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4771-4780 / 5,085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성남 김영철 '깜짝' 발탁 .. 부산AG 축구대표 확정

      ... 공백을 메우기 위해 박 감독이 선택한 카드다. 또 박 감독은 통일축구 때 기용했던 2002 월드컵 대표팀 출신의 수문장 이운재와 오른쪽 미드필더 이영표를 와일드카드로 선발했다. 이밖에 공격진은 이천수(울산),김은중(대전),이동국(포항),최성국(고려대),박규선(울산)으로 구성했고 미드필드진에는 김동진(안양),현영민,변성환(이상 울산),김두현(수원) 등이 포진했다. 또 수비는 조성환과 조병국(이상 수원),박동혁(전북),박용호,박요셉(이상 안양) 등 19명 가운데 ...

      한국경제 | 2002.09.12 00:00

    • 이운재 등 축구 AG대표 와일드카드로 선발

      ... 공백을 메우기 위해 박 감독이 선택한 카드다. 또 박 감독은 통일축구 때 기용했던 2002월드컵대표팀 출신의 수문장 이운재와 오른쪽 미드필더 이영표를 예상대로 와일드카드로 선발했다. 이밖에 공격진은 이천수(울산), 김은중(대전), 이동국(포항), 최성국(고려대),박규선(울산)으로 꾸려졌고 미드필드진에는 김동진(안양), 현영민, 변성환(이상 울산), 김두현(수원) 등이 포진했다. 또 수비는 조성환과 조병국(이상 수원), 박동혁(전북), 박용호, 박요셉(이상 안양)으로 ...

      연합뉴스 | 2002.09.12 00:00

    • 아시안게임대표팀 수비라인 정비 시급

      ... 있음을감안하면 박항서 감독으로서는 와일드카드를 적절히 활용하면서 서둘러 수비라인의안정을 꾀해야 할 것으로 보인다. 이밖에 주 포지션인 날개 공격수 대신 남북통일축구에 이어 다시 한번 중앙 공격형 미드필더로 기용된 이천수(울산)도 여전히 몸에 맞지 않은 옷을 입은 듯 공격을 조율하지 못했으며 이동국(포항), 김은중(대전) 등 최전방 요원들도 결정력을 발휘하지 못하는 등 전반적으로 합격점을 밑돌았다. (서울=연합뉴스) 조준형기자 jhcho@yna.co.kr

      연합뉴스 | 2002.09.10 00:00

    • [축구평가전] 청소년팀, 아시안게임팀 제압

      ... 16분. 청소년대표팀의 김성길이 미드필더 왼쪽에서 올려준 것을 김동현이 골지역 왼쪽에서 수비수 김동진을 등지고 잡은 뒤 몸을 돌리면서 왼발슛으로 연결했고 볼은 김동진의 다리사이로 빠지면서 골망을 흔들었다. 아시안게임대표팀은 이동국, 이천수와 함께 전반 32분 이동국과 교체투입된 김은중 등이 슈팅을 퍼부었으나 골 결정력 부재에 시달렸고 공격수끼리 손발이 맞지않는 모습도 보였다. 한편 축구협회는 이날 2만1천522명의 관중이 입장하면서 얻어진 1억3천여만원의 ...

      연합뉴스 | 2002.09.10 00:00

    • 박항서 감독, 12일 AG 엔트리 발표

      ... 마지막 작업으로 삼겠다"며 이같이 말했다. 총 35명의 예비엔트리를 발표했던 박 감독은 당초 13-15일 사이에 아시안게임출전선수 명단을 공표할 계획이었다. 자선경기에서 공격위주의 플레이를 펼치겠다는 박 감독은 이날 훈련에서 이동국(포항) 김은중(대전) 투톱의 골 결정력을 높이는 데 많은 시간을 할애했다. 이동국과 김은중은 세트플레이를 전담한 이천수(울산)의 센터링을 슈팅으로 연결하는 연습과 골문 앞에서 볼을 주고받아 슛을 쏘는 연습에 주력했다. 또한 좌우 ...

