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4801-4810 / 5,099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남북축구 출전 대표팀, 파주서 훈련 돌입

      ... 축구대표팀이 오는 7일 열리는 남북통일축구대회를 위한 본격적인 훈련에 돌입했다. 남북통일축구에 출전할 23명의 대표팀 선수들은 2일 오후 3시 파주트레이닝센터에 집결, 짐을 풀고 합숙훈련 일정을 시작했다. 전날 경기를 치른 이동국(포항) 최태욱(안양) 김은중(대전) 등 프로 선수들은 회복훈련을 실시했으며 나머지 선수들은 박 감독의 지시에 따라 1시간30분 가량 뜀뛰기와 5-5 미니축구 등 강도높은 훈련을 실시했다. 그러나 전날 경기에서 어깨 탈구 현상을 ...

      연합뉴스 | 2002.09.02 00:00

    • AG축구대표 2일부터 훈련돌입

      ... 박지성(교토) 설기현(안더레흐트) 차두리(빌레펠트) 등 합류여부가 불투명한 해외파 대표들이 빠진 가운데 우선 23세 이하의 국내파 23명으로 출발한다. 따라서 이번 훈련에서는 이천수(울산) 최태욱(안양) 등 기존 월드컵 태극전사들과 이동국(포항) 김은중(대전) 등 월드컵 `탈락스타'들이 주전경쟁을 펼치게 되며곽희주(광운대), 김종훈(홍익대), 김정우(고려대) 등 새 얼굴은 저마다 최종발탁을위해 혼신의 힘을 다할 전망이다. 박항서 감독은 "남북경기까지 잡혀 있어 시간이 많지 ...

      연합뉴스 | 2002.08.30 00:00

    • [프로축구] 성남 3연승 .. 단독선두 질주

      ... 14분 꼬레아가 페널티지역 왼쪽에서 밀어준 것을 아크 정면에서 왼발슛, 0의 균형을 깬 뒤 두터운 수비벽을 가동해 1-0 승리를 지켰다. 신병호는 6골로 득점 선두 우성용(9골.부산 아이콘스)을 3골차로 추격했다. 신세대스타 이동국과 고종수, 한일월드컵에서 명암이 엇갈린 골키퍼 이운재와 김병지의 맞대결로 관심을 모았던 포항 스틸러스-수원 삼성전은 기대 이하의 졸전끝에 득점 없이 비겼다. 전북 현대를 홈으로 불러들인 부산도 하리의 선제골에도 불구, 심재원의 자책골에 ...

      연합뉴스 | 2002.08.28 00:00

    • 성남 일화, 부천 SK 꺾고 단독선두 .. 프로축구

      ... 후반 14분 꼬레아가 페널티지역 왼쪽에서 밀어준 것을 아크 정면에서 왼발슛,균형을 깬 뒤 두터운 수비벽을 가동해 1-0 승리를 지켰다. 신병호는 6골로 득점 선두 우성용(9골·부산 아이콘스)을 3골차로 추격했다. 신세대스타 이동국과 고종수,골키퍼 이운재와 김병지의 맞대결로 관심을 모았던 포항 스틸러스 수원 삼성전은 득점 없이 비겼다. 전북 현대를 홈으로 불러들인 부산도 하리의 선제골에도 불구,심재원의 자책골에 그만 발목이 잡혀 1-1 무승부로 끝났다. ...

      한국경제 | 2002.08.28 00:00

    • 통일축구 대표팀 23명 확정

      ... 대한축구협회는 26일 축구회관에서 기술위원회를 열고 다음달 9일 서울 상암동 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리는 남북축구경기에 출전할 대표선수 23명을 확정,발표했다. 남북통일축구대표 23명에는 청소년대표로 뛰어난 활약을 펼치고 있는 최성국이 포함돼 이동국(포항) 최태욱(안양) 등과 함께 최전방 공격수로 뛰게 됐다. 23세 이상에게 주어질 와일드카드 후보로는 이운재(수원·GK),최진철(전북) 유상철(가시와) 김태영(전남·이상 DF),이영표(안양) 김남일(전남·이상 FW) 등 ...

