 선정됐다고 발표했다. 장유택 기자 changyt@hankyung.com

      한국경제 | 2002.08.18 00:00

    • 샤샤, 4골 축포 MVP .. 프로축구 올스타전

      ... 됐다. 경기 초반 주도권은 남부팀이 잡는 듯했다. 남부팀은 한달 보름여만에 다시 모인 김태영(전남),홍명보(포항),최진철의 월드컵 수비라인으로 출발했다. 미드필드는 화려한 개인기를 지닌 하리(부산)가 장악했다. 또 이동국(포항)과 이천수(울산),김도훈(전북) 등은 상대의 골문 앞을 부지런히 헤집고 다니며 경기를 이끌어 갔다. 하지만 올 시즌 득점왕 경쟁을 벌이고 있는 샤샤와 다보가 후반에 투입되면서 경기 양상은 완전히 달라졌다. 샤샤의 골이 잇따라 ...

      한국경제 | 2002.08.16 00:00

    • [올스타전 이모저모] 이천수 화면등장에 일부 야유

      ... 열린 프로축구 푸마 올스타전에서 급기야 팬들의 야유를 불렀다. 경기전 전광판에서는 전날 전야제때의 올스타 소개 장면이 방영됐는 데 이날 일찌감치 관중석을 메운 축구팬들은 홍명보(포항), 김남일(전남) 등 인기절정의 태극전사와 이동국(포항) 등 스타들이 소개될 때 마다 환호성을 질렀다. 그러나 이천수가 화면에 등장할 때는 울산 등으로 구성된 남부팀의 서포터스만 박수갈채를 보냈고 반대쪽 중부팀의 응원석에서는 야유가 터저 나왔다. 0...이날 관중석에 홍명보의 상반신 ...

      연합뉴스 | 2002.08.15 00:00

    • [올스타전 이모저모] 시작전부터 엄청난 열기

      ... 시작 전부터 열띤 응원전을 펼쳐 축제의 분위기를 한껏 돋우기도 했다. 0... 이날 오후 5시께부터 전광판을 통해 선수들의 경기모습과 전날 전야제 장면이 상영되자 이미 자리를 잡고 있던 3만여 관중들은 김남일(전남), 송종국(부산),이동국(포항) 등 스타들이 등장할때마다 환호성을 질렀다. 관중들은 또 갖가지 기발한 문구가 담긴 피켓과 현수막을 관중석 곳곳에 내걸었는 데 특히 최근 최고 인기를 누리고 있는 김남일과 관련해 "망사 속옷 남일", "김남일을 느껴본 적이 ...

      연합뉴스 | 2002.08.15 00:00

    • [올스타전 이모저모] 남부팀 '월드컵 쓰리백' 가동

      ... 김정남 울산 현대 감독은 이날 경기 초반 홍명보(포항)를 중앙에, 좌우에 김태영(전남)과 최진철(전북)을 포진시킨 지난 월드컵 대표팀의 수비와 같은 쓰리백을 세웠다. 한편 남부팀 공격라인에는 김도훈(전북)과 이천수(울산), 이동국(포항)이, 중부팀 공격에는 최태욱(안양)과 김은중(대전) 등이 선발 출장했다. 0...남부선발팀의 하리(부산)가 멋진 플레이로 관중들의 찬사를 받았다. 전반 27분 상대 아크 부근에서 볼을 잡은 하리는 시범을 보이듯 두발과 몸을 ...

      연합뉴스 | 2002.08.15 00:00

    • [프로축구 올스타전] 샤샤, 역시 '득점기계'

      ... 프로축구 푸마 올스타전에서 골잔치를 벌이며 소문난 골잡이의 명성을 다시 한번 떨쳤다. 중부팀의 멤버로 후반 교체투입된 샤샤는 신들린듯한 골감각으로 4골을 기록,팀의 6-1 승리를 이끌며 용병최초의 올스타 MVP의 영예를 안은 것. 이동국(포항) 등 걸출한 킬러는 물론 월드컵을 빛낸 태극전사들이 총출동했지만 이날 경기는 샤샤의 독무대라고 해도 과언이 아니었다. 하프타임 때 열린 캐넌슛 대회에서 122㎞를 기록, 전체 10명의 참가자 중 3위를 차지하며 길조를 암시한 ...

      연합뉴스 | 2002.08.15 00:00

    • [올스타전 이모저모] 성남, 올스타 릴레이 우승

      ...심판-코칭스태프-서포터-선수 순으로 7명의 주자가 번갈아 트랙을 도는 이 행사에서 성남은 5번째 주자부터 선두로 나선 뒤 마지막 주자인 김영철이 가장 먼저 결승선을 통과. 0...올스타전에서 해트트릭을 기록한 샤샤(성남)와 이동국(포항)이 재미있는 골세리머니 대결로 팬들을 즐겁게 했다. 후반 4분 선제골을 넣은 뒤 10분만에 추가골을 터뜨린 샤샤는 코너플랙 쪽으로 이동, 동료 선수들을 부른 뒤 수류탄을 던지는 시늉을 했고 다가오던 선수들은 폭탄파편에 맞고 ...

      연합뉴스 | 2002.08.15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