      연합뉴스 | 2002.09.09 00:00

    • 北TV, 통일축구 녹화방영

      ... 진행될수록 자기들의 기술을 잘 보여줬다"고 설명했다. 그는 또 북측 선수들은 3-3-4 대형(전법)을, 남측 선수들은 3-4-1-2 대형을 갖추고 경기에 임했다면서 "남측 선수들은 중간지대(미드필더)를 활용한 협동심을 잘발휘해 경기에 임했다"고 분석했다. 이밖에 리 부소장은 이운재, 이동국 등 남한 선수들의 나이, 신장, 대회 출전경험, 장.단점 등을 자세히 소개해 눈길을 끌었다. (서울=연합뉴스) 김귀근 기자 sknkok@yna.co.kr

      연합뉴스 | 2002.09.08 00:00

    • [통일축구] 아쉬움 남긴 박항서 감독의 데뷔전

      ... 4강 신화의 감동이 남아있고 부산아시안게임에 대비한 전력점검의 의미가 담겨 있었기에 박 감독의 아쉬움은 더 컸다. 히딩크 감독과 함께 키워 놓았던 월드컵 멤버가 대거 빠지기는 했으나 남측팀에는 프로축구에서 맹활약을 하고 있는 이동국(김은중)과 김은중(대전 시티즌)을 비롯해 태극전사 이영표와 최태욱(이상 안양 LG), 최진철(전북 현대), 이운재(수원 삼성)까지 포함돼 있었다. 상대가 대표팀급의 정예 멤버였지만 지금껏 국제무대에서의 경험과 기량으로 볼 때 이날 경기는 ...

      연합뉴스 | 2002.09.07 21:42

    • [통일축구] 남북한, 12년만의 대결에서 무승부

      ...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90년 이후 처음 열린 2002남북통일축구경기에서 스피드와 투지를 앞세운 북한과 일진일퇴의 공방을 벌였지만 0-0으로 비겼다. 통일의 염원을 담은 이날의 경기였지만 승부의 세계에서 만큼은 양보없는 접전이 펼쳐졌다. 한국은 이동국과 김은중을 중앙에 두고 최태욱과 이영표 좌우측면을 이용해 공격의 실마리를 풀어나가려 했다. 하지만 북한은 중앙수비수 리만철을 중심으로 스리백 라인을 구성한 뒤 좌우윙백 림근우와 한성철의 빠른 수비 가담으로 한국의 공격을 완벽하게 차단, ...

      연합뉴스 | 2002.09.07 21:11

    • 남북통일축구,열기 가득

      12년만에 남북통일축구가 7일 저녁 서울 상암동 월드컵경기장에서 열렸다. 이날 월드컵경지장에는 통일을 염원하는 문구가 나붙는등 남북화합을 바라는 열기로 가득찼다. 한국은 프로선수 중심으로 선발 라인업을 짰다. 이동국(포항)과 김은중(대전) 이천수(울산)는 선발 공격수로 나서며 이영표,최태욱(이상 안양)등 월드컵 태극전사들과 함께 김두현(수원),김동진(안양) 등도 선발 출장했다. 한국의 골문은 '거미손' 이운재(수원)가 지켰고 수비라인은 최진철(전남) ...

      한국경제 | 2002.09.07 00:00 | hjhjh

    • [통일축구] 남북, 공격축구로 '맞불'

      ... 박규선(울산 현대) 등 국제대회 경험이 적은 미드필더진에 안정감을 주기 위해 꾀돌이 이영표(안양 LG)를 투입한다. 최전방라인은 스피드가 뛰어난 이천수(울산 현대), 최태욱(안양 LG)이 좌, 우측에서 과감하게 돌파해 중앙공격수 이동국(포항 스틸러스)에게 결정적인 기회를 제공토록 한다는 게 박항서 감독이 구상중인 기본 득점방정식이다. 북한의 리정만 감독은 선수들에 대한 정보를 전혀 흘리지 않아 선수들의 컨디션이나 전술 등이 완전히 베일에 가려 있다. 리정만 감독은 ...

      연합뉴스 | 2002.09.06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