      한국경제 | 2002.08.26 00:00

    • 최성국, 남북통일축구와 아시안게임 출전

      ... 아시안게임 예비엔트리를 작성했다"며 "20명이든, 23명이든 아시안게임최종 엔트리 수가 결정되는 대로 최종 명단을 발표하겠다"고 덧붙였다. 남북통일축구 명단 23명에는 청소년대표로 뛰어난 활약을 펼치고 있는 최성국이 포함돼 이동국(포항), 최태욱(안양) 등과 최전방공격수로 뛰게 됐다. 박 감독은 "박성화 청소년팀 감독과 상의해 정조국은 제외하고 최성국만 포함시켰다"고 말해 아시안게임에서도 최성국의 기용을 염두해 두고 있음을 시사했다. 미드필더에는 월드컵대표인 ...

      연합뉴스 | 2002.08.26 00:00

    • [프로축구] 성남, 재역전 드라마 펼치며 선두 고수

      ... 허술한틈을 타 브라질 용병 에드밀손이 전반 3분과 24분 연속골을 터트리며 앞서나갔다. 그러나 홍명보, 하석주의 경고누적 결장과 최순호 감독까지 벤치를 지키지 못하는 악재 속에서도 추격의 끈을 놓지 않았던 포항은 전반 36분 이동국의 골로 추격의발판을 마련한 뒤 후반 11분 윤보영이 동점골을 터트려 승부를 원점으로 돌렸다. 또 후반 23분 수비수가 몰리면서 김도훈에게 추가골을 허용, 다시 리드를 허용했으나 6분뒤 수비수 김상록이 코난의 크로스를 재동점골로 연결시켰다. ...

      연합뉴스 | 2002.08.24 00:00

    • 전남 신병호 '최우수선수' .. K-리그 1라운드

      프로축구 전남 드래곤즈의 공격수 신병호가 2002 삼성 파브 K-리그 1라운드 최우수선수(MVP)에 선정됐다. 한국프로축구연맹은 18일 신병호가 총 99표 중 절반에 가까운 47표를 얻어 23표를 받은 이동국(포항 스틸러스)을 제치고 1라운드 MVP로 선정됐다고 발표했다. 장유택 기자 changyt@hankyung.com

      한국경제 | 2002.08.18 00:00

    • 샤샤, 4골 축포 MVP .. 프로축구 올스타전

      ... 됐다. 경기 초반 주도권은 남부팀이 잡는 듯했다. 남부팀은 한달 보름여만에 다시 모인 김태영(전남),홍명보(포항),최진철의 월드컵 수비라인으로 출발했다. 미드필드는 화려한 개인기를 지닌 하리(부산)가 장악했다. 또 이동국(포항)과 이천수(울산),김도훈(전북) 등은 상대의 골문 앞을 부지런히 헤집고 다니며 경기를 이끌어 갔다. 하지만 올 시즌 득점왕 경쟁을 벌이고 있는 샤샤와 다보가 후반에 투입되면서 경기 양상은 완전히 달라졌다. 샤샤의 골이 잇따라 ...

      한국경제 | 2002.08.16 00:00

    • [프로축구 올스타전] 샤샤, 역시 '득점기계'

      ... 프로축구 푸마 올스타전에서 골잔치를 벌이며 소문난 골잡이의 명성을 다시 한번 떨쳤다. 중부팀의 멤버로 후반 교체투입된 샤샤는 신들린듯한 골감각으로 4골을 기록,팀의 6-1 승리를 이끌며 용병최초의 올스타 MVP의 영예를 안은 것. 이동국(포항) 등 걸출한 킬러는 물론 월드컵을 빛낸 태극전사들이 총출동했지만 이날 경기는 샤샤의 독무대라고 해도 과언이 아니었다. 하프타임 때 열린 캐넌슛 대회에서 122㎞를 기록, 전체 10명의 참가자 중 3위를 차지하며 길조를 암시한 ...

      연합뉴스 | 2002.08.15 00